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3-08-22
[남미신혼여행#7] 볼리비아에서의 마지막 날, 우유니에서 다시 라파즈로
미주 > 중남미
2012-03-01~2012-03-13
자유여행
0 0 1227
쿠리씨

지구 정반대편으로 떠나버린 두 부부의 하드코어 남미신혼여행기

 

 

힘들었던 고산 증세는 완전히 사라졌지만 화상이 찾아오는 바람에 몸은 여전히 힘들다.

다리에 바세린을 쳐발쳐발 하고는 바지를 걷고 자니 추워서 잠을 설쳤다.

전날에 비해 아주 조금 나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스치기만 해도 아파서 오늘도 츄리닝 바지다.

다시 라파즈로 가는 비행기를 타기 위해 시내에 있는 amaszonas 사무실로 향했다.


 

  

undefined

 

 

이 허름한 사무실에서 체크인을 하고 짐 무게도 달고.. 모든 절차를 마친다.

출발 전날 필히 비행 스케줄에 변경이 없는지 미리 확인해야한다.

 


undefined

 

 

수기로 작성한 보딩패스.

원 스케줄보다 출발 시간이 늦춰졌다고 해서 한 시간 정도 시간이 비게 되었다.

아쉬운 마음에 우유니 마을 한 바퀴 산책.

 


undefined

 


undefined

 

 

왕좌 같은 곳에 앉아 구두를 닦고 있는 아저씨. 왠지 앉으면 기분 좋을 것 같은 의자다.


undefined

 

 

흔히 볼 수 있는 볼리비아의 할머니들. 머리를 양갈래로 땋고는 둥근 모자를 머리에 얹고 다닌다.

쓴다는 표현보다는 얹어놨다는 표현이 더 정확하다.


undefined

 

 

시간이 다 되어 사무실 앞에서 허름한 버스를 다 같이 타고 공항에 도착했다.

다시 봐도 공항이라 부르기 민망하다. 표지판 하나 없는 곳. 이 건물이 없어도 별 문제 없을 것 같다.


undefined

 

 

아무 것도 없는 허허벌판.

 


undefined
 
 
다시 아담한 비행기에 19명이 타고 라파즈를 향해 출발한다.

undefined
 
 

이번엔 멀미 없이 무사히 도착했다. 고도에 좀 적응되긴 했지만, 여전히 4,058미터는 힘들다.

라파즈 공항을 나서자마자 우리를 반기는 삼성 광고판.

무사 도착을 자축하는 기념 사진을 하나 찍고는 미니버스를 타고 다시 샌프란시스코 광장으로 향했다.

 


undefined


undefined

 

 

가이드북에 소개되어 있는 Fuentes라는 호텔을 찾아갔는데 1박 180볼에 핫샤워는 물론이고 와이파이에 아침까지 포함이었다.

방이 맘에 들어서 신난 나.

 

원래는 달의 계곡에 가볼 생각이었는데, 비행 시간이 예상보다 많이 늦어져서 호텔에 체크인하니 이미 오후 두 시였다.

시간이 부족하기도 했지만 호텔로 올라오는 골목이 너무 맘에 들어서 그냥 주변을 산책하기로 했다.

일단 고픈 배를 채우기 위해 호텔 바로 옆의 식당에 자리를 잡았다.


undefined


undefined


undefined

 

 

맛은 괜찮은 편이었는데 문제는.. 너무너무너무너무 오래 걸렸다. 느려도 너무 느렸다.

식사를 마치고 나니 이미 오후 3시가 훌쩍 넘어버렸다.

 


undefined

 

 

호텔이 마녀시장 골목 안에 위치하고 있어서 주변 골목을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여러가지 털실 제품들이 많고, 사진으로만 봤던 새끼 야먀 시체 같은 것도 있었는데 딱히 사진으로 남기고 싶지 않았다ㅠ_ㅠ

 


undefined

 

 

기념품으로 털실로 짠 작은 인형 같은 걸 샀다. 펜 뒤에 끼울 수 있고 10개에 18볼이라는 저렴한 가격이긴 했는데..

돌아와서 보니 조잡하고 해서 아무한테도 못주고 그대로 서랍에 있다.

 

undefined
 
 

알파카로 만든 털 제품이 많고 그 외에도 관광객들을 위한 각종 기념품 상점이 매우 많다.

골목을 한 바퀴 돌고나서는 각종 상점이 모여 있는 Lanza로 향했다.

 


undefined

 

 

가는 길에 만난 꼬마 배트맨ㅎㅎ


undefined

 

 

길에서 왠지 맛있게 생긴 호떡 비슷한 빵을 팔길래 불량식품홀릭인 나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하나 사서 한 입 물었는데

치즈 맛이 물씬 나는데 전혀 익숙하지 않은 매우 느끼하고 묘한 맛이어서 한 입 먹고 버릴 수 밖에 없었다ㅠ

신나서 사진 찍는 나를 보고 저 뒤에서 웃고 있는 중년 부부. 다 보입니다!?

 


undefined
 
 
란자는 마치 우리나라 쌈지길 건물처럼 비탈길을 따라 가게들이 줄지어 있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닫은 곳이 더 많았다.

간식 파는 곳, 서점, 쥬스 파는 곳, 식사 파는 곳 등등 여러 종류의 가게들이 구역별로 모여 있었다.

 

 

undefined

 

 

한 쥬스 가게에 들어가 딸기쥬스와 사과쥬스를 시켰는데 우유에 과일을 갈아 넣어 딸기우유와 사과우유(?) 맛이었다.

1잔에 4볼씩이었는데 컵에 따르고 남는 건 다른 작은 컵에 따라줘서 정말 배불리 먹었다.

 


undefined

 

 

1층 출구 쪽에서 빵과 쿠키류를 팔던 할머니에게 산 크림빵이 어찌나 맛있는지.. (2.5볼)

하나 사서 나오는 길에 한 입 먹고는 맛있어서 바로 다시 돌아가서 하나 더 샀다. 왕창 살 걸 그랬다.

 


undefined
 
 
다시 돌아온 호텔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
 

undefined 
 
 
이렇게 라파즈에서의 마지막 밤이 저물었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손가락을 꾹! 눌러주세요 :)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