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3-12-27
보성여행 - 그 따뜻했던 보성여관으로
대한민국 > 전라도
2013-01-12~2013-01-13
자유여행
0 0 765
옹나

 

 

보성여행 - 그 따뜻했던 보성여관으로

 

 

 

 

뚯~뚜루♬

 

 

 

밤늦게 기차를 타고왔던 우리의 야심찬 첫날 아침 일출계획은 무참히 잠님의 승리로 끝나버어슬렁 어슬렁 9시가 다되어 순천에서 가까운 보성 벌교로 향했다.

예전부터 가보고 싶었던 보성에 있는 근대문화유산에 속하는 보성여관에 도착을 했다.

따뜻한 녹차의 고장에서 맛보는 달큰한 녹차의 향기에 취해, 따뜻한 햇살에 취해 다다미방에서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던 이야기.

 

 

 

 

 

 

 

 

 

 

 

 

 

 

 

 

 

 

 

 

 

 

 

 

 

 

 

 

 

 

 

 

 

 

 

 

 

 

 

 

 


 

 

보성여관

 

 

보성 벌교에 위치한 1935년에 지어진 일본식 2층 목조건물인데 일제강점기의 역사적 상징물이라 한다. 소설 <태백산맥>에서 토벌대장 임만수와 대원들의 숙소였던 남도여관으로 소개된 장소이기도 하다고.. 2012년 6월 7일 보성여관으로 다시금 복원되어 새로이 문을 연 이 곳에 오게되었다

 

 

 

 

 

 

 

 

 

 

 

 

 

 

 

 

 

 

 

 

 

 

 

 

 

 


 

 

 

문을 열고 들어가자 깨어진 장독화분에 아기 새마냥 입을 벌리고 있던 다육이를 만났다.

왠지 이곳에 첫 걸음을 내딛던 순간부터였을까 이곳이 왠지 모를 더 따뜻함이 묻어날것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런 예감은 틀린적이 없지♩ 

 

 

 

 

 

 

 

 

 

 

 

 

 

 

 

 

 

 

 

 

 

 

 


 

 

 

총 2층으로 구성된 보성여관의 안내도를 따라 걸음걸음 보성여관을 탐방해보자!

우선 까페로 들어간다.

 

 

 

 

 

 

 

 

 

 

 

 

 

 

 

 

 

 

 

 

 


 

 

글본이란 교과서가 있었던가, 국민학교 5학년, 초등학교 6학년 세대인 나에게는 생소했던 글본이란 교과서.

오랜 교과서들이 까페 입구에서부터 우리의 셔터소리가 울려퍼진다

 

 

 

 

 

 

 

 

 

 

 

 

 

 

 

 

 

 

 

 

 

 

 

 

 

 

 


 

 

보성여관 까페에는 정말 아기자기함이 곳곳에 숨어있다.

작게 수놓아진 손수건이며, 테이블보이며

 

 

 

 

 

 

 

 

 

 

 

 

 

 

 

 

 

 

 

 

 

 

 

 

 

 

 


 

 

밤색의 작은 솔방울, 다홍색의 감 한조각, 빠알간 색의 열매까지

이런 소품 하나하나가 너무도 사랑스럽다.

 

 

 

 

 

 

 

 

 

 

 

 

 

 

 

 

 

 

 

 

 

 

 

 

 

 

 

손으로 만들어진것 같은 작은 도자기컵엔 작은 대나무 가지도 어쩜 이렇게 귀여운지

그 앞을 떠날줄 몰라 이것저것 신기한듯 바라보는 내게  따뜻한 차 한잔을 내주신단다.

맛있게 덖어낸 녹차를 마실 생각에 일행들의 취향을 물어보지도 않은채 내 고개는 벌써 심히 끄덕끄덕.

 

 

 


 

 

 

 

 

 

 

 

 

 

 

 

 

 

 

 

 

 

 

 

 

 

 

 

 

 


 

 

요것은 무엇인고?!

차를 거르는 나무로 만들어진 망조차도 귀여운 꽃모양.



 

 

 

 

 

 

 

 

 

 

 

 

 

 

 

 

 

 

 

 

 

 

 

 

 


 

 

타박타박소리를 내는 타자기.

하얀 솜팥빙수?

 

 

 

 

 

 

 

 

 

 

 

 

 

 

 

 

 

 

 

 

 

 

 

 

 

 

 


 

 

창문에 눈꽃이 내려앉았다. 뽀쑝

 

 

 

 

 

 

 

 

 

 

 

 

 

 

 

 

 

 

 

 

 

 

 

 

 

 


 

 

나무의자 사이로 새어들어오는 빛으로 그려지는 선이 참 따뜻하다.

 

 

 

 

 

 

 

 

 

 

 

 

 

 

 

 

 

 

 

 

 

 

 

 

 

 

 

 

 

 

 

 


 

 

추운겨울 그리운 가을의 향기를 느낄 수 있었던

빨간 단풍잎과 따스한 햇볕에 일광욕중인 배조각도 

 

 

 

 

 

 

 

 

 

 

 

 

 

 

 

 

 

 

 

 

 

 

 

 

 

 


 

 

 

가을이 남기고간 편지

 

 

 

 

 

 

 

 

 

 

 

 

 

 

 

 

 

 

 

 

 

 

 

 

 

 

 

 


 

 

따뜻한 차 한잔 하고 가세요.

 

 

 

 

 

 

 

 

 

 

 

 

 

 

 

 

 

 

 

 

 

 

 

 

 

 

 

 

 


 

 

녹차라떼보다도 더 달콤했던 보성의 녹차 한잔.

입맛을 돋구어 주는 과자 한조각도 너무 멋스러웠던 그 곳.

 

 

 

 

 

 

 

 

 

 

 

 

 

 

 

 

 

 

 


 

 

 

 

음~! 이맛이야!

 

 

 

 

 

 

 

 

 

 

 

 

 

 

 

 

 

 

 

 

 


 

 

차 한잔의 값은 문화유산을 보전하는데 사용된다고 하니 차 값이 아깝지가 않다.

가격 또한 어찌나 착한지 그 마음이 따뜻했다던 수진언니의 말처럼 이 곳이 정말 따스하기만 하다.

 

 

 

"여백이 있는 삶이 아릅답습니다 - 보성여관"

 

 

 

 

 

 

 

 

 

 

 

 

 

 

 

 

 

 

 

 

 

 

 

 

 


 

 

까페를 나가려는데 나의 시선을 붙잡던 작은 소국화도 찰칵

 

 

 

 

 

 

 

 

 

 

 

 

 

 

 

 

 

 

 

 

 

 

 

 

 

 

이 곳은 문화유산 국민식탁.

식사하시면 안되요! 문화재랍니다^^

 

 

 

 

 

 

 

 

 

 

 

 

 

 

 

 

 

 

 

 

 

 

2층으로 가기위해 나온 마당한켠에는 이제 숙소로도 사용 가능하다는 여러채의 방들이 있었다.

다음번엔 꼭 이 곳에서 하룻밤 묵어가자 또 언제지킬지 모르는 약속이지만 언제고 꼭 지킬 약속을 하고

 

 

 

 

 

 

 

 

 

 

 

 

 

 

 

 

 

 

 

 

 

 

 

 

 


 

 

자 신발을 벗고 2층 다다미방으로 간다.

나란히 나란히 나~란히 가지런히 벗어두고 찰칵.

 

 

 

 

 

 

 

 

 

 

 

 

 

 

 

 

 

 

 

 

 

 

 

 

 

 

 

 

 


 

 

가지런한 기왓장 사이로 빼꼼히 내민 겨울나무

 

 

 

 

 

 

 

 

 

 

 

 

 

 

 

 

 

 

 

 

 

 

 

 

 

 

 

 

 

 

 

 


 

 

 

 

 

 

 

 

 

 

 

 

 

 

 

 

 

 

 

 


 

 

 

2층 다다미방에 내린 햇살.

 

 

 

 

 

 

 

 

 

 

 

 

 

 

 

 

 

 

 

 

 

 


 

 

햇살에 마주하는 지혜언니.

언니가 담은 햇살의 모양은 어떤 모습일까?

 

 

 

 

 

 

 

 

 

 

 

 

 

 

 

 

 

 

 

 

 

 

 

 

 

 

 

 

 

 


 

 

 

어디서 많이 봤던 풍경인데...?

그래, 봉자와 옹나가 처음으로 함께 했던 군산여행 그 곳.

그 더웠던 여름날 히로쓰 가옥에서 보았던 풍경을 겨울 보성여관에서 다시 만날줄이야.

오늘도 서로를 담고 담는다. 그립구나 그 더웠던 때가.

 

 

 

 

 

 

 

 

 

 

 

 

 

 

 

 

 

 

 

 

 

 

 

 

 


 
 

 

요로코롬?

요로코롬 옹자 전성시대.

햇살속의 옹자.

그 빛의 그림은 지혜언니가 그려낸다.

 

 

 

 

 

 

 

 

 

 

 

 

 

 

 

 

 

 

 

 

 

 

 

 


 

 

옹자냥 식빵굽는당

 

 

 

 

 

 

 

 

 

 

 

 

 

 

 

 

 

 

 

 

 

 

 

 

 

 

 

 

 


 

 

셋이서 함께냥

 

 

 

 

 

 

 

 

 

 

 

 

 

 

 

 

 

 

 

 

 


 
 

 

다다미방에서 꼼지락 꼼지락

 

 

 

 

 

 

 

 

 

 

 

 

 

 

 

 

 

 

 

 

 

 

 

 

 

 

 


 

 

뭐가 좋아 옹난 헤벌쭉 입까지 벌려가며 웃어 재끼고 있는지

봉자는 광대폭발중

행복미소 충만!

 

 

 

 

 

 

 

 

 

 

 

 

 

 

 

 

 

 

 

 

 


 

 

 

벌써 우리의 여행이 까마득한 오래전 일처럼 추억속에 고스란히 남았다.

다시금 만날 약속을 하며 그 무지개를 만나러 언젠가 또 다시 이 곳에 오겠지^^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프로필이미지

사진이 완전 쩌아요~~~~멋쪄요~~~~전체 사진들이 느낌있쏘~~~~옹나님도 댓글왕/홍보왕/활동왕 도전해보세요. 상품이 어마어마 해요.

프로필이미지

사진 대문에 옹나님 글 다 읽어보고 있음~
완전 굿이오~~~~~~~~~~~~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