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먹거리 / 축제 /
2015-05-19
도쿄여행 : 도쿄 신주쿠에서부터 멋진 바까지! 도쿄여행 2일째
일본 > 관동(간토)
2015-02-14~2015-02-19
자유여행
0 0 444
러블리민

 

 


러블리민의 도쿄여행 2번째날

(2015.2.14~ 2015.2.19)







일단 저녁에 시즈와 함께 저녁을 먹기로했고, 저녁먹고난 다음에는 파크하얏트도쿄에서 사야와 칵테일을 마시기로했기에..


그전까지는 혼자서 보내야했다.


어딜갈까 생각을 하다가, 그냥 오랜만에 도쿄시내를 둘러보기로했다.





딱히 여행계획을 짜고 간게아니라서, 엄청 빡빡해진...


정말 많이 걸었던 날임ㅠㅠ









​신주쿠역에가서 아점을 좀 챙겨먹을려고 셔틀버스를 타고 신주쿠역으로 나갔다.


하얏트리젠시에서는 30분마다 역으로 가는 셔틀버스를 탈수있다.

장소는 신주쿠 유니클로 건너편, 오다큐 백화점 바로앞에서 탈수있다.

9시정도가 막차인걸로 알고있다.



신주쿠역근처에서 음식점을 못찾았는데, 신주쿠역 건너편으로 가니까 음식점이 많더라고.


원래 역사깊은 돈까스집에 갈려했는데, 이날 문을 닫았더라고ㅜㅜ


그래서 선택한 아부라츠케소바.


맛있었어~~ㅋㅋ


츠케소바는 도쿄에서 많이 볼수있었다. (유독.. 도쿄에서많더라고..)






직장인들과, 가족들, 여행자, 간혹가다 오덕들... 을 볼수있었다.


딱히 신주쿠는.. 볼껀 없음.


그냥 브랜드 쇼핑?정도?








원래 황거에 가볼려고, 지하철 마루노우치센을 미친듯이찾았는데 없는거  ㅡㅡ


몇번이나 물어서 찾아갔는데도 없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결국엔 못찾고 짜증나서 오모테산도로감..


일본친구에게도 얘기들었는데 신주쿠에서 마루노우치센 찾는거는 일본인에게도 힘들다. 라고함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럴때 후회하는 WIFI에그ㅠㅠ







예전에 샀던 스이카를 잃어버려서 매번 일회권 끊고다니다가, 드디어 구매하게된 스이카!!


스이카가 있으면 정말 편하다.. 일회권 필요없이 다 찍고다닐수있고, 때때로 지하철근처에있는 상점들에서 스이카로 결제도 가능하거든.


이제 잃어버리지말아야지ㅠㅠ





오모테산도 가기전에 시부야에서 환승을 했는데, 또 밖으로 나오게되더라고.


도쿄는 한국처럼 환승이 절.때. 간단하지않음..


그리고 너무 길어ㅠㅠㅠㅠㅠㅠ



결국 시부야로 나와서 하치코 동상 한번 보구, 사진 몇방찍고 오모테산도로 갈 긴자선을 탔다.







역시 사람많은 시부야.

도쿄는 동네마다 분위기가 참 많이 다르다.


시부야같은경우에는 젊은이들로 참 북적북적 거린다.


남녀할것없이말이지.


시부야 하치코동상근처는 만남의 장소기도해서 언제나 젊은이들로 북적거린다.










오모테산도 거리들.


거리거리마다 유명 명품브랜드관들이 쭉쭉 들어서있고, 카페 하나도 유럽식이더라고.


이날 바람은 차웠는데, 날씨자체는 따뜻해서 야외에서 커피한잔 마시기에도 나쁘지않았다.




 


 

오모테산도에서 유명한 마이센 돈까스집.


줄을 1시간정도 서야하는것같아서, 돈까스 먹기는 부담스럽고, 이곳에 유명한 카츠샌드를 하나 사서 먹었다.




별거없이 돈까스와, 소스 밖에 없는데도 참 맛있더라구.




 





​오모테산도 힐스.


부띠끄샵들이랑 명품샵들이 가득 있었던 Mall.







이 초코렛집앞에서 사람들이 2시간가까이 줄을 서있더라.


`  도대체 뭐때문에 줄을 서있는건지 기웃기웃했는데, 그저 초콜렛 파는 가게 또는 카페일뿐이였다.


나중에 사야를 만나서 얘기했더니, 요즘 가장 핫한 가게라고, 초콜렛퐁듀? 같은걸 맛볼수있다고 하더라구.






​오모테산도에서 하라주쿠로 가는거리는 주말이라 그런지 정말 발디딛일 틈 없이 북적거렸다.

​오모테산도에는 디저트 가게들이 참 많더라구






일본의 패션중심지 하라주쿠.


정말 독특한 패션들이나, 관광객, 사람들로 뒤엉켜있다.





하라주쿠의 명물인 크레페도 맛보고..





딸기바나나 크레페.

달달하니 입에하나물고 돌아다니니까 좋더라고.








 

 



일본 고전적인 느낌의 기념품들이 다양한 아사쿠사.










아사쿠사쪽에 바람이 너무많이 불어서 돗토루에 들어가 커피하나사서 다녔다.










 







도쿄에서 가장 큰 신사이기도하고, 일본 학생들의 수학여행지로도 인기라고한다.


전에 도쿄방문했을때도 방문했었던 아사쿠사.


언제나 관광객들로 북적이는곳이다.  



사진도 찍고, 한바퀴 둘러보고선, 아사쿠사의 명물인 모찌를 하나먹었다.








 

​쫀득하면서 안에 팥앙금이 가득들어서 맛있더라구.







아사쿠사에서 스카이트리가 굉장히 가깝다.


원래 스카이트리까지 갈려고 생각했는데,


너무 추워서ㅠㅠ 2월의 바람은 매섭다...


2월 중순이엿지만, 패딩안입고온걸 미친듯이 후회했다.






 




몸도 좀 녹일겸... 모스버거 하나 입에물었다.


메론소다가 너무먹고싶었단말이지 .


아사쿠사근처에서, 모스버거만 오면 늘 먹던 데리야끼버거먹었는데 진짜 별로였음.


내가 먹던 버거 맞나.. 싶더라.


아사쿠사 모스버거는 완전 비추.








 




다시 숙소로 돌아와서, 어제 날 짜증나게했던... Room move..


오늘은 사야가 오기때문에 트윈룸으로 방을 옮겼다.









내가 묶은 곳은 1225호.


어제보다 더 낮아진 층수;;


그렇지만 그래도 뷰 좋은곳좋다고하지만, 여기서 뷰가 뭔 필요가있냐ㅋㅋㅋㅋㅋㅋ









그냥 둘이묶기에 무난했던 하얏트리젠시도쿄.










이제 시즈를 만나러 시부야에 나갔다.



 



저녁에 시부야는 낮보다 화려하더라구.






시즈를 기다리면서, 30여분 쇼핑의 시간을 가졌다.


시즈는 카우치서핑호스트를 하며 만나게된 서퍼였다.


마침 내가 다음달 도쿄를 간다고하니까 꼭 밥같이먹고싶다고해서, 내가 먼저 연락했다 :)





▼▼▼▼시즈와 함께한 카우치서핑 호스트이야기가 궁금하다면? ▼▼▼

http://blog.naver.com/dmsals0/220307429024









시즈와 함께 나베조 에서 저녁을 먹기로했다.


일본인에게 인기많은 샤브샤브 레스토랑.



시즈가 뭘 먹고싶냐고해서 선택했던 스키야키!!!!


90분인가? 뷔페식으로 무제한으로 먹을수있는 샤브샤브집.


진짜 괜찮더라구.


스키야키가 사실 샤브샤브는 아닌데, 여기 샤브샤브집에서 스키야키 소스가 나온다고해서 선택했다고하더라구.




 



다양한 싱싱한 야채들.





 



그리고 스키야키와 샤브샤브에 먹을 소고기.


고깃고깃


sally_special-2






 

왼쪽이 스키야키소스, 오른쪽은 일반적인 샤브샤브소스였던것같다.


스키야키 소스가 진짜 맛있더라고ㅋㅋ 짭쪼롬하면서 데리야키맛같은?


일본인들이 가낭 좋아하는 소스라고하더라.


계속 스키야키쪽에만 먹었음ㅋㅋㅋ



진짜 배부르게 밥을 먹고, 시즈랑은 빠이빠이했다.





이제는 사야를 만나러갈시간.


생각보다 시간이 늦어져서 걱정하면서 갔는데, 파크하얏트도쿄 찾아가기 힘들더라고ㅠㅠ





Park Hyatt Tokyo.


그녀가 일하는곳.


뉴욕그릴바를 찾아서, 윗층으로, 또 윗층으로 올라갔다.

 


 


 



들어가자마자 귓가를 자극하는 고혹적인 째즈 음악소리.


예약자 이름을 말하고 자리를 안내받았지.


오랜만에 사야를만나고, 직장동료들이 한명두명와서 인사를 하게되면서...ㅋ


이것저것 많이 얻어먹게됬다.


그녀덕분에 많이먹는구나ㅋㅋ





나중에는 매니저가 와서 인사를 했는데, 우리 보스가 워낙 이곳을 좋아하는터라 보스이름을 알까 하면서 얘기하려던차에


부산에서왔다면 ㅇㅇㅇ 알고있냐고 막 농담삼아 애기하는데ㅋㅋ 우리보스의 이름인거..ㅋㅋㅋ


역시 너알고있구나ㅋㅋ 나 그 분 비서야ㅋㅋㅋ 라고했더니 OMG 겁나놀래면서ㅋㅋ 여러얘기를 오가게됫고..


매니저님과 쉐프님의 특별(?)한 Treat로.. 많이 대접받았다ㅠㅠ







 





벌써 20주년이 된 파크하얏트도쿄.


20주년 기념 칵테일과, 사야가 좋아하는 칵테일을 시켜서 마시고있는데,


(생각보다 엄.청. 비싸진않았다. 칵테일이  2천엔 대였으니까)









이미 밥을 먹고온 나때문에ㅋㅋㅋㅋㅋ


좀 양을 적게,..주셨던?ㅋㅋㅋㅋㅋㅋㅋㅋ


버거와 스테키 .


아진짜 맛있더라 ㅋㅋ


입에서 살살 녹는  스테이크ㅠㅠ


moon_special-9



사야가 부모님데려왔을때도 이정돈(?) 아니였는데ㅋㅋ 오늘 매니저님이 니가 그분 비서라고하니까 엄청잘해주는것같다며 막웃었다ㅋㅋ


늘 감사하게되는  나의 보스..




 

그리고 좋아하는 모히또.




 


​맛있는 모히또와함께,


멋진 야경을 감상하면서,


럭셔리한시간을..



2년 전의 우리를 기억하냐고,

그땐 1달러가 아깝던 때여서, 항상 쉐네간에서 제일 쌌던 보드카+오렌지주스 섞은 3달러짜리 칵테일 먹다가,

​(물론 야경따위, 째즈따위없음)

이제 우리가, 이런 삶을 즐기고있다고. 그땐 생각지도못했던...시간들..

물론 너나 나나 이삶에 만족할 애들도아니고, 또 다른 인생을 찾아가겠지만, 이시간이 참 좋다고. ​ 






 

어마어마한 디저트들과 함께, 마무리.


파크도쿄 디저트 진짜맛있더라ㅋㅋㅋㅋ


에프터눈티도 나중에 즐겨보고픔ㅠㅠ
 


참 꽉꽉 채운 2틀째일정.


내일은 하코네니까 얼른 자야지.


그래도 새벽2시ㅋㅋ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