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4-30
싱가포르 가족 여행, 아이가 더 즐거워한 "창이 공항" 가는 길.
동남아 > 싱가포르
2011-05-01~2011-05-07
자유여행
0 0 1370
일레드


 


 

우리 가족이 첫 번째 해외 나들이를 다녀 왔습니다.
4박 6일 동안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페낭- 말레이시아 말라카-싱가포르를 둘러보는 일정이었는데요,
저는 임신 15주에 요즘 누구나(?) 간다는 태교여행 겸으로 간 것이기에 
패키지 여행 보다는 더 여유로우면서도 자유 여행 보다는 더 편하다는 크루즈 여행을 선택했어요.
싱가포르는 자유 여행으로 다니고, 말레이시아 페낭과 말라카는 크루즈가 목적지까지 편안히 데려다 주면
크루즈에서 운영하는 (가이드 달린)기항지 투어 몇 가지 중 맘에 드는 것을 고르거나(추가 요금) 
크루즈가 다시 출항하는 시간을 지켜 자유롭게 여행을 하시다 돌아오시거나 하시면 돼요.
크루즈 여행의 편리함과 다채로움에 대해선 차차 말씀드리기로 하고요, 
오늘은 창이 공항까지의 여정을 보여드릴게요.


아, 위의 사진은 공항 버스를 기다리는 중인데요, 오전 9시 비행기라 새벽 5시 50분 차를 기다리고 있어요.
새벽이라 쌀쌀한 탓에 다솔이와 저는 따뜻한 옷을 입고 있지요.
짐은 26인치(??) 여행용 가방과 노트북, 백팩 2개, 크로스백 1개, 그리고 꼭 필요한 휴대용 유모차를 가져갔어요.

 

 

 



짜잔--, 공항 버스에서 한 시간 반을 자고 났더니 금방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어요.
외국인들에게 자랑하고 싶은 우리나라 공항버스, 정말 편리하고 싸고 빨라요. 진짜 최고!!!


 

 

 



9시 비행기인데 공항에 7시 30분에 도착했더니 생각보다 시간이 빠듯했어요.
얼른 출국 수속을 하고 짐을 부치는데, 매는 가방들은 비행기에 가지고 타기로 하고 큰 가방 하나만 부쳤어요.
저희가 탈 싱가포르 항공은 휴대용 유모차를 비행기 탑승 전까지만 사용할 수 있어요.
매는 가방에는 수시로 사용해야 할 물건들을 따로 챙겨 두어야 되는데
다솔이 기저귀, 물티슈, 사탕류, 전자기기, 화장품통(선크림, 수분크림 필수!), 긴 옷을 챙겼지요.


 



싱가포르 항공을 타는 곳은 출국 심사 후 기차를 타고 조금 더 가야 해서 면세점 구경도 못했어요.
뭐 특별히 살 것도 없지만 그렇다고 그냥 지나치기도 왠지 아쉽죠.


 



응? 비행기 탑승구 가는 길목에 아이들 휴게실이 있었어요.
서둘러 왔더니 시간도 약간 있었고, 이 좋은 곳을 그냥 지나치긴 아쉬워서 잠시나마 놀다 가기로 했어요.
수유실도 있고, 기저귀 교환대와 어린이용 화장실까지 있어요.


 

 

 


 

다솔이가 좋아하는 볼풀이 있었는데, 다솔이가 낯선지 잘 못 놀기에 엄마, 아빠도 함께 볼풀장에 풍덩.
다행히 다른 아이들이 없어서 별로 눈치는 안 보였는데요, 그래도 어린이 놀이 시설이니까 저희는 나와야죠.
다솔이가 익숙해할 정도까지만 같이 있다가 저희는 내려 왔답니다.

 

 



놀다보니 어느덧 비행기에 타라는 전갈이 오고, 더 있겠다고 떼 쓰는 다솔이를 달래서 비행기에 탔어요.


 


 

우리 가족이 탈 싱가포르 항공 비행기.
아이와 함께 비행을 하실 땐 가급적 일찍 수속을 마치는 것이 좋아요!
왜냐하면 비행기가 만석이 아닐 경우 아이와 함께 가는 여행객에게는 대개 맨 앞자리를 주는데, 
일찍 수속을 하면 양옆자리까지(네 자리 좌석일 경우) 비워 줄 수도 있거든요. 
아이가 있을 경우 울거나 칭얼거려서 주윗 사람들에게 너무 미안한 경우가 많이 생기는데,
옆자리가 비워져 있다면 한결 마음이 편하겠지요. 저희는 1시간 30분 정도 일찍 갔었는데 옆자리가 비었었어요.
요즘에는 아이들도 여행을 많이 하는지 맨 앞자리는 모두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이었는데요,
창쪽 좌석은 두 자리 좌석이라 약간 불편한 감이 있었겠지만 저희는 제 자리 좌석이라 정말 편했답니다.

 

 



비행기가 이착률할 때와 기류에 흔들릴 때는 꼭 안전밸트를 매야 되는데, 
아이들은 엄마와 함께 밸트를 연결해서 매도록 아이용 밸트를 가져다 주세요.


 


 

싱가포르 항공에서 어린이 손님에게 주는 인형 선물!
다솔이도 인형이 마음에 드는지 엄마에게도 절대로 안 주는 귀한 사탕을 인형에게는 나눠 주네요.


 

 

 


 

비행기 안은 추워서 긴 옷이 필수예요.
다솔이에게 옷을 먼저 입히고 저는 담요로 둘둘 말아 보온 완료!
비행기는 몹시 건조하고 비행중에는 수분 손실이 크기 때문에 되도록 주스와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고요, 
수분 크림도 계속 덧발라 주어야 해요. (여행 보다 더 중요한 것이 미모 유지??라고 하면 돌 맞을까요?)


 

 

 

 

 

 

 

 

 



드디어 비행기가 이륙하고 나면 아기 요람(bassinet)을 걸어 주는데, 몸무게가 14kg 미만이어야 돼요.
다솔이는 11.6kg이어서 몸무게는 괜찮았는데 키가 커서 다리가 바깥으로 삐죽 나오게 됐어요.
그래도 잠을 잘 때에는 요람에 눕히는 것이 떨어질 염려도 적고 엄마도 편하니까 
몸무게만 맞다면 항공기 예약할 때 꼭 미리 신청하세요.


 



낯선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다솔이는 이번에도 요람에 올라 가지 않으려고 해서 먼저 인형을 올려 주었어요.
그리고 창 측에 앉아 있는 아이들이 요람에 올라가서 장난치는 모습을 보여 주었지요.
그랬더니 호기심이 생겼는지 슬쩍 요람을 건드려 보더니,


 



곧 요람에 누워 노는 걸 무척이나 재미있어하게 되었답니다.
비행기가 흔들릴 때는 내려 와서 엄마와 같이 안전 밸트를 매야 하는데 내려 오지 않으려고 떼를 쓸 정도였어요.



 

 



기내식으로 나온 닭고기 국수.(소시지 카레도 있었는데 둘 다 이걸로 시켰어요.)
그    런   데!!!!!!!!!!!!!!
비행기표 예약시 아이용 식사를 미리 주문해야 됐는데 저희는 몰라서...... 저희 음식을 나눠 먹었어요.
(서양 나이) 한 살 미만의 아기들이 먹는 이유식, 2살 미만의 아이들이 먹는 유아식은 무료이고
7살 미만의 아이들이 먹는 소아식은 6불 정도 추가 비용
을 낸다고 승무원에게 나중에 들었어요.
가엾은 다솔이는 부모의 무지 때문에 식사를 제공 받지 못했답니다.
근데, 비행기표 예약할 때 여권을 주니까 뻔히 아이가 타는지 알텐데, 왜 음식을 안 주는 걸까요?
아이 음식을 따로 주문하지 않았으면 어른 음식이라도 줘야 되는거 아닌가요?
아이들은 (비록 적은 액수지만) 항공료를 내는데도 미리 신청하지 않으면 자리도 없고 밥도 없다니 조금 억울?



 


 

장장 6시간의 비행 시간동안 밥도 먹고,
이것저것 보면서 재미있게 놀더니

 

 

 

 

 


 

다솔 군과 다솔 아빠는 어느새 꿈나라로 쿨쿨쿨zzz zzz zzz
저는 전날 밤을 꼴딱 샜음에도 불구하고 너무 설레서인지 잠이 잘 오지 않았어요.
오전 9시 비행기라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내리면 오후 2시(싱가포르는 한 시간 늦어요). 
바로 여행을 시작해야 되는데 그러려면 좀 자 둬야 되는데 잠이 잘 안 왔어요.


 



이제 거의 다 왔어요. 어디에 뭘 써야 될 지 참 헷갈리고 어려운 입국심사표를 작성하고,
남편과 저는 컵라면을 먹기로 했답니다.
9시 비행기에는 아침 겸 점심이 나오기 때문에 비행기에서 내리면 허기지잖아요?
비행기에서 미리 컵라면을 먹어 두면 내려서 배고파서 허둥대며 여행을 시작하지도 않고, 
비행하느라 느끼했던 속도 달랠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비행기에서 먹어서 더 맛있는
김치맛 컵라면!
라면을 만든 사람이 누구인지,
당신은 천재가 틀림없어요!
비행기에서 먹는 라면이 공짜인거
다들 알고 계시죠?
꼭 드시고 내리시길...... .

 

 

 

 

 



콜콜콜 잘 자고 내릴 때 즈음 잘 맞춰서 깨어나준 효자 다솔이.
세 시간 이상 잘 자 줬어요.


 



 

다 왔다!!!!! 
여기는 싱가포르닷!!!



 



에어컨은 빵빵하지만 창문을 통해서 봐도 정말 더워 보이는 싱가포르.
그래도 마음이 행복해서인지 하늘도 예쁘고 비행기도 예쁘고 모든 것이 아름다워 보였어요.


 


 

 관광객이 많은 나라답게 표지판을 잘 해 두어서 쉽게 목적지를 잘 찾아서 갈 수가 있었어요.
(돌아가면 꼭 영어 공부를 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기차를 한 번 타고 입국 심사를 받았답니다.
특별한 건 없으니 사진으로 쭉쭉 보여드릴게요.

 

 

 

 

 

 

 

 

 

 



공항 이용객들이 뽑은 가장 편리하고 좋은 공항 1위는 역시 우리나라의 인천국제공항이잖아요? 
그 뒤를 바짝 좇는 곳이 바로 싱가포르 창이 공항이라고 하네요.

 

 

 



싱가포르 사람들이 어찌나 친절한지 입국 심사도 편히 받고, 다솔이를 보고는 사탕을 한 웅큼 주셨어요.
다솔 아빠에게 또 한 웅큼.
별 것 아닌 사탕 한 줌에도 싱가포르 이미지가 확 좋아지더라고요.


 



비행기 타기 직전 부쳤던 휴대용 유모차는 이 곳에서 따로 찾을 수 있는데, 
일반 수하물을 찾는 빙글빙글 돌아가는 곳 바로 옆에 있으니 쉽게 알아 볼 수 있어요.


 



싱가포르에 왔고, 짐도 다 찾았으니 출동 준비 완료!
이제 본격적으로 여행을 시작해 볼까요?

 

 

 

 

 

 



공항에서 숙소까지 가는 방법은 참으로 다양하지만
우리가 선택한 것은 가장 빠르고 쉬운 택시. 
아이가 있어서 되도록 쉽고 편한 방법을 선택하게 되는 것 같아요.
우리 숙소는 링크 호텔이었는데 지하철로는 갈아 타야 해서 마음 편히 택시를 타고 가기로 했어요.


 

 

 

 

 



싱가포르 창이 공항에 내리는 순간부터 이미 여행은 시작되었지요.
택시에 짐을 싣고 기분 좋게 슝슝슝---.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