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3-06-09
지금 스위스는 유채꽃 천국, 드라이브 추천코스
유럽 > 스위스
2013-05-25~2013-06-10
자유여행
0 0 1039
토종감자


5,6월의 샛노란 스위스로 초대합니다




상공에서 러시아를 거쳐 유럽대륙으로 넘어오는 순간 구름이 짙어지고 아래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어쩌다 간간히 내려다보이는 풍경은 구름에 가린 우울한 유럽날씨. 

그래도 참 푸르르긴 하다. 따뜻한 햇살이 없는 대신 푸른  잔디밭에 만족해야하는건가? 

조금 아쉽다. 한국을 떠나올 때 기온이 25도 정도로 일년 중 가장 쾌적한 계절이었기 때문이다.




계획에 없던 스위스행이라 기대도 없어, 멍하니 앉아 아래를 내려다보다 깜짝 놀랐다. 

맞다. 지금 유채꽃철이구나!

남부 독일에 다다르자 들판이 온통 노란빛으로 가득해졌다.





아기자기하게 가지런히 정돈된 독일 마을들을 지나 스위스로 넘어오니 동화속으로 들어오는 기분이 든다.

떠나고 싶어서 늘 버둥버둥 몸부림만 치느라 잘 몰랐는데, 오랜만에보니 스위스가 예쁘긴 참 예쁘다.




한국에서 사는 동안은 스위스에 한번도 들어오지 않으려 했건만, 

5월의 어느 화창한 날, 나는 이렇게 뜻하지 않게 스위스로 돌아오게 되었다.






무동Moudon으로 가는 길




오랜만에 지나는 로잔Lausanne에서 무동Moudon가는 길.

동남쪽의 알프스지역과는 달리, 낮은 언덕들이 올록 볼록, 굽이 굽이 펼쳐지는 시골길이다.


원래는 유채꽃이 5월 중순이면 만개해서, 5월 말까지 화려하게 들판을 불태운 다음, 6월에는 거의 지기 시작하는데, 올해는 유난히도 날씨가 않좋아서 5월 말에 꽃들이 최고조에 올랐다고 한다. 3월부터 5월까지 하루도 날씨가 맑은 적이 없었다고 하니 꽃들이 못피어 나고, 사람들이 우울해지는 건 당연한 일. 

흐린 하늘은 조금 원망스러웠지만 덕분에 화사한 유채꽃의 인사를 받을 수 있었으니 감사해야하는건가?




양쪽 일차선씩 밖에 없는 작은 도로가 밭과 농장 사이 사이로 나 있는데, 흐린 날씨에도 그 풍경이 기가 막히다.


차를 렌트해서 여행을 왔다면 드라이브 코스로 자신있게 추천. 알프스 산간지역이나 호숫가와는 또다른, 소박하고 아기자기한 시골의 풍경을 감상하게 될 것이다. 약간 어딘가 프랑스의 시골마을을 닮았는데, 스위스답게 깨끗해서 그림보다 더 그림같은 풍경이랄까?






이 지역은 사계절 모두 아름답지만, 특히 유채꽃 철에는 낮은 언덕들이 모두 노란 바둑판으로 변해서 좀처럼 목적지로 진행하기가 쉽지 않다.

언덕하나 지날 때마다 절경이 펼쳐지니 자꾸 멈춰서서 사진을 찍게되기 때문이다.




가끔가다 동화속의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마을을 만나는 것은 이 길의 또 다른 묘미.

조금 구불 구불하기는 하지만,  밭 사이사이 샛길까지 아스팔트로 가지런히 닦여있어 운전하기가 생각보다 그리 어렵지 않다.

혹시 시간에 여유가 있다면 도로에서 벗어나 유채밭 사이에 난 시골 길로 경로를 살짝 바꿔보는 것도 좋겠다. 대신 유채가 이 지역 사람들의 생계 수단인만큼 사진찍는다고 밭사이를 마구 헤집고 다니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 모든 유채밭이 관상용이 아니라 진짜 기름을 위해서 재배되는 농업용임을 잊지 말자.




잘 보면 가장자리에 풀이 안자라고 가끔 길이 나 있는 곳이 있으니, 모델은 그사이로 들어가고, 찍사가 반대편에서 사진을 찍으면  요렇게 꽃에 파묻힌 듯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

사진찍을 때는 항상 꽃이 떨어지거나 줄기가 꺽어지지 않게 조심 조심.




무동Moudon에서 이베르동Yverdon으로 가는 도중에 구름위로 들쑥날쑥하던 해가 슬그머니 사라져버렸다.




대체 어디갔나 했더니 저어쪽 맞은편 쥬라산맥위에 있는 마을로 간 모양.

그 누가 얼마나 착하게 살았길래 온세상이 회색빛인데, 저마을만 빛의 도시인 듯 따사롭게 햇볕이 비칠까?

그 아래로 수많은 추억이 잠든 뉘샤텔 호수가 은은하게 빛나며 흐른다. 


스쉬스에 돌아온 후 잊고있던 한가지를 새삼 깨달았다.

하늘이 참 넓다는 것. 

저어 먼 마을까지 하늘이 넓게 넓게 펼쳐져 있는데, 도시의 고층빌딩에 조각난 하늘만 보면서 잊고 살다.

어릴땐 죽어도 떠나기 싫었고, 떠날 수 없다고 믿었는데, 어느덧 조금씩 도시가 내 마음에서 멀어져가나보다.



 







INFORMAION




스위스 시골길 드라이브 추천 코스


많이들 관광 오시는 로잔Lausanne에서부터 시작할 수 있는 코스입니다. 




큰 지도에서 로잔 무동 이베르동 드라이브 보기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프로필이미지

우와... 정말 멋져요... 광활한 들판에 유채꽃이 한가득 피었네요... 와~ 유채꽃을 스위스에서도 볼 수 있구나...

프로필이미지

네 ^^ 유럽, 북미에서는 유채기름을 일반 식용류처럼 사용하기 때문에 중남부 유럽에는 유채밭이 어마어마하게 많답니다. 알고보니 한국 유채꽃이 오히려 서양 수입종이었다는 놀라운 사실. ^^
캐나다에도 유채 밭이 끛을 알 수 없을 정도로 넓게 펼쳐져 있더군요.

프로필이미지

유채꽃의 끝판왕이라고 해도 되겠어요~

프로필이미지

끝판왕. ㅋㅋㅋ
저도 유럽에 처음 갔을 때 상공에서 본 모습이 롤플레잉게임의 지도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도시와 도시 사이에 이렇다할 경계가 없는 한국과 달리 유럽엔 도시들이 진짜 숲에 둘러 쌓여 있더라구요. ㅎㅎ

프로필이미지

유채꽃 대박~

프로필이미지

넹. 맞는 말씀입니다. 정말 대박이예요. 나라 전체가 유채밭. ㅎㅎ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