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3-12-26
제주여행 - 새별오름 겨울 아침 일출 만나러 갑니다.
대한민국 > 제주도
2012-12-01~2012-12-02
자유여행
0 0 679
옹나


 

 

 

제주여행 - 새별오름 겨울 아침 일출 만나러 갑니다. 

 

 

 

 

 

 

 

뚯~뚜루♬

 

 

 

 

제주에서의 아침을 만나러 왔다.

12월 1일 가장 추워지던 겨울로 가는  새벽4시부터 부산히도 준비해 아침밥까지 챙겨먹고서 졸린눈 비벼가며 찾아온 새별오름.

아직 어둑한 새벽녘 하이얀 달이 떴다.

"초저녁에 외롭게 떠 있는 샛별 같다"해서 새별오름이라 불리는 이 곳의 새벽녘은 스산하기도 했지만  왠지 또 어떤 멋진 풍경이 기다릴까 하는 설레이는 발걸음으로

차디찬 바람을 온몸으로 맞아가며 새별오름으로 올라간다. 무작정  길이 보이는대로 내달렸다.

 

 

 

 

 

 

 

 

 

 

 

 

 

 

 

다행히 오르는 길이 어렵지 않게 짚으로 엮어낸 길이 그리고 홈이 있어 그 위를 밟으며 열심히 다리를 움직인다.

우리는 새별오름을 마주하고 왼쪽 완만한 길로 오르고 있었다.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불어온다.

 

 

 

 

 

 

 

 

 

 

 

 

 

 

 

 


 
 
 

 

카메라도 나도 바람에 실려 날아간다.

부지런히 새별오름을 오르는 언니들의 얼굴이 하나에서 둘이 됐다.

어이쿠야.

 

 

 

 

 

 

 

 

 

 

 

 


 

 

 

부지런히 오르던 봉자는 풍경에 빠져서는 철푸덕 앉아 사색을 하는 줄 알았다.

뭐 그럴듯한 풍경이 펼쳐지고 있었으니까. 허나 500미터 해발에 약한 귀가 아파 멍멍.

멍멍!

 

 

 

 

 

 

 

 

 

 

 

 

 

 

 

 

 

 

 

새별오름에 오르는 길에 보이던 전형적인 제주의 묘지형태가 있었다.  그것도 산 거의 정상 부근에서 내려다 보이던 곳에 있었는데 보통은 묘지라하면 무서워하는 나인데

이상하게도 제주도의 묘는 따뜻해 보인다...랄까..? 생각했다.

오름 정상부근에 "새별오름묘"라 하여 묘지 주위에 사각으로 현무암 돌담을 두르고 죽은 자의 영혼이 드나들 수 있는 문을 만들어 두었다고 한다.

왠지 슬프지 않고 안심이 되는건 뭘까.. 이런 기분은 뭘까? 

 

 

 

 

 

 

 

 

 

 

 

 

 

 

 

 

 

 


 

 

 

점점 하늘은 밝아 오고

바람결에 춤추는 억새들의 춤의 향연에 빠져든다.

 

 

 

 

 

 

 

 

 

 

 

 

 

 

 

 

 

 


 

 

 

하늘과 맞닿은 곳에서. jpg

 

 

혼자 좀 더 부지런한 발걸음으로 벌써 고지에 다다랐다.

하늘 맞 닿을것 같던 풍경속을 달리는 CHU언니

 

 

 

 

 

 

 

 

 

 

 

 

 

 

 

 

 

 

 

 

 

 

 

 

 

하늘은 밝아 오는데 아직 구름이 가득이다.

날은 춥고 우리는 좀 더 따뜻할 제주를 생각했던 탓에 조금 얇은 옷을 입고 오돌오돌 떨며 쭈구리 상태.

다들 춥다고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고 있는데, 우리 포토그래퍼 지혜언니는 손이 새빨개지도록 셔터를 누른다.

역시 프로는 열정이 남다르다. 이런 멋진 언니가 우리 여행의 큰언니다!

 

 

 

 

 

 

 

 

 

 

 

 

 

 

 

 

 

 

 

 

 

 


 

 

 

큰집 사람들.JPG

(CHU언니와 SUE언니)

 

 

 

 

 

 

 

 

 

 

 

 

 

 

 

 

 

 

 

 

 

 

 

 


 

 

아침 일찍 부지런히 올라온 새별오름 정상에서.

수고했어 오늘도

 

 

 

 

 

 

 

 

 

 

 

 

 

 

 

 

 

 

 

 

 

 


 

 

아직 동이 트기전 새벽 하늘을 나르는 비행기.

어디로 가는걸까

왠지 가슴이 벅차다. 하늘을 달린다.

 

 

 

 

 

 

 

 

 

 

 

 

 

 

 

 

 

 

 

 


 

 

 

서서히 붉어져 오는 아침햇살.

 

 

 

 

 

 

 

 

 

 

 

 

 

 

 

 

 

 

 

 


 

 

 

 

그 길위에 서서.

 

 

 

 

 

 

 

 

 

 

 

 

 

 

 

 

 

 

 

 

 

 

 


 
 

 

 

아련한 속삭임.

 

 

 

 

 

 

 

 

 

 

 

 

 

 

 

 

 

 

 

 

 

 


 

 

 

하이얀 달이 뜬 겨울 아침.

이 추운 아침에 우린 무엇을 만나러 왔을까?

 

 

 

 

 

 

 

 

 

 

 

 

 

 

 

 

 

 

 

 

 


 

 

 

 

 

 

 

 

 

 

 

 

 

 

 

 

 

 

 

 

 

 

 

 

 

 


 

 

 

 

 

 

 

 

 

 

 

 

 

 

 

 

 

 

 

 

 

 

 


 

 

 

일몰이 아름답다는 새별오름. (물론 해질무렵 오르면 감동적인 일몰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서쪽으로는 이달봉과 멋지게 어우러지는 일몰)

하지만 일출 또한 이렇게나 멋있는 것을 아는 사람은 얼마나 있을까. 동쪽 괴오름 사이로 떠오르는 따뜻한 햇살.

따뜻한 풍경에 셔터는 멈추질 않는다. (토이모드로 담았더니 일몰같이 보이기도 하지만  분명 일출이다 )

나중엔 감동적인 일몰을 한번 만나러 오긴 해야겠다.

 

 

 

 

 

 

 

 

 

 

 

 

 

 

 

 

 

 

 

 

 

 


 

 

 

우리 최작가님.(지혜언니)

어떤 풍경을 담고 있을까

같은곳에 있어도 언니가 담는 풍경은 왜 좀 더 아련하고 좀 더 감동적인걸까..

개냥이 옹나는 언제나 언니를 따라 졸졸졸.

 

 

 

 

 

 

 

 

 

 

 

 

 


 

 

 

 

 

 

 

 

 

 

 

 

 

 

 

 

 

 

 

 

 

 

 

 

 


 

 

 

 

따뜻한 햇살에 은빛억새가 춤을 춘다.

 

 

 

 

 

 

 

 

 

 

 

 

 

 

 

 

 

 

 

 

 

 


 

 

 

 

 

 


 

 

 

 

 

 

 

 

 

 

 

 

 

 

 

 

 

 

 

 

 

 

 

 


 

 

 

 

 

 

멋진 정상의 풍경이 멀어져 갈수록 아쉬어 자꾸 뒷걸음질 친다.

자꾸 늦어지는 발걸음에 언니들이 작아진다.

안녕. 새별오름

또올께.

나는 우리를 담고, 언니도 우리를 담고 서로를 담는 여행.

아침의 따뜻한 햇살처럼 우리 맘도 따뜻해지는 우리들의 여행.

 

 

 

 

 

 

 

 

 

 

 

 

 

 

 

 

 

 

 

 

 

 

 

 

 

 

 

 

 

 

 

 

 

 

 

 

 

 

 

 

 

 

 

 

 

 

 

 


 

 

 

 

 

 

 

 

 

 

 

 

 

 

 

 

 

 

 

 

 

 

 

 

 


 

 

 

 

고새 하늘이 훤히 밝았다.

새 파란 하늘에 인사하는 억새들.

샤라락 샤라락 소리를 내며  속삭인다.

 

 

 


 
 
 

 

 

 

 

 

 


 

 

                       억새 맛이 궁금하면 500원.jpg      

 

 

 

 

 

 

 

 

 

 

 

 

 

 

 

 

 

 

 

 

 

 

이제야 잘 보이는 새별오름.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준 새별오름의 포근한 넓은 등짝같다.

우리는 왼쪽 완만한 능선으로 올라갔다. 그러나 조금 더 가파르지만 지름길인 금이 가있는 것 같은 길도 있다.

따뜻한 엄마품 같았던 억새가 춤을 추던곳에서의 아침이 몹시도 그리울 것 같다.

 

 

 

 

 

 

 

 

 

 

 

 

 

 

 

 

 

 

 

 

 


 

 

 

 

 

 

아련한 꿈을 꾸었을지도 몰라.

 새별오름.

안.녕

 

 

 

 

 

 

 

 

 

 

 

 

* 제주 새별오름 정보 

 

 

 

- 새별오름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봉성리 산 59-8519.3m

- 제주 종합관광안내 : 064-1330, 064-742-8866

- 새별오름 포인트 : 일몰, 일출, 음력 정월대보름 들불축제(양력 2월경)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프레임펜션 70,900 원~
후아힌제주 239,800 원~
스웨덴리조트 43,600 원~
씨엘블루호텔 76,300 원~
프로필이미지

카메라에 날라간다능~~

프로필이미지

바람이 아주...ㅋㅋㅋㅋ
제주바람 최고라능~~

프로필이미지

사진이 너무 좋아요~ 어서오세요~ 환영합니다. ^^

프로필이미지

아유 고맙습니다^^
좋은 여행기 많이 보여드릴께요:3

프로필이미지

저두 올 가을에 요기 다녀왔어요 >.<
멀미에다가 속이 안좋은상태로 오르느라 엄청 힘들었는데
정상에 오르고보니까 갈대가 넘넘 이뻐서 다~풀리는 기분이더라구요 ㅎㅎ

프로필이미지

헤헤
제가 제주를 많이 사랑해서 ㅎㅎ
갈대는 물이 있어야 자라는 거구요 여긴 억새예요^^
물이없이 자라는 아이는 억새~ 은빛이죠 억새는 ㅎㅎ
은근 구분이 어려워서 저도 물있고 없고로 외웠어요^^ 알아두시면 편해요 뚜딩님~
고생하셨네요 속안좋은데 은근 여기도 높은편인데 그래도 참 좋지요?^^

프로필이미지

사진이 아주 그냥~ㅋㅋㅋ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