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숙박 /
2015-10-31
한옥스테이 가평 취옹예술관에서 보낸 하루
대한민국 > 경기도
2015-10-22~2015-10-22
자유여행
0 0 346
러블리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했던 한옥스테이,

 

 

첫번째 포스팅은 취옹예술관.

 

 

 

팸투어 이름자체가 한옥스테이니, 한옥에서 지내봐야겠지.

 

 

 

이번에 방문하게된 한옥은, 가평에있는 취옹예술관이다.

 

 

 

 

 

 

 

 

 

 

 

 

 

 

 

 

 

 취옹예술관

 

 

주소 : 경기도 가평군 상면 수목원로 300

 

 

 

전화번호 :031-585-8649

 

 

 

웹페이지 : http://www.chi-ong.co.kr/xe/index.php

 

 

 

 

 

 

 

지도에서도 보이듯이, 규모가 꽤 큰 한옥이며, 한국관광공사에서 인증한 우수 한옥체험숙박시설로 지정되어있다.

 

 

 

옛날이였다면 엄청 부잣집의 고택? 같은 그런 느낌도났고..

 

 

 

 

 

 

 

 

 

 

 

 

 

 

 

 

 

 

 

 

 

 

일단 들어가는 입구부터, 예전 분위기가 물씬풍기는...

 

 

 

일상세계와는 전혀다른세계로들어가는 느낌이들었다.

 

 

 

 

 

 

 

 

 

 

 

 

 

한옥스테이나 템플스테이의 매력은 바로 이런게아닌가싶다.

 

 

 

 

 

이 하루만큼은 일상에서의 모든 잡념을 내려놓고서 다른시간을 체험할수있다.

 

 

 

 

 

 

 

 

 

 


 

 

 

 

 

규모가 꽤 크다보니, 여기저기 옛 정취를 느낄수있는소품들이 많았다.

 

 

 

 

 


 

 

 

 

 

 

​작은규모지만, 미술관도 있어서, 취옹미술관을 둘러보는데만해도 즐거웠다.

 

 

 

 

 

 

 

 

 

이쪽이 바로 탁 트인 객실이있는곳이였다.

 

 

이날은 한국관광공사측에서 다른고객들을 배려해서 객실전체를 빌렸다고한다.

 

 

그래서 조금 더 편하고, 자유롭게 지낼수있었던듯..

 

 

 

 

 

 

 

 

 

 

한쪽켠에있는 취옹예술관의 장독대.

 

 

최옹 주인장님이 정성스레 담근 웃는메주, 웃는된장, 웃는간장 이라고..

 

 

웃음을보내주세요.~~

 

 

 

 

 

 

 

 

 

 

 

 

 

 

 

 

 

 

 

 

 

내가 배정받은 객실은 봄.

 

 

 

기본적으로 3인실이지만, 앨리스언니와함께 2명이서 쓸수있어서 딱 좋았다.

 

 

 

 

 

 

 

 

 

 

 

 

 

 

 

 

날씨가 많이 쌀쌀해진터라, 보일러를 틀고 이불을 살짝 깔아놓으셨더라고.

 

 

 

덕분에 살짝 으슬으슬춥던 참이였는데, 딱 몸녹일수있어서 좋았다.

 

 

 

 

 

 

 

 

 

 

 

 

 

 

객실은 3인실인데, 2인이서 썼는데, 딱좋았다.

 

 

 

오히려 3인이서 쓰면 살짝 딱 맞겠다. 라는 생각이들었다. 하지만 너무좁진않을것같기도하고.

 

 

 

 

 

 

 

 

 

 

 

 

 

 

안쪽으로 옷장이있는데,  행거와 이불이 마련되어있다.

 

 

저녁에는 이불깔고자면된다.

 

 

너무좋았던게 취옹예술관은 온돌시스템(심야전기)를 사용하고있어서, 저녁에 찜질방에온것같은 뜨끈뜨끈함을 느낄수있다.

 

 

​우리방은 유독 더워서, 나는 그래도 심야전기에 적응되어있는몸이라.. (약 3년간 써봄..) 그나마 낫지만,

 

 

처음 이용해보는 언니는 중간중간 더워서 막 밖에 왔다갔다거림 ㅋㅋㅋㅋㅋㅋㅋ

 

 

​춥다고 막 함부러 온도 많이높이고 하면 찜질방됩니다^^:;;

 

 

 

 

 

 

 

 

 

 

 

 

 

천정이 높고 일단 공기자체가 너무좋고, 한옥 특유의 나무향이 참좋았다.

 

 

 

호텔에서 숙박하면 그 문을 못열어서 답답한 숨막힘, 그리고 방향제냄새를 싫어하는데ㅜㅜ

 

 

 

가끔 숨이막히는 갑갑함을 느낄수있지만, 한옥에서는 전혀 그런것을 찾아볼수가없어서 좋다.

 

 

 

 

 

 


 

 

 

 

 

 

 

 

방안에서보이는 밖의 풍경.

 

 

 

탁 트인 한옥 마당이 다 보였다.

 

 

 

물론 프라이버시를위해서 저녁엔 문을 닫는게좋다.

 

 

 

 

 

 

 

 

 

 

곳곳에 한옥특유의 느낌을 잘살려놓았다.

 

 

 

 

 

 

 







 

 

 

 

 

 

부엌도 있어서 놀랬는데, 밥을 해먹을수있을정도의 취사준비가되어있다. 필요하다면 확인 후 이용하시길..

 

 

 

하지만, 한옥은 화재의 위험성이 높아서 불을 이용할순없다. 특히 삼겹살이라던지 취사가 되지않음.

 

 

 

냉장고도 마련되어있기에 필요하면 사용하면된다.

 

 

 

 

 

 

 

 

 

 

 

 

 

 

 

화장실은 개별 방마다 준비되어있고, 현대식으로 되어있으니 걱정마시길. 푸세식아님.ㅋㅋㅋㅋㅋ

 

 

 

그리고 샴푸와 린스 바디로션은 챙겨가야하고,

 

 

 

치약/수건은 마련되어있다.

 

 

 

 




 

 

 

 

 

 

오후에, 저녁식사를 기다리며, 룸메였던 앨리스언니와 오손도손 마루에앉아서 이야기를나누었다.

 

 

 

지난번 한옥에서는 이렇게 보내기엔 너무 작았고, 뭔가 부담스러웠는데,

 

 

 

취옹예술관에서는 마루에앉아서 이야기하는것이 너무자연스럽다.




 

 

 

 

 

저녁식사가 준비되었다는 이야기를듣고, 밥을 먹으러 가보았다.

 

 

오늘의 저녁메뉴는 백숙.

 

 

요즘같은 간절기에 참좋은 음식이라고한다.

 

 

정성껏 차려진 한상을 보니 얼른 맛보고싶어졌다.

 

 

 

 

 

 


 

 

 

 

 

사무장님이 소개해주셨는데, 직접담근 고추장아찌며, 3년묵은 무김치와 된장들..

 

 

다 하나하나 정성이들어간 음식들을 만날수있었다.

 

 

 

 


 

 

 

 

 

 

두둥! 백숙ㅋㅋ

 

 

3명이서 먹었는데 진짜 배불러터지는줄 ㅋㅋ

 

 

토종닭을 잡아서 백숙하셨다고했는데, 이게 토종닭은 원래 막 질기고 그러는데, 이건 살은 탱글탱글살아있는데 부드러운게 정말맛있더라고.

 

 

 

 

 


 

 

 

 

 

​해물이 듬뿍들어간 부추해물파전.

 

 

​파전도 진짜맛있는거야..ㅋㅋㅋㅋㅋ 우리 언니들이랑 순식간에 해치우고 한판 더먹음...

 

 

 

 

 

 



 

 

 

 

 

 

 

 

 

 

 

파전에 빠지면안되는 막걸리.

 

 

 

오랜만에 먹는 막걸린데,,어쩜 맛있던지 ㅜㅜ 쑥쑥 들어가더라니까 ~~

 

 

 

 

 

 

 

 

 

 

 

 

 

 

 

 

한켠에 걸려있었던 귀여운 한복.

 

 

 

 

 

 

 

 

 

 

 

 

 

 

 

 

 

 

 

 

 

 

 

 

 

 

 

 

 

 

 

 

 

저녁을 먹은후에 자유시간을보내고선, 다도체험이 이어졌다.

 

 

 

취옹예술관에서는 한옥에 관련된 체험도 즐길수있다는게 한옥스테이의 묘미인것같다.

 

 

 

여태 다녀본곳에서는 이런 체험 이벤트는없었는데, 색다른것같아.

 

 

 

 

 

 

 

 



 

 

 

 

 

원래 다도는 혼자살때는 주말마다 즐겼던터라, (이렇게 완벽한셋팅말고...)

 

 

11시쯤 느즈막히일어나서 점심차려먹고, 친구들이 선물해준 차 들로 따뜻하게 우려내선 마시면서 잡다한생각도하고

 

 

그림을 그리거나 드라마를보거나했는데, 참그때가 그리워..

 

 

​차한잔으로서 그렇게 마음이 온화해질수있다는게 참좋다.

 

 

 

 

 


 

 

 

 

 

​오늘 다도체험을 알려주실 사무장님.

 

 

아까 저녁때도 음식에 대해서 잘 알려주셔서 좋았는데, 되게 말하시는센스가있으시고 유쾌?하셔서 옆에있던 언니들 개그코드에맞아서 빵빵터졌던..

 

 

 

 


 

 

 

 

​사진을 보니까 따뜻한 차한잔 끓여야겠다.

 

 

ㅋㅋㅋ

 

 

 

 

 

 


 

 

 

 

저녁에는 작은 캠프파이어를준비해주셔서 참가하신분들 자기소개하면서 여러 이야기를 나누게되었는데,

 

 

그때 깜짝등장하신, 블로거인줄알았는데ㅋㅋㅋ 마술사님!!!

 

 


 

분위기 완전 업되서 다들 정말 즐거운시간을 보냈던듯..

 

 

그후로도 모닥불이 꺼질때까지 차가운 가을바람맞으며 밤새 수다떨다가 12시쯤 잠이들었다.

 

 

 

 

 

 

 

 

 

​잘자고일어나서, 8시반부터 준비된 아침을 먹을수있었다.

 

 

어제 운악산 등반때문에그런지 온몸이 뻐근해ㅋㅋㅋㅋ

 

 

 

 

 

 


 

 

 

 

​소박하면서도, 정갈한 아침상.

 

 

할머니댁가서 먹는 그런느낌도 들었고, 어제저녁과같이 역시나 건강한 느낌이 물씬풍기는 자연의 재료들이 가득했다.

 

 

 


 

 

 

 

 

 

​가지를 되게좋아하는데, 살짝 양념을 올려서그런지 양념맛이 너무심하지도않고 딱 간이 맞더라고.

 

 

 

 


 

 

 

 

 

쪼기도 두마리~~~

 

 

 

줄리언니가 안드셔서 내가 두마리 다 해치운...

 

 

 

 

 

 

 


 

 

 

 

​따뜻한 잡곡밥과,  된장시래기국이였는데, 된장이 어제 봤었던 그 진한 검은된장이여서그런지 맛도 조금 다르더라고.

 

 

깔끔하면서도 구수한맛이있었던 .. 

 

 

 

 

 



 

 

 

 

 

아침을 먹고선 천연염색체험을 해볼수있었다.

 

 

​요즘 천연염색에 많이들 관심갖기도하고, 사실 어떻게 하는지 되게 궁금하기도했었는데

 

 

이번기회에 취옹예술관에서 체험하게되어서 좋았어!

 

 




 

 

 

 

오늘 천염염색체험을 도와주실 주인장님.

 

 

어제 뵜던 사무장님이랑 되게 비슷하시더라고..느낌이..ㅋㅋㅋ

 

 

 

 

 


 

 

 

 

 

 

 

 

한명씩 손수건을 배정받고선,  내마음대로 고무줄을 이용해서 무늬를 낼수있게 만들어보았다.

 

 

 

어린아이들도 좋아할수준으로 되게 쉽고 간단 !

 

 

 

 

 

 

 

 

 



 

 

 

 

 

​천을 다 묶고 나서는 밖에 이미 준비되어있는 천연염색을 낼 재료들이 뜨겁게 데워져있었다.

 

 

우리가 이번에 해볼 염색색은 분홍(치자물). 카키색, 노랑색이 준비되었다.

 

 

 

 



 

 

 

 

 

 

 

 

나는 카키색으로 했는데, 하길잘했다고 생각들어! 무난하게 이쁘게되더라고.

 

 

 

 

 

 

 

 

 

 

 

 

​ 이렇게 빨래하듯이 10여분간 손수건에 색이 물들수있게 계속 문질러주었다.

 

 

 

 




 

 

 

 

그다음은 색을 지켜줄 백반이라던지 천연재료로 색을 유지시키는 작업을 한뒤,

 

 

 


 

 

 

 

 

한번더 색을 입히는작업을 더 하고

 

 

 

 

 

 

 

 

 

 

차가운물에 행궈내면 바로 염색이된것을 확인할수있다.

 

 

 

 

 

 

 

 

 

 

 

 

 

 

 

이건 내꺼!!!

 

 

 

짜잔~~ 아까 그렇게 묶은 손수건이 이렇게 염색이 되었다.

 

 

 

신기하기도했고 생각보다 이쁘게나와서 깜짝놀랬던!!

 

 

 

 

 

 

 

 

 

 

 

 

 

​이젠 이렇게 자연적으로 건조될수있게 말리면 끝!!!

 

 

천연염색은 아토피나 피부트러블에 좋아서 베개에 손수건깔고자고 하면 좋다고하시더라고.

 

 

 

 




 

 

 

 

​가을날 흩날리는 오색빛갈의 손수건들~~

 

 

너무 이쁘다 !!

 

 

 

 

sally_special-2

 

 

 

 

 

 

 

 

 

 

 

 

함께해주신 선생님께도 감사하며..

 

 

 

그렇게 오전일정도 마치고, 체크아웃시간.

 

 

 

 

 

 

 

 

 

 

너무 즐거웠고 특별했던 취옹예술관에서의 한옥스테이였다.

 

 

 

아마 잊지못할것같고, 가끔씩 생각날것같아!!!

 

 

 

아마 내년에 또다시 가을바람이 불어오거나 낙엽이떨어지면 이곳이 생각나지않을까싶네.

 

 

 

 

 

 

 

 

 

 

 

 

 

 

 

 

 

 

 

 

 

 

 

 

 

 

<본 여행은 한국관광공사에서 주최한 여행블로거 초청 한옥스테이 팸투어에 발탁되어 여행하였습니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