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5-07-22
[호이안 여행] 더위가 팔할이었던 호이안의 낮
동남아 > 인도차이나반도
2014-07-24~2014-08-05
자유여행
0 0 364
Jasmine

 

 

 


 

 

 생각보다 호이안이 좋긴 했지만, 혼자 온 나에게 호이안은 너무 심심했고, 고풍스러운 마을을 즐기며 걷기엔 너무 더웠으며 카페에 죽치고 앉아 여유롭게 시간을 때우기엔 커피값이 너무 비쌌다. 거기다 방값도 하루 15달러라니, 경비가 박한 나에게 이곳은 이틀 이상 머물 곳이 아니었다. 아침에 일어나 짐정리를 하고 버스표를 알아보기 위해 호텔을 나섰다.



 

 카멜 트래벨 사무실을 찾아가 물어보니 오늘 오후 6시에 가는 표가 있다는데, 깜빡하고 표를 들고 오지 않았더니 컨펌을 못해주겠다고 한다. 더운 날씨에 다시 갔다와야하는게 번거롭지만 어쨌거나 구두계약을 했다가 취소되면 곤란한건 버스회사이니 이해는 할 수 있었다. 조금 있다 다시 올게, 하고 다시 호텔로 돌아와 카페43에서 돼지고기덮밥을 테이크아웃해서 아침겸 점심을 해결하고는 체크아웃을 했다.

 

 


 그리고 다시 사무실로 갔더니, 표가 없단다.



 

 

 아 또 시작이네. 나 갔다온지 한시간도 안됐는데 표가 없다고? 표 있다고 해서 내가 호텔 체크아웃 하고 온다고 했잖어, 하고 따지니 누가 그랬냐는거다. 원래 표가 없었다고. 와 나 또 기가 막히네. 아니, 여기 앉아있던 사람이 그렇게 말했지, 내가 지금 지어내고있겠어? 너네 사무실에 앉아있던 사람을 왜 나한테 물어? 표 있다는 말만 믿고 체크아웃 하고 왔는데, 어쩔거냐고 목소리가 높아지자 웨이팅에 넣어준단다. 간혹가다가 캔슬하는 표가 생긴다고. 그럼 계속 확인하러 왔다갔다해야하는거냐고 물었더니, 5시에 여기로 오란다.



 

 

 애초에 표를 갖고 오지 않았던 내 잘못도 있고 하니, 더는 따지지 않고 그러마고 했다. 6시 버스이니 5시쯤 왔다가 표가 없으면, 근처에 숙소도 많으니 대충 하루 때우고 다음날 떠나야겠다는 생각이었다.

 



 

  어쨌거나 5시까지는 시간을 때워야 하니, 어제 비가와서 낮에 못찍은 사진이라도 찍자는 생각에 카메라를 챙겨들고 나왔다.

 

 

 

 

 



  

  

 

 

 





 오늘도 날씨는 여지없이 찜통같았다. 어제는 탐탐을 가봤으니, 오늘은 카고로 향했는데 모조리 다 쌍쌍이 앉아있는 바람에 카페 깊숙한 곳으로 황급히 도망쳤다. 카페 안쪽에는 내가 좋아하는 넓은 책상과 쇼파, 커다란 쿠션이 있는 자리가 있었는데 혼자서 독차지하고 앉아있다가 이내 몰려온 서양 청년들에게 밀려 구석에 꾸그러져있었다. 흑흑....... 문 너머로는 강이 보였는데, 어제 등불로 화려하게 수놓았던 강물은 쨍쨍한 햇빛에 녹빛으로 천천히 흐르고 있었다. 날만 좀 덜 더웠으면 야외테이블에 앉아도 좋았을텐데. 하지만 지금은 너무 더워. 쳐다보기만 해도 더워 ㅠㅠ 에어컨을 절대 틀지 않는 베트남 카페답게, 벽에 붙어 덜덜거리고 돌아가고 있는 선풍기만이 살길이었다.

 

 



 케잌도 생각보다 비싸(약3천원정도) 라임쥬스만 연거푸 두잔을 마시고는 오래 버티지 못하고 자리를 떴다. 쉽게 질리고 심심한걸 참지 못하는 나에게 인터넷도 되지 않는 혼자만의 시간이란 곤욕스럽기 그지 없다. 인터넷이 당연히 될것이라 생각하고 읽을만한 것들도 모두 N드라이브에 있었고, 그나마 다운받았던 몇가지는 이미 다 읽은지 오래였다.  밥먹을때도 밥만 먹기 심심해서 책을 보는 나인데, 창문 밖을 보며 멍때리는건 10분도 충분하다.

 

 

 


 

 

 


 

 

 

 

 





 



 

 

 

 

 

 

 



 

 

 

 

 

 

 

 

 

 

 

 

 

 

 

 

 


<푸른 하늘과 노란 벽, 진분홍의 꽃무더미가 만드는 색조합이 아늑한 동네, 호이안> 


 


 

 

 

 

 

 

 

 

 


 


 

 

 

 

 

 

 



 


<저는 이런 색감이 참 좋더라구요. 빈티지한 민트색!> 

 

 

 

 

 

 


 


 

 

 

 

 

 

 

 

<한창 햇볕이 쨍~할때에는 거리에 사람이 거의 없어요. 밤에 바글바글한게 믿기지 않을 정도>

 

 

 

 

 

 


 

 

 

 

 

 

 


<너무 더워서 뽕따를 하나 사먹었는데, 반의 반도 먹기도 전에 이미 다 녹아있더라구요. 가격은 무려 3만동. 끼야야아아아>

 

 

 

 



 

 

 

 

 

 

 


 

 

 

 

 

 

 


 

 

 

 

 

 

 

 



<호이안 재래시장. 기념품 반 현지인들 먹거리 반이예요>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