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숙박 /
2015-09-29
오씨~ 오쉬에 도착하다 - 중앙아시아에서 쓰는 편지 5
유럽 > 유럽
2015-07-16~2015-07-16
자유여행
0 0 309
벽강

 

오씨~ 오쉬에 도착하다.

July 21, 2015

 

중앙아시아에서 보내는 편지(5)

 

7/16(목요일)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가?

 

학생의 집에서 묵은 3일간의 정든 나날들을 뒤로하고 오쉬로 출발했다. 가게를 하셨는데 돈을 잘 버시는 것 같았지만 동네에서 가난한 집 중의 하나라는 거....

 

부지런히 돈 버셔서 이곳에 온천을 만드시길.....ㅎㅎ

 

 

 

 

 

 

 

자~ 드디어 오쉬로 출발이다. 우리가 있었던 마을 이름은 잘랄라밧 악스라는 곳이다. 오쉬까지 가는 길은 평원이 많다. 그래서 인지 수박, 드냐가 엄청 많이 생산되는 것 같다. 길가에 즐비하게 늘어서서 팔고 있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갈 순 없지.

 

뽀개고 가자~ㅎㅎ

달콤 달콤~ 육즙 풍부~

 

수박도 수박이지만 드냐가 참 맛있다. 이걸로 임시로 점심대용 허기진 배를 채우고...

 

 

 

 

 

 

 

 

 

 

 

 

 

사진찍을 땐 몰랐는데 웃어주고 있는 제부시까~

어이구 이뻐라.

 

 

 

 

사진의 분위기에서 알 수 있듯이 이제 오쉬에 가까워 지고 있다.

 

 

 

 

 

 

 

드디어 도착.

아마 우리 모두는 오쉬의 느낌이 좋았을 것 같다.

 

왜냐하면 개미없는 깨끗한 방에서 잠을 잘 수 있을 뿐더러, 샤워도 편하게 할 수 있으니까...ㅎㅎㅎ

그런데, 그런 숙소(게스트하우스)가 하루 만원?

소개는 뒤에 하기로하고, 우선은 배고파, 배고파.

 

지선생님께서 아시는 분이 저녁을 사주신다고하여 우선 따라 나섰다.

오랜만에 제대로 먹어본 음식.

 

갈증나니깐, 맥주를 빼 놓을순 없지.

 

밥과 붉은 양념이 있는 식사가 내가 선택한 건데 닭고기가 들어있다.

맛나게 먹은 이른 저녁^^ 우하하!

 

 

 

 

 

 

 

 

 

 

이렇게 맛난 저녁을 마치고 새로운 내일을 위해 일찍 숙소로 들어갔다.

만원짜리 게스트하우스에서의 2박이라....음 ㅋㅋㅋ

 

최대한 뻗어야겠다.

 

그리고, 힘내야겠다.

 

-이 음식을 또 먹고 싶은 저녁에-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