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먹거리 /
2014-01-21
콩이 팍팍!! 영동 반야사입구 숲속식당
대한민국 > 충청도
~
자유여행
0 0 803
초롱둘

 

충북영동맛집:반야사입구 숲속식당 흑두부 

 

 

 

 

 

 

 

 

 

 

충북의 영동과 경북 상주의 경계가 되는 백화산은  기암괴석 아래,

금강지류인 부드러운 물결이 어우러져 마치 연꽃모양으로 크게 휘돌아가는  석천 그 중심에 반야사를 보고 나오는 길

해가 떨어지면 더 빙판길로 변할 것 같아 조금서둘러 반야사를 빠져 나가기로 했다.

 

 

 

 

  

 

반야사 가는길 6km 길에 있는 식당이라고는 이곳 숲속식당과 바로 옆에 숲찜질을 겸한 식당 단 두곳뿐이다.

서둘러 나오는길, 그래도 이곳까지 왔는데 그냥가기는 섭섭하고  가볍게 요기나 할 요량으로 똑똑 문을 두드렸다.

 





 

 

바깥보다 안으로 들어서니 따뜻한 난로덕분에 아늑한 분위기이다.

몇되지 않은 테이블과 벽면으로 손수 붙인 나무장식과 장승들 그리고 각종 산야초로 만든 약주들이 가득하다.

날씨만큼 오늘은 오고간 사람이 없지만 주말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곳이다.

 

 

 

 

 

 

 

 

 

 


 

 

저절로 맛나다는 말이 나오는 흑두부

처음에 식사시간이 아니라 묵밥이나 한그릇 먹고 갈려고 들어왔는데 숲속식당의 손두부는 직접 만든다는 말씀에 흑두부까지 주문하였다.

오~~ 그런데 생각 이상으로 검은 콩이 숭숭 박힌 흰 두부와 견과류와 검은 깨를 넣어서 만든 흑두부는 지금까지 먹어본 두부중에 최고다.

흑두부에 묵은 김치 한점 올려서 먹으니 내키지 않았던 식욕이 생기면서 저절로 맛나다는 말이 저절로 나온다.

 

 

 


 

 

 

그리고 나온 묵밥, 낮에 점심으로 옥천에서 묵수제비를 었기에 오늘은 묵 메뉴로 다양하게 먹어본다.

묵밥은 역시 밥을 말아서 먹어야 맛이 좋다는 사장님의 말씀대로 밥을 한그릇 말아서 먹으니 간이 밥에 솔솔 배어 후루룩 한그릇 뚝딱 먹게된다.

 

 

 


 

 

 

그냥 섭섭하여 입맛만 보고 올 계획이었는데 묵밥과 흑두부까지 ..

해가 떨어지면 길이 미끄럽다고 걱정하시는 사장님 내외분의 배웅을 받으며 집으로 향한다.

주말여행보다 주중에 다니는 여행은 한적하고 느긋하게 돌아볼 수있어 좋다. 

 

 

 

 


 

 

식당 한켠에 붙어 있는 "나를 다스리는 법" 글이 들어온다.

나의 행복도 나의 불행도 모두 내 스스로가 짓는 것, 결코 남의 탓이 아니다.

나보다 남을 위하는 일로 복을 짓고 겸손한 마음으로 덕을 쌓아라

웃는 얼굴, 부드럽고 진실된 말로 남을 대하고 모든 일은 순리에 따르라

 

  

숲속식당 (043-742-8118) 충북 영동군 황간면 백화산로 547 (석천계곡 반야사입구)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