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5-06-03
[필리핀여행] 바타네스(Batanes)_차와 전망대, 마하타오 성당
동남아 > 필리핀
2014-09-08~2014-09-14
자유여행
0 0 501
Lovelysun

[필리핀여행] 바타네스(Batanes)_차와 전망대, 마하타오 성당

그동안 다녀왔던 여행지와는 확실하게 다른 느낌의 필리핀 바타네스!

유명한 관광지나 도시, 휴양지가 아닌....낯선 미지의 땅을 여행하는 즐거움을 느끼게 해준 곳이다.

자연과 어우러져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순수한 사람들이 사는 그 곳....

그 곳에 발을 내딛는 순간, 우리 역시 순수의 시대로 돌아가게 된다.

억겁의 세월이 담긴 천혜의 자연경관, 끝없이 펼쳐지는 언덕과 푸르른 바다를 보고 있으면,

가슴 속에 품고 있던 모든 스트레스가 자연스럽게 사라진다.

태풍 때문에 발이 묶여 어쩔 수 없이 바타네스에서만 일주일을 보내야 했지만, 그 덕분에 우린 그 곳의 매력을 좀 더 깊이 느껴볼 수 있었다.

여행을 다녀온지 벌써 한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우린 그 곳을 그리워한다!!! 그 곳, 바타네스(Batanes)........

 

 

▼ 바타네스(Batanes)가 어디인지 궁금하신가요?? 아래를 클릭,클릭!!!!!

 

 

 ▼ 바타네스, 눈이 시릴 정도로 푸르른 이 곳!

 

 

 

바타네스는 전체면적의 절반가량이 언덕과 산으로 이루어진 섬​이기 때문에

산자락을 따라 난 구불구불한 도로를 달리기만 해도 아름다운 경관을 충분히 감상할 수 있다.

인구가 많지 않고 외딴 섬인데도 불구하고, 도로 상태가 나쁘지 않은 편이라 드라이브를 즐기기에도 좋다.

 


 

 

 

 

 

 

 

 ▼ 여느 필리핀처럼, 트라이시클은 현지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교통 수단 중 하나다.

바타네스의 바탄섬 곳곳에서도 이런저런 공사가 진행된다.

하지만, 우리네와 다르게 느리게 느리게.....

길을 모두 막아두고 공사를 해도 누구 하나 뭐라 하지 않는다.

잠시 기다리면 되고, 잠시 돌아가면 그 뿐이다.

모든 것이 천천히 돌아가는 세상, 바타네스! 그 곳에 가면 누구나 느림의 미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하얀 구름이 덮힌 휴화산은 트레킹도 가능하다고 한다.

왕복 8시간 가량 소요된다고 하는데, 그렇담 한라산 성판악 코스 정도??!!!




 

 

 

 

 

 

 

▼ 바람과 파도로 빚어진 독특한 형상의 바위들이 눈에 많이 들어온다.

 

 

 

 

 

 

 

▼ 360도, 파노라마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풍경에 끓임없는 감탄사가 쏟아져나온다. @바타네스





바타네스는 연간 쾌적한 날씨를 자랑하며 4계절이 필리핀 타지역에 비해 비교적 뚜렷한 편이다.

가장 더울 5월부터 9월 사이도 최고 기온이 31도 정도 밖에 안 되고 평균 기온은 26도에서 28도 사이로 온화하다.

3~4월은 기온도 가장 쾌적하고 강수량도 가장 적기 때문에 이 시기에 방문하는 것을 권장한다.

필리핀 다른 지역에 비해 온화하고 쾌적한 날씨가 이어져 한낮 뜨거운 태양만 살짝 피하면 여행 하기도 참 좋다.

 

▼ 시원한 물 한잔 마시고, 여행을 계속 해볼까?? 

 

 

 

 

 

 

▼ 벤치에 앉아 잠시 쉬어가도 좋지요. 바타네스 여행은 천천히~천천히~ 느리게~느리게~

 

차와 전망대(Chawa Viewdeck)

본격적으로 바타네스 여행을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들른 곳은 차와 전망대다.

차와 전망대는 바스코와 마하타오를 잇는 도로 옆에 있다.

이 지점에서 바다와 바타네스 서해안을 이루는 절경을 감상할 수 있다.

화산작용과 퇴적작용으로 만들어진 절벽 아래로 향하는 155개의 계단을 내려가면 바타네스의 눈부신 바다를 만날 수 있다.

 

 

 

 

 

 

▼ 아름다운 바타네스의 풍경을 담기 위해 일행들 모두 카메라 셔터를 눌러댄다.


 

 

 

 

 

 

 

▼ 바위에 부딪혀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역시 너무나 아름답다.


 

 

이번 바타네스 여행은 필리핀 관광청 서울사무소의 주관으로

미디어, 블로거, 여행사 직원들이 함께 한 팸투어였는데,

여행과 사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함께 있으니 그 어느 때보다 사진을 찍는 일행들의 모습을 많이 담을 수 있었다.

하긴,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 있자면, 누구라도 카메라 셔터를 누르지 않을 수 없을 테지만~

 

 

 



 

 

 

 

 

 

 

▼ 바타네스에서는 정박해 있는 낡은 배조차 예사롭지 않은 풍경을 자아낸다.

 

마하타오 성당(Church of Mahatao)

 

마하타오 성당은 1871년에 완공 된 로마 카톨릭 성당이며

인근 주민들은 매년 7월 4일에 마하타오 성당의 수호성인인 성 찰스 보로메오를 기리는 축제를 연다.

바타네스에서 가장 잘 보존된 상태를 자랑하는 마하타오 성당은 필리핀 문화예술위원회가 지정한 국보이기도 하다.

 

 

 

 

 

 

 

▼ 얕은 돌담길, 정겨운 풍경
 

 

 

 

 

마하타오 성당 앞에는 이바탄어로 번역 된 10계명이 성도들을 맞는다.

성당 정원에 볼 수 있는 작은 등대는 오래 전에 어부들의 길잡이 역할을 했었으나 지금은 상징적인 자리만 지키고 있다.


▼ 기온은 높았지만, 필리핀 바타네스의 9월은 가을~가을한 하늘이 펼쳐진다.
 

 

 

 

 

 

 

▼ 유럽의 여느 성당 같은 느낌이 드는 마하타오 성당

 


 

 

 

 

 

 

▼ 그 동안 다녀간 사람들의 기록이 남겨있다. 방명록이 이 곳의 아날로그 감성을 더해준다.

 

 

 

 

 

 

 

▼ 우린 같은 맘, I LOVE BATANES~!!!!

마하타오 성당 부근이 바탄 섬에서 가장 번화하고 북적이는 곳인 것 같았다.

근처에 학교가 있어서 하교를 하는 학생들로 조용하기만 하던 섬에 활기가 더해진다.


 

 

 

 

 

 

 

▼ 카메라를 든 낯선 이방인 때문인지 아이들이 약간씩 수줍어 하며 흘깃거리기도 한다


 

 

 

 

 

 

 

▼ 뜨거운 햇살을 피하기 위해 여자 아이들은 우산을 쓰고 다닌다.
 

 

 

 

 

 

 

▼ 이 곳, 바타네스에서 만난 사람들의 미소는 전혀 가식이 없고 순수하다.

 

 

 

한국에서 바타네스를 가기엔 비록 멀고 험한 여정이긴 하지만, 그만큼 특별한 "힐링여행"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때묻지 않은 자연과 사람들, 그 곳에 가면 우린 모두 순수해질 수 있고, 그래서 행복해질 수 있다.

그리하여 행복한 기운이 가득했던 바타네스 여행기는 하나하나 천천히 풀어가는걸로~!!!!

이웃추가
 

 

 ※ 본 포스팅은 필리핀 관광청 서울 사무소의 지원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