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4-03-31
[독일/레겐스부르크]역사가 살아있는 구시청자 방문
유럽 > 독일
2012-04-18~2012-06-17
자유여행
0 0 655
딸기향기

 

 

 

전날 조금 늦게 잠에 들었더니 아침에 일어나서 빈둥빈둥 거렸다.

한참을 침대에서 누워있다가 준비를 하고 내려가니, 한국인이 제법 보였건만

(움밧은 한국인들이 많이 찾기로 유명하다)

여전히, 우리 방에는 한국인이 없어 조금은 아쉽기도 했다 -

3명의 호주 친구들이 체크아웃을 한다고 해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는 기차역으로 떠났다.

 

 

 

 

 


 

 

 

레겐스부르크역에는 막상 제대로 된 인포도 없고, 역 앞의 관광지도도 위의 저것이 전부이다.

그래도 있는게 어딘가 싶어서, 방향만 잡고는 걸어갔지만 -

지도를 잘 못보거나 하는 경우에는 조금 헤맬 수도 있을 것 같다.

 

 

 

 

 


 

▲ 무작정 걷는 중

 

 

 

 

 

레겐스부르크 자체가 유네스코 지정 도시라고 하던데,

개인적으로 예쁜 도시인 거 같다.

하루라서 제대로 둘러보지 못한 것이 아쉬울 정도로

 

 

 

 

 


 

▲ 성당(Dom)

 

 

 

 


 

 

 

성당 앞에서 영어권에서 오신 할머니들을 만나서 물어서 인포를 찾을 수 있었다 -

친절하게 지도를 한장 주시기도 하였다.

 

 

 

그리고 찾은 인포는 구시청사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다.

한국어 지도도 있는 점이 완전 굳굳

 

 

 


▲ 구시청사 티켓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는 구시청사를 구경하고 싶다고 이야기하자, 오후 3시에 영어투어가 진행된다 알려주었다.

학생증을 맡기고는 영어 오디오 가이드를 받아 들고는 들어갔다.

 

 

 


 

 

 

많이들 찾는 곳은 아닌 듯,

가이드 아저씨와 나 둘이서 돌아다니게 되었다

 

 

 

 

레겐스부르크는 신성로마제국 시대에 바이에른의 중심 도시로 발전을 하게 되었는데, 사실상 신성로마제국의 수도였다고 한다.

구 시청사 건물 안에는 "영구제국의회"가 열렸던 회의실도 있단다.

 

 

 

 

 

 


 

▲ 가이드 투어 시간

 

 

가이드 없이 홀로 돌아다닐 수는 없을 것 같다 -

 

 

 

이전에는 궁으로도 사용되었다는데, 대중에 공개된 것은 일부분이라고 한다.

게다가 모든 문도 다 잠가놓고는, 투어 시에 가이드가 하나하나 열쇠로 열며 투어를 진행한다!!!!

 

 

 

 


 

 

 

 

모든 방에 대한 것들은 기억이 잘 나진 않지만 -

영어 투어는 제법 괜찮았던 거 같다

 

1차적으로 가이드의 짧막한 설명이 있고, 추가적으로 오디오 가이드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 녹색 테이블 

 

녹색테이블을 비롯하여, 녹색을 자주 볼 수 있는데,

독일에서는 녹색 위에서 중대사를 결정해야 된단다.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던 것이 좋았고 -

또 한편으로는 이것이 일부라면 전체는 어떨까 하는 궁금증이 일기도 하였다.

 

 

 

 

 


▲ 회의실

 

 

위에서도 언급 했듯이

초록색(.... 풀색?) 투성이의 회의장을 볼 수 있다.

 

 

 

 

 

 


 

▲ 지하 고문실

 

 

 

지하에는 고문실이 있다.....

 

 

 

 


 

 

 

음슴한 것은 당연하고 실제로 행해졌다고들 하니 더 무섭더라 -

위의 사진은 사지를 비틀던 고문을 하던 곳이라고 한다.

 

 

 

 

 


 

 

 

 

법이 엄격했던 것 같은데,

소매치기는 손을 짤라버렸고 사형(교수형)까지도 집행했다고 한다.

 

 

 

 

재판을 기다리는 죄인들이 있던 감옥은 높이가 160cm라서 나조차도 조금 구부정하게 서 있어야 했다.

바닥에 고리가 있어서 바닥을 들어올리면 그게 문이고, 그 밑에 바글바글하게 넣어버렸다고...

창도 없고 꽉막힌 공간인지라 무서웠을 것 같다

 

 

 

반면 사형을 몇일 앞두고는 해를 볼 수 있는 곳으로 옮겨주는데

(... 마지막으로 원하는 것을 들어줌..)

음식도 마지막엔 HOT FOOD 가 나온다고 한다.

 

 

 

 

 

 

 

 

각종 대포들도 있고, 신기했던 것은 바로 이 양팔저울이다!

얼마나 정교하나 하면, 가이드가 마스터키(..가이드 중에 사용하는)를 올려놓았는데

제법 많이 기울어지더라 -

투박하게 생겼지만 실제로 이용이 되었고 정말 잘 들어맞다고 한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