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3-08-18
호주 애들레이드로 가는 길
남태평양 > 호주
2013-06-17~2013-07-25
자유여행
0 1 712
토종감자


Return to innocence

7년만의 재회



2006년. 

2년 조금 못되는 시간 동안 나를 완전히 흡수해 버린, 나의 알껍질을 깨부수어 버린 호주생활을 정리하고 스위스로 떠났다.

그 후로도 수 많은 나라들을 돌아보았지만 아직까지 호주 만큼 살고싶다 라고 느껴본 곳은 찾지 못했다. 


그래서 드디어 오늘 우리는,

그리운 호주로 돌아간다.







베일리스는 탑승 전에 주문해주세요



호주로 돌아간다!

저렇게 쿨하게 외치고, 아예 호주로가서 눌러앉아 버리고 싶지만, 이번에는 그냥 여행이다.

지난 포스팅, 상어타고 호주 반바퀴에서 소개드린대로 오이군의 생일선물로 시작한 40일의 세미 캠핑 여행.

누구는 열기구타고 80일간 세계일주도 한다는데, 호주는 어찌나 나라가 큰지 40일 동안, 남부 약간과 서부-북부까지 둘러보는데도 시간이 빠듯할 지경이다.


이번 여행의 컨셉은 철저한 어드벤쳐 였기때문에 도시는 별로 들릴 계획이 없었지만,

캥거루 아일랜드와 여행의 핵심인 백상어 다이빙이 모두 애들레이드 주변에서 이루어 지기 때문에 첫번째 행선지는 애들레이드로 정해졌다.

애들레이드까지 직항이 없어서 아시아나 공동운행으로 운영되는 콴타스 항공을 타고, 일단 시드니로 떠났다.



역시 기내식은 아시아나를 따라올 자가 없다는게 개인적인 의견. 

보들 보들한 스테이크와 쌈밥에는 인스턴트가 아닌 진짜 국이 사기 그릇에 담겨나와 우리를 감동시켰다. 


식사 후엔 애주가에게 있어서 국제선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무료 주류를 주문했는데, 여기서 이벤트가 발생했다.

오이군이 승무원을 불렀더니 영어를 할 수 있는 동남아쪽 승무원이 다가왔다.  

베일리스 좀 달라고 했더니, 그건 죄송하지만 탑승수속할 때 신청하던지 비행기에서 내리고 나서 추후에 신청을 하라고 한다.  "무슨 소리지? 주류를 미리 신청해야 하는건가? 추후 신청은 또 뭔가? 나중에 갈아탈 비행기에서 준다는 건가? 지금 마시고 싶은데..."

우리 둘다 대체 무슨 소린지 이해가 안가서 멍하니 있다가 다시 한국인 승무원을 불렀다. 


"베일리스는 미리 신청을 해야 주나요?"

"네? 아. 술요? 베일리스는 원래 저희 비행사에서는 제공이 안되는데요? 위스키, 보드카 등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위스키 두잔을 주문하고, 그 동남아 승무원의 대답을 곰곰히 생각해 보니, 아마도 오이군의 불어 억양이 원인인 것 같다. 베일리스를 오이군은 바일리즈라고 발음하는데, 이걸 마일리지라고 알아들은 모양. 그러고 보니 어구가 맞는다. 그렇지, 마일리지는 탑승수속할 때 신청하던지 추후에 하는게 맞지. ^^; 






서서히 동이 트고, 산골짜기 사이사이에 새벽 안개가 걷히지 않은 호주땅이 보이기 시작하더니, 시드니 외곽의 집들과 장난감 같이 정박되어 있는 보트들이 보인다. 


드디어 이곳으로 돌아왔다.

수많은 추억들이 물밀듯이 쏟아져 왔다.




시드니 공항.

국내선으로 갈아타는 것이기 때문에 공항밖으로 완전히 나올 수가 있었다.

아, 9년전 나는 얼마나 설레이는 마음으로 이 공항을 밟았던가. 순간 순간의 기억이 너무나 선명한데, 벌써 9년이 지났다고 한다. 믿기지 않는다.


온통 즐거운 기억으로 가득찬 맨리Manly로 돌아가서 이삼일 쯤 머무르고 싶었지만, 시간이 없다. 그러기엔 호주가 너무 크다.


다시 비행기에 오르기 위해 콴타스 국내선 청사로 갔는데, 전신 폭발물 스캔을 당했다. 그것도 나만 -_-;

나 폭발물 가지고 다니게 생겼나보다.





요번엔 처음 보는 호주의 풍경이 펼쳐 졌다. 짙은 색의 바다와 가지런한 도시.

이곳이 아들레이드다.



▲ 오이군을 찾아라!


호주로 왔다고 공항에서부터 확실하게 어필하고 있다. 무슨 소린고 하니 사람들이 엄청나게 친절하고 상냥하단 말이다.

인천 공항에서부터 여권 검사하는 호주 승무원이 너무나 친근하게, "How"s it going?" (어떻게 지냈어?) 하고 물으며 다가와서 오이군과 초경직된 상태로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봤다. 너무 오랜만에 호주사람을 만나서 잊고있었다. 그들이 얼마나 사교적인지를. 장기 재택근무로 사회성을 상실해가고 있는 오이와 감자에게 이렇게 친절한 사람은 무섭기까지하다.


특히 그들의 인사법이 오랜만에 들으니 적응이 안되는데, 보통 다른 영어권 국가에서 How"s it going 하고 물으면 진짜 어떻게 지냈냐고 묻는 것인데, 호주에서는 그냥 "Hi"정도의 의미이다. 처음 호주에 갔을 때 옷가게에 들어갔는데, 종업원이 이렇게 물어서 내가 아는 사람인지 한참 생각한 적이 있다.


애들레이드 공항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동시에 들어가도 나를 늘 남자화장실 앞에서 기다리게하는 느긋한 오이군을 오늘도 어김없이 기다리고 있는데, 공항 승무원이 다가왔다. 그러더니 상냥하게 웃으며 "애들레이드에 처음이구나. 어디로 갈지 몰라서 그러니? 버스는 저쪽이고, 택시는 저쪽이야. 아니면 짐가방 잃어버렸니?" 라며 다정하게 물었다. "그...그냥 남편기다려." 라고 했더니 그럼 전화해보는 것은 어떻겠냐며, 공중전화는 저쪽이고, 동전 바꿔줄테니 안내데스크로 오라한다. 결국 남편이 화장실에 있다는 일급 기밀을 공개했더니 알겠다며 자기 자리로 돌아갔다. 시드니 시내에서 건물만 신기한듯 쳐다봐도 서로 도와주겠다며 달려들어, 영어로 말하는게 무섭던 시절 땅만 보고 걸어다녔던 기억이 났다.




초 현대식의 아들레이드 공항. 깨끗하고," 우리는 땅덩이가 남아돌아요"라고 외치듯이 큼직 큼직한 빈공간들이 인상적이었다. 어수선한 시드니 공항에 비해 단순한 구조도 마음에 든다. 






Adelaide Traveler"s Inn

애들레이드 트래블러즈 인



오랜만에 백팩커여행을 하게 됐다. 여러 여행자들과 스스럼 없이 친구가될 수 있고, 손때 묻은 지저분 함 속에 낭만과 운치가 넘쳐 흐른다고 느껴져서 예전엔 일급 호텔보다 선호하던 백팩커. 그런데, 오늘은  조금 구질 구질한것도 같다. 우리...나이먹나보다.

저렴한 가격에 욕실이 딸려있고, 수건도 주어지는 개인침실을 얻었다. 생각해보니 백팩커의 낭만은 다인실에서 다른 여행자들과 원래 아는것 처럼 웃고 떠들다 쿨하게 헤어지는 것에 있는데, 어쨌든 우리는 카메라와 고프로 등등 장비분실을 우려하여 개인실을 예약했다. 그러고 보니 진짜 늙어가는 것 같아 조금 서글퍼진다. 





전반적으로 좀 낡은 편이지만 시설이 크게 나쁘지는 않았는데, 공용 테이블이 1층 객실 바로 앞에 있어서 밤에 엄청 시끄러울 수 있다는 것이 단점이다. 청결상태는 백팩커 평균. 애들레이드 동쪽에 위치하고 있어서 중심가와는 조금 거리가 있지만 (도보 20분), 주면에 괜찮은 음식점들이 주욱 늘어서 있으니 식도락 여행이 목적이라면 이곳을 숙소로 잡는 것도 괜찮겠다. 아쉽게도 인터넷은 유료였으나 백팩커 앞으로 나가면 Internode 라 하는 무료 와이파이가 잡혀서, 현관문 옆 테이블에 앉아 이것을 사용하면 된다. 


나중에 시내에서 돌아다니다보니 Internode 가 잡히는 구간이 꽤 되어 매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그 외에 무료 핫스팟은 다음과 같다.



View Wifi Hotspots in a larger map



2013년, 이렇게 우리는 호주로 돌아왔다.

Return to the beginning






INFORMATION



Adelaide Traveler"s Inn


http://www.adelaidebackpackers.com.au/

주소 |  220 Hutt St Adelaide South Australia 5000

전화 |  +61 8 82240753


 

※ 이곳을 통해 1박 2일 캥거루 아일랜드 투어를 신청하면 1인일 경우 4인실, 2인일 경우 개인실을 하룻밤 무료로 제공해 준다. 꼭 이 백팩커가 아니더라도 이처럼 백팩커를 통해 투어를 신청하면 하룻밤 정도는 무료로 제공해 주는 경욱가 많으니 살펴보고 이용하도록 하자.






무료 와이파이 정보제공 : http://www.vintuitive.com/wifi/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프로필이미지

위에서 내려다본 시드니는 평화롭네요 ㅠㅠㅠ

프로필이미지

시드니는 항상 평화롭지 않나요? ㅎㅎ
저는 예전에 맨리에 살았어서 늘 평화롭다고 기억되는데...아닌가요? ^^

프로필이미지

토종감자님 글을 오랜만에 보내요~ 학생때 호주 여행가서 시드니 멜번.. 가봤는데 아들레이드를 못가봤는데.. 참 후회스럽네요..ㅋㅋ 열심히 댕겼어야하는데 대리만족 할랍니다.

프로필이미지

ㅎㅎ 저도 예전에 어학연수할 때는 시간이 많다며 미루다 결국 시드니와 동부 해변밖에 못돌아보고 왔네요. ^^ 그때 갔어야 저렴하게 돌아보는건데...ㅎㅎ

프로필이미지

토종감자님 호주여행 다녀오시느라 한동안 뜸하셨던 거였군요? 아~ 간만에 토종감자님의 여행기를 읽으려니 감개가 무량~
앞으로는 두분이 또 어떤 이야기들을 풀어 놓으실지 궁금 또 궁금하네요...^ㅡ^/"

프로필이미지

안녕하세요, 잘 지내셨나요? ^^
옙. 들려드릴 이야기가 너무 많은데, 언제 다 정리 할지 막막합니다. ㅎㅎㅎ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