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4-03-30
점심먹고 대영도서관으로
유럽 > 영국
2012-04-18~2012-06-17
자유여행
0 0 330
딸기향기

 

 

 


 

 

대영박물관 바로 앞에 있는 하나의 레스토랑에 들어갔다

사실 그리 맛있지는 않았는데,

내게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한글로 된 메뉴판이 있었던 곳이라 꽤나 신기했다.

 

 

 

 


 

위치가 위치이다 보니 외국인들이 많이오더라.

언어도 5개가 넘는 언어로 메뉴판을 해 놓았고, 첫마디는 어서오세요. 가 아닌, 어디서 오셨어요? 

 

 

근데 한국어로 보니깐 더 모르겠어서 엄청이나 헤맸다.

영어에 비해서 아무래도 설명도 부실한 것도 있었고,

도대체가 무슨 말인지 모르겠는 어색한 부분도 있었다.

 

 

 

 


 

쿼터파운드버거

그냥 무난하게 햄버거나 먹을까? 했는데, 음, 음,

정말 쿼터파운드(이건 양을 의미)의 패티만 들어있고 땡이었다.

사이드로 샐러드가 되어 있어서 괜찮다 했었건만, 옆에 조금 있는 것을 의미하는 듯....

 

 

 

 


 

 

 

재료 사서 해 먹으면 얼마 안 할텐데,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던 것 같다.

so so ~

 

 

 

 


 

 

나중에 디저트를 먹을려고(이상하게 디저트는 열심히 챙겨먹었음)

메뉴판을 요구하니깐, 내가 고민하던 모습을 보았었는지 영어로 갖다줄까? 하고 묻더라

당장에 고개를 끄덕이자 영어 메뉴판을 주었고

아이러니 하게도 한국인이 나지만 영어 메뉴판을 이해가 더 쉽더라. 

 

티라미슈는 괜찮았다.

맛없기도 힘들기도 하지만, 그리 많이 달지 않았던 것 같다.

 

 

 


 

대영도서관을 들린 이유는 와이파이도 잠깐 빌려쓸겸(마이피플ㅋㅋㅋㅋ)

그리고 예전에 뉴질랜드에 있을 때 읽던 시리즈물이 있는데 우리나라에는 안 들어오는 책인지라, 그걸 보고 싶었다.

물어물어서 찾아서 보았는데, 당시 내가 한 30권정도 읽었던 것 같은데 50권이 넘어가 있어서 마지막 부분만 읽었다.

청춘이야기 같은 건데 오랜만에 읽으니깐 예전 생각이 새록새록 나고 좋았다.

어릴땐 뭐가 그리 어려웠는지 모르겠지만 지금 읽으니 술술 읽혀서 좋았고

 

 

 

 


 

 

 

 

 

초첨이 나갔...

도서관 안에서는 사진을 찍지는 않아서 밖의 풍경이 다 이다.

안에 여기저기에 앉을 때도 많이 마련되어 있고, 전시실도 있어서 가끔 가서 사색에 잠기거나 할 때는 좋았던 것 같다.

물론 이 곳을 찾는 관광객은 참 드물어 보였지만....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런던 시티 + 대영박물관투어 38,000 원~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