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먹거리 /
2014-07-30
서울 - (남대문시장맛집) 세 가지 음식을 다?? 한순자 손칼국수.
대한민국 > 서울
~
자유여행
0 0 588
태국공쥬 별

 없는 거 빼곤 다 있는 우리나라 대표시장, 남대문시장.
요즘 수입상가 가는 재미에 푹 빠져서 자주 찾는데요,
맛집들이 하도 많아 갈때마다 뭘먹을지 고민하곤 한답니다.

이번엔 TV에도 많이 소개된 칼국수 맛집을 소개하려 합니다.
가게 이름은 한순자 손칼국수집.

칼국수를 시키면 냉면, 보리밥을 주는 집입니다.(와우!진짜?)

사실 이 집 근처에 이와 같은 조건의
칼국수집들이 모여있는 칼국수골목이 있는데요,
거긴 항상 너무 붐벼
먹다가 소화가 안되는 상황이 늘 연출되서 ㅠㅜ
이번엔 골목 밖에 위치한 먹기 편해보이는
이 가게를 찾았습니다.
(진짜 몇 번 체할지경이었었다능... ;;)

하지만 역시나 주말은 주말.
이곳 역시 붐비는 손님으로 웨이팅이.... 흑...

그.래.도. 전 먹어야 겠습니다. ㅋㅋ

웨이팅 그까지꺼 뭐 하죠 뭐.

과감히 줄을 서기로 하고 가게 간판 사진부터 찍습니다.


여기저기 TV에 많이 소개된 집이군여.






칼국수 먹음 냉면, 보리밥 준다는 문구.







그리고 가게 입구 사진도 한 장~~~
칼국수그릇이 무지하게 쌓여 있습니다.
(장사 엄청 잘되는거 일단 확인. 저게 다 얼마여...;;)




웨이팅을 하고 있으니 주인아주머니(간판이름 주인공)
웨이팅하는 사람들에게 일일이 비닐을 한개씩 나눠주십니다.

헹? 뭥미??? 왠 비닐?????

그러시며 한 마디~
"기다리시느라 죄송해서 이거 드릴테니
나오실 때 꼭 반납해주세요.
돈 빼드릴테니까."

W.O.W!!!
심봤다~~~~~~~♥♥♥

어차피 기다릴거였는데 ㅋㅋ
가격까지 싸게 먹게 생겼어요.
얼마 빼주실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기분 괜찮습니다.
기다리는 것도 전혀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아요.
아주머니 센쑤작렬♥
ㅋㅋㅋ

일단 이 황금같은 비닐봉투 잃어버리면 안되니
 손목에 묶을까나~







바로 요렇~게~~~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안으로 안내받은 나와 일행.






들어가는 입구에서 쌓여있는 칼국수 그릇에
육수 투하하는 모습 발견.



아하~
면은 미리 담겨있고
육수와 다대기, 김, 유부는 따로 넣는 방식이군요.



그리고 안내받은 자린 1층.
2,3층까지 있는 듯 한데 위엔 안올라가서 Pass!






벽에 붙은 메뉴판을 봅니다.




메뉴는 비교적 간단하고 가격도 아쥬~ 착합니당~






그리고 우리 자리 바로 옆에 벽에 붙어있는
일본방송 촬영 사진.
일본 코미디언도 방문했었네여. ㅋㅋ







앉자마자 주문도 받기 전 제공되는 보리밥.
인원수대로 일단 주는 분위기.





보리밥 크기는 완전 작아여.

우린 두 명이니까 일단 손칼국수 두개를 주문하고~






배고프니 빨리 보리밥 비벼볼게용~



힝... 양이 역시 적어요.
하지만 100프로 보리쌀로 보이는걸요~?? 우와~ ^^


한 입 맛보니 식감도 좋고 아쥬 맛있습니다.
세 숟갈밖에 안되서 감질맛나지만 ㅠㅠ
아직 우리에게 메인이 남았으니까요. ㅋㅋ






보리밥을 다먹고 배가 더 고파졌을 때 쯤 나온 손칼국수.



일단 비주얼 괜찮구여.
유부가 맛나 보입니다. ^^






얹혀있는 다대기를 살살 풀어 섞은 후
국수를 젓가락으로 들어봤습니다.


 울퉁불퉁 불규칙적인 사이즈의 칼국수면.
바로 이게 손칼국수의 증거죠~
 개인적으로 두꺼운 면을 조아라하는 제게
비주얼 만족을 준 칼국수 면발.

한 입 후르륵~ 면부터 입으로 넣어 봅니다.
불지않은 적당히 쫄깃한 면발
(수제비같은 식감이기도 하고),
그리고 딱. 깔끔한 육수.
먼가 많이 들어가지 않은 국물의 맛.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ㅋㅋ






만족스럽게 칼국수를 먹고 있으니
등장해주시는 마지막 음식, 냉면.



비빔냉면인데 약간 육수가 부어져 있으며
사이즈는 두 젓가락으로 끝날정도 양??
딱 맛보기 냉면인게죠.

하지만 괜찮습니다.
저와 제 일행은 벌써 배가 찢어질 듯 부르니까요. ㅡㅡ;;
오히려 양이 많으면 짜증낼뻔 했다니까요. ㅋㅋㅋ


자, 그럼 냉면 평가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제 느낌으로는....

냉면은...
촘 아니올시다,였습니다.
면이 질기고(고무줄같았어용)
면 맛이 화학맛같은게 났다고 할까? ㅜㅠ
좀 요상한 맛이 났어요.
예전 칼국수골목집에서 먹었던 냉면은 맛있었는데...
냉면은 어쨌든 제 입엔 No!!!

하지만 나머지 두 가지가 괜찮았으니
그리 불만은 없었어요.
냉면을 너무 배부를 때 먹어서 그렇게 느껴졌는지도 모르고.

여하튼 배터지게 세 가지 음식 자~알 먹었습니다.


그리고 밖으로 나와 계산하던 길,
약속대로 주인 아주머니께 손목에 감은 비닐을 건냈습니다.
아주머니는 비닐을 받으시며
8,000원만 내라 하셨어용~ ㅎㅎㅎ

야호! 2천원이나 싸게 먹었다!!!
손칼국수 한 그릇에 5,000원이니
한 그릇당 천원씩 깎아주신 셈이니
진짜 만족스런 가격에 맛있게 먹은 셈이죠.

이럴꺼면 매번 웨이팅 할래효. ㅋㅋ

 5천원의 작은 행복.
아주 큰 기대만 안하신다면
(단돈 5천원짜리니까요. ^^)
세 가지 음식의 소소한 행복을 느끼실 수 있을겁니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