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2-06
수백그루 소나무가 호위병처럼 "선덕여왕릉"
대한민국 > 경상도
2013-02-16~2013-02-17
자유여행
0 0 1073
초롱둘

 

 

 

 

 

호위병같은 송림속에 있는 왕릉

7번국도를 따라 가다보면 경주시 보문동 낭산의 남쪽 능선 중턱에  자리잡은 선덕여왕의 능이 있다. 646년 조성된 능은 2-3단의 자연석 석축위에 둥글게 흙을 쌓아 올린 능이다.  선덕여왕은  신라 제 27대 왕이며 신라 최초의 여왕으로  첨성대, 분황사를 창건하였으며 황룡사 9층 목탑을 건립하는 등 신라 건축의 금자탑을 이루었다.  선덕여왕 오르는 길은 송림으로 마치 호위병들이 서있는듯한 착각을 하게 만든다. 

 

 

 

 

 

  

 

7번국도길에 만나는 절터와 왕릉

 선덕여왕릉은 7번국도변 불국사가는길과 통일전가는 갈림길 도로변에 있다.  좁은 입구쪽에는 사천왕사지와 선덕영왕릉 표지판이 있는데 자칫하면 놓치기 쉽다.  지금도 발굴작업중인 사천왕사지는 문무왕19(679)에  명랑법사가 발원하여 세운 절로 신라가 부처의 힘으로 당나라 세력을 물리치고자 호국염원을 담아 사천왕사성전을 두었던 사찰이다.  지금은 금당터, 목탑터, 건물터와 입구에서 폐사지의 흔적을 엿볼 수있는 당간지주를 볼 수있다. 

 

 

 

 

 

  

 

사천왕사지에서 약 200여미터 정도가면 철로를 지나기전에 화장실과 공터가 있다.  이곳에 차를 세우고 걸어서 약 500여미터 정도 나즈막한 산길을 오르면 선덕여왕릉을 만날 수있다.  일제강점기때 선덕여왕릉과 사천왕사지를 의도적으로 갈라서  철로를 내면서 사천왕사지의 유적들이 많이 파괴되었다고 한다. 몇년전에 왔을때는 조금 더 열악하게  접근하였는데 지금은 주차장과 데크길이 이어져 걷기 좋다. 

 

 

 

 

 

  

 

  선덕여왕릉 이정표를 보고 조금 오르면 중턱에  신라선덕왕릉봉수기념비(新羅善德王陵奉修紀念碑) 라고 적힌 비를 만난다.  

경주의 다른 왕릉들이 평지에 많이 있는편인데 이곳 경주낭산은 100여미터 높이가 말해주듯 마치 동네 뒷산 오르듯  편안한 숲길이다. 

 

 

 

 

 

  

 

호젓하게 걷기 좋은길은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을 머물게 만든다. 

일몰의 빛이 촘촘히 나무사이를 채우는 시간, 사각거리는 발걸음 소리뿐 도심의 펄떡거리는 소리는 전혀 들리지않는다. 

걷기 좋은길, 생각하기 좋은길, 사랑이 있는 길이다. 

 

  

 

 

 

 

 

 

 

  

 

 

 

 

 

 

여러가지 신묘한 예언을 하였던 선덕여왕

옛부터 서라벌의 진산으로 불리며 신성스러운 산으로 여겨온 경주낭산은 남북으로 길게 누에고치처럼 누워있는 100여미터에 부드러운 능선을 가지고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 기록되어 있는 예사롭지 않은 능산은  신유림이라고 하여 신성시 하던 곳으로 선덕여왕이 자신이 죽으면 도리천에 묻으라는 유언을 남기며 이곳을 지목하였다.  여왕이 죽은후 문무왕때  왕릉아래 사천왕사를 짓게 됨으로 여왕의 예지력을 깨달았다.  또한 이곳 낭산을 불교에서 말하는 수미산으로 여겨 불국토사상의 일면을 보여주어 불교적 우주관과 일치하기도 한다.     산자락에는 거문고의 명인 백결 선새과 최치원선생이 공부하던 독서당이 있다

 

 

 

 

 

  

  

 서서히 모습을 보여주는 선덕여왕릉

선덕여왕은 신라 56명 왕 중 54년간 가장 오래 집권한 진평왕과 마야부인 사이 태어났다. 신라 27대 (632-647) 왕으로 본명 알게 되는게 쉽지않은 일인데   드라마를 통하여 잘 알게된 "덕만"이다.   재위16년동안 첨성대, 분황사등을 세워 신라 천년의 아름다운 문화가 만개하였으며 그의 조카인 태종무열왕이 된 김춘추, 김유신과 함께 신라 삼국통일의 기초를 닦았다. 

 

 

 

 

  

 

 설치물이 없는 왕릉

선덕여왕릉은 밑둘레 74m, 높이 6.8m, 지름 24m 로 겉모양이 둥글며  2-3단의 자연석 석축위에 다른 표식의물이 없이  소박하게 자리잡고 있다.  전면에 있는 상석역시 후대에 설치한 것이다.   다른 왕릉 무덤에서 볼수있었던 12지상 조각은 볼 수없으며 조각이 있을 위치에 큰 돌이 보인다.  바로 근처에 있는 신문왕릉이 잘 다듬은 석축에 44개 호석으로 만든것과 대조적이다.      

 

 

 

 

 

 

▲단촐한 선덕여왕릉

 

 

 

 

 

 

선덕여왕릉에서 또 하나 볼거리는 수백그루의 소나무가 아닐까?

마치 선덕여왕을 호위하듯 둘러싸고 있어 호위무사를 연상시킨다. 

 

 

 



  

 

그 호위병 송림은 해가 떨어져도  오롯한 마음을 담은듯  왕릉에 그림자를 만들어 포근히 감싸고 있다. 

괜시리 애뜻한 느낌도 들고 묘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왕릉에는 왜 소나무가 심어져있을까?

우리조상들은 소나무를 베어 집을 지었으며 소나무의 낙엽인 솔잎을 긁어서 온돌에 불을 지피고 밥을 해 먹었다.  그만큼 소나무는 우리 곁에서 뗄래야 뗄수없는 나무로 죽어서까지 이어진다.  예로부터 무덤주변에는 "도래솔" 이라고 "도래"는 둥근물건의 주위나 둘레를 뜻하는데 죽은 자의 영혼에 벗이 되어 영혼이 도래솔을 타고 하늘에 오른다는 뜻을 담고 있다.  또  저승간 사람이 이승의 후손걱정때문에 저승으로 못깔까봐 이승을 보이지 않도록 가리기 위함이라는 구전도 있다. 





 

 

 

못생기고 비틀어졌기에 천년시간을 지킬수있었던 안강형소나무

신령이 내려와 살았다는 송림숲은 안강형소나무라고 한다. 안강형 소나무는 경주 주변의 소나무로 다른 지역에 비해 키가 작고 휘어지고 못생긴 소나무를 지역명을 따서 부른것이다.  소나무로 잘생긴 소나무는 다른 용도로 다 잘려서 사용되지만 못생겼기에 천년세월을  견디며 오늘날까지 이어지지 않았을까?   가장 한국적이며 생동감 넘치는  소나무이다.




  

 

새벽에 만나는 송림숲은 얼마나 아름다우며 몽환적일까?

시간대가 맞지 않을때는 대체로 일몰 시간에 맞춰서 여행지를 찾을 때가 많다. 

특히 숲속은 다양한 표정으로 풍부한 빛을 담고 있어 특별한 풍경을 담을 수 있다. 

선덕여왕릉도 일몰 시간에 맞춰서 찾았는데 역시, 예상보다 더  깊숙히 햇살을 담고 있다. 

송림은 서로가 서로를 비켜 양보하며 유연하게 자라 천년을 공존하고 있다.   어느새 일몰의  빛은 사진을 타고 흐른다. 

 

 


 

 

 

※사천왕사지  경주시 배반동 935-2

※선덕여왕릉 경상북도 경주시 보문동 산79-2

 -TIP:선덕여왕릉이 있는 7번국도 주변으로 효공왕릉, 신문왕릉, 신무왕릉, 성덕왕릉, 효소왕릉 등 왕릉들이 흩어져 있어 둘러볼만하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프로필이미지

정말 소나무가 호위병처럼 둘러져 있네요^^ 나무 중에 소나무를 가장 좋아하는데ㅎㅎ 너무 멋있네요

프로필이미지

직접보시면 아마도 더 감탄하실겁니다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