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6-04-12
시아누크빌 코롱 섬 여행
동남아 > 인도차이나반도
2015-12-03~2015-12-07
자유여행
0 0 763
쿠카

 

 




캄보디아 여행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앙코르와트나 캄보디아의 수도인 프놈펜일 것입니다.


여행을 많이 다녀봤다고 생각하는 저도 지금까지는 사실 그렇게만 알고 있었고요.


하지만 이번에 캄보디아 남서쪽 해안에 위치한 항구도시이자 휴양도시인 시아누크빌을 알게 되었어요.


그리고 그곳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하는 코롱 섬에 가기로 합니다.


앞서 이야기한 적이 있기도 하지만 정확한 표현은 코롱(Koh Rong) 혹은 롱섬이라고 부르는 것이 맞아요.


코롱의 Koh가 섬을 뜻하는 말이기 코롱 섬이라는 표현은 맞지 않는데요. 아직 익숙하지 않은 이름이고 헷갈릴 수도 있어서 코롱 섬이라고 부르기로 합니다.



 




우리는 전날 시아누크빌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코롱 섬으로 가는 스피드 페리를 예약했어요.


배 시간이 정해져있기 때문에 시간에 맞춰서 선착장으로 가야 합니다.



 




시아누크빌 선착장에서 세렌디피티 해변을 바라봅니다. 해변을 따라 레스토랑과 카페가 줄지어 있는 것이 보이네요.


전날 비가 좀 내리기는 했어도 날씨가 좋아서 더 기대가 됩니다. 12월에 맞는 여름 날씨는 참 반갑습니다.



 




우리가 탈 스피드 페리에요. 이 배를 타고 약 1시간 정도 가면 코롱 섬에 도착합니다.



 




페리 왕복 승차권이에요. 갈 때 한 장을 내고 올 때 다시 한 장을 내야 하므로 절대 잃어버려서는 안됩니다.



 




배를 타고 약 한 시간 후 코롱 섬에 도착했어요.


사실 코롱 섬에 대한 정보도 거의 없고 어떤 곳일지 잘 몰랐는데요. 기대했던 것보다도 더 좋습니다.


정말 한적한 시골의 섬일 거라 생각했는데 꽤 번화해 있더라고요.







정박해 있는 배들 너머로 섬의 모습이 보입니다.



 




선착장에 내려 길게 줄지어 있는 바를 지나칩니다.


이곳에서 식사나 술을 마실 수 있고 배가 올 때 기다리기도 합니다.


전반적으로 자유로운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낯설면서도 익숙한 풍경. 태국이나 필리핀의 섬에서 많이 보았던 풍경인데요.


이곳이 캄보디아의 모습이라니 믿기지가 않습니다.


유럽인들이 대부분이며 동양인은 거의 보이지 않더라고요.


그도 그럴 것이 저도 잘 몰랐던 곳이었으니까요.




 



해변에는 많은 배가 장박해 있어요. 마치 무슨 테마파크에 들어온 듯한 기분이 듭니다.


 




우리는 일단 배를 빌리기로 했어요.


해변에는 이렇게 여러 샵들이 줄지어 있어서 투어를 해 주겠다고 하는데요.


배를 빌려서 바다를 나가 스노클링, 낚시 등의 투어를 할 수 있으며 배 위에서 식사도 할 수 있습니다.


가게마다 조건과 가격이 다르므로 몇 곳을 비교해 보고 결정하는 것이 좋아요. (물론 어느 정도 흥정도 필요하겠죠?)



 




우리가 선택한 샵은 8시간 기준으로 배를 빌릴 수 있으며 섬 투어, 스노클링, 낚시, 선셋 감상, 바비큐, 과일, 맥주, 음료가 포함되어 있어요.


스노클링 장비나 낚싯대도 다 포함되어 있어서 아무런 준비를 하지 않고 와도 괜찮아요.


그들이 추천하는 스팟으로 안내해 주며 원하는 곳은 어디든 데려다준다고 하는데요.


우리가 타고 갈 배는 오후 4시가 막 배기 때문에 그때까지만 빌리기로 했어요.


그래서 5인 기준으로 45 달러에 계약을 합니다. 처음에 50 달러를 말했는데 제가 흥정해서 깎았어요.


1인당 만 원도 안되는 돈으로 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고 하니 생각해 보면 어이가 없을 정도입니다.


캄보디아 물가가 전반적으로 싼 것도 있지만 특히 이곳은 아직 사람들의 발길이 많이 닫지 않아서 물가가 엄청 저렴하더라고요.






코롱 섬과 주변 섬은 이렇게 생겼어요. 생각보다 섬이 크고 가볼 곳이 많겠더라고요.


배에서 보는 선셋도 참 좋을 텐데 말이죠. 그 이후까지 있으면 이곳에서 1박을 해야 하기 때문에 아쉽지만 어쩔 수 없었어요.


다음에 다시 오면 코롱 섬에서 1박을 해야겠습니다.


 




배가 출발 준비를 하는 동안 기다리면서 잠시 코롱 섬을 둘러보았어요.


오. 생과일주스가 1달러네요. 이런 건 먹어줘야죠.



 




망고와 바나나를 넣은 생과일주스.



 




동남아에 오면 정말 하루에 한 번은 생과일주스를 먹어줘야 한다니까요.







무언가를 그리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 누가 현지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선착장 앞은 호텔과 레스토랑, 바가 자리하고 있으며 조금 뒤로 돌아가면 이렇게 조용한 풍경이 나타나더라고요.


이런 곳에서 며칠 동안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평화롭게 쉬고 싶어집니다.

 




동남아에 위치한 작은 섬이지만 유럽의 공간에 들어온 듯한 이곳. 코롱 섬.


풍경은 아름답고 날씨는 좋으며 물가는 싸고 정말 더할 나위 없습니다.







잠시 후 우리는 배를 타고 스노클링을 하러 바다로 나갑니다.


스노클링 스팟을 가고 다른 주변 섬들과 경치를 감상할 거예요.


코롱 섬을 즐기는 방법, 다음 이야기에서 계속할게요.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