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4-03-31
[독일/다하우]서대문형무소와는 또 다른 다하우 수용소
유럽 > 독일
2012-04-18~2012-06-17
자유여행
0 0 584
딸기향기

 

뭐가 그리 재미있었는지,

아침 일찍부터 브라질에서 왔다는 친구들과 떠들고 역까지 배웅을 해주었다.

중국인 언니는 빈에서 일정이 겹친다며 보자고 했지만, 결국은 보지는 못했다.

 

 

 

 

 

 

호주 친구들은 버스를 이용해서 여행을 하는데, 버스 루트가 있으면 중간에 어디서든 내릴 수 있고

다시 탈 수 있는? 호주에도 있는 익스플로러 패스 비슷한 것을 이용한다고 햇다.

오전 8시 버스인데 이틀에 한번 있다고 했던 게 떠올라 아침부터 애들을 깨워주었다.

안 깨웠으면 이틀 더 묶을 뻔... ㅎ

 

 

 

나 역시도 체크아웃 하는 날이었기 때문에

리셉션 가서 빈에서 쓸 조식쿠폰을 달랬더니 주면서 음료쿠폰도 하나 더 주었다 -

말로는 빈에서 쓸 수 있으니 거기에서 쓰라고 했는데 빈에서의 음료 쿠폰은 생긴게 달라서 정말 사용 가능한지는 모르겠다.

체크아웃 하고 짐을 잠시 맡긴 이후에 다하우로 갔다 -

 

 

다하우는 오전 9시에 연다고 되어 있는데 조금 전에 갔지만 돌아다니는 데에는 문제 없었다.

역에서 내려 726번 버스를 타면 다하우 수용소를 갈 수 있다.

 

 

 

 

 


 
 

▲ 유대인 캠프 지도

 

 

 

 


▲ 유대인 캠프

 

 

 

네덜란드에서 들었던 안네 프랑크 얘기가 계속 생각났었던 거 같다.

사실은 세계1차대전때부터 운영되던 곳이었다.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매일 아침으로 Roll Call을 하는데

그러니깐 출석을 부르는데,

탈옥자 확인 등을 위해서 하는 이 Roll Call에서

죽은 이의 시체도 데려 나와야 하는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굳은 날씨에도 아무리 아파도 참여해야되서 출석을 부르는 와중에 죽어버리는 경우도 더러 있었단다 -

 

나치나 일본이나 끔찍하게 그지 없는 거 같다.

 

 

 

 


 

▲ 남자 수용소

 

 

남자 수용소였던 것을 개조해서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다.

 

 


 

 

 

안에는 정리가 잘 되어 있다.

서대문형무소처럼 층으로 되어 있지는 않고 단일 층이라서 그래도 조금 나은 것 같기도 하다 -

서대문형무소의 습함 같은거는 별로 느껴지지 않았다.

 

 

 

 

 

 

 

 

 

희생자들의 안타까운 사연들이 많이 담겨 있긴 마찬가지였다.

의사가 있었으나 의무실에 가도 제대로 된 처방을 받을 수는 없었고.

다 남자였던 간호사들은 간호는 무슨 기초 의학 지식도 없는 이들이었다고 한다.

 

 

 

수감자들이 불쌍해서 치료를 해 주던 의사도 있었는데,

이것이 발각되어 수감되고 결국 죽은 의사도 있었다.

 


 

 

 

굶어죽은 사람들도 많고 병으로 죽은 사람들도 많았다.

나중에는 유대인 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체코인 등 외국인들도 수감되었다. 

 

 


 


 

 

 

또 하나 끔찍한 이야기는 마루타실험이다 -

세계사 공부를 깊게 한 적도 없고,

그마저도 세계2차대전 관련해서는 진주만 등 한국 위주로 봤었기 때문에 내가 아는 건 정말 일부에 불과했다.

 

 

 

반성하는 독일, 그렇지 못한 일본. 이렇게만 알고 있었는데 -

반성을 했다 하더라도 당시 사진을 보니 너무 끔찍해서 제대로 사진을 보지도 못했다.

 

 

 

다하우수용소에서만 몇백명이 죽었고, 이러한 수용소가 몇십개나 있었다는 생각이 끔찍했던 거 같다

 

 


 


▲ 희생자를 기리는 기념물

 

 

 

 

 

숙소는 약 30개가 넘게 있었는데 그 중에서 2개만 복원했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하나만 구경이 가능했는데 -

 

 

우리나라와 달리 침대 문화이다보니 숨막히는 3층 침대로 정말 잠만 잘 수 있게 되어 있었다.

그냥 비좁은 정도가 아니라, 내가 누워도 꽉 찰 것 같아서

다들 다리가 밖으로 나가진 않았을까 싶다.

 

 


 

 

 

 

보면 볼수록 너무 끔찍해서

그리고 수용소여서 그런지 어쩐지 쌀쌀한 기운이 있는 것 같아서

오랫동안 둘러보지는 못했다.

 

 

그래도 새삼 여행이 끝나 보니 정말 기억이 많이 나는 곳이기도 하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