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4-30
코타키나발루, 씨워킹!! 바다 속을 어슬렁어슬렁 걸어다니는 묘미!
동남아 > 말레이시아
2013-03-10~2013-03-16
자유여행
0 0 1198
일레드




코타키나발루의 툰구 압둘 라만 해양 공원이에요. 여기 가야섬과 사피섬에 있는 폰툰에서 저는 재미있는 해양 엑티비티를 맘껏 즐겼는데요, 오늘은 바다 속을 어슬렁어슬렁 걸어 다녔던 조금 특별한 해양 엑티비티 씨워킹을 소개 해 드리려고 합니다.


야호!!! 드디어 신나게 놀아볼까요? (관련 글 보기 http://hotsuda.com/1370)


씨워킹




씨워킹이란 말 그대로 바다 속을 걸어 다니며 뜬눈(?)으로 물고기며 산호 등 바닷속을 보는 것인데요, 산소통을 메지 않아도, 수경을 쓰지 않아도, 심지어 수영을 못 해도 바닷속을 자유롭게 걸어다니며 노닐 수 있다니 정말 신기하죠? 


우주복 처럼 생긴 둥근 헬멧을 쓰면 그 속으로 산소가 주입돼 바닷속에서도 숨을 아주 자유롭게 쉴 수 있고요, 바닷물은 전혀 들어오지 않아요. 산소가 가득 차 있어서 숨쉬는데 불편함이 없고 물이 들어오지 않으니 풀메이크업을 해도 될 만큼 얼굴엔 물 한 방울 묻지 않는답니다. (히히힛~ 신혼 여행 준비하시는 신부님들 보시라고요~ 화장 지운 얼굴 모여 주기 싫어서 수영장에 못가시는 분들도 있잖아요~ 스모키 화장 하셔도 아무 지장이 없겠던데요?!! ) 물 속에 계단과 발판이 있어서 그 위를 걸어 다니면 되니 수영을 못해도 (겁만 안 먹으면) 문제 없어요!!!


씨워킹을 할 때는~




1. 헬멧 아래 파란색으로 된 판을 한쪽 팔로 꾹 눌러서 수평을 맞춰야 해요. 몸을 옆으로 기울이면 당연히 바닷물이 출렁~ 들어 오니, 절대 꼿꼿하게 허리를 펴고 대쪽같이 서서 걸으세요~~ 콩콩콩 뛰지 마세요~ 물 들어 옵니다.


2. 물 속으로 깊숙하게 들어가는 것이에요~ 그러니 귀가 먹먹해질 수 있어요. 그럴 땐 한쪽 손(파란색 판을 누른 쪽 말고 다른 손)을 헬멧 안으로 넣어 코를 쥐고 살살 킁킁킁 해서 귀를 뻥 뚫어 주세요.(높은 산에 올라갔을 때, 비행기를 탔을 때와 동일한 방법), 침을 꿀꺽 삼키거나 입을 벌리고 턱을 좌우로 흔들어 줘도 괜찮아져요.


3. 흥분하지 마세요. 침착! 또 침착!!


4. 물 속 생물들을 만지지 마세요. 손을 찔려 다칠 경우 피가 나고 위험해질 수 있어요.




무서우신가요? 전혀 겁낼 것 없어요. 저도 처음에 헬맷을 쓰고 아래로, 아래로 내려갈 때만 살짝 겁을 먹었고 그 후로는 정말 재밌게 잘 놀았거든요. 걱정할 필요가 없는 것이 1:1로 안전요원이 따라 와 주세요. 저에게 계속 괜찮은지 묻고, 제가 봐야할 곳을 가르쳐 주시고, 물고기들을 유인해서 저에게 볼 거리를 제공해 주신답니다. 겁낼 필요 없어요.


아참! 안전요원과 물 속에서 소통할 수 있는 수신호가 있는데요,
서로에게 괜찮냐고 물을 때도, 괜찮다고 대답할 때도 손으로 하는 O.K 사인 아시죠? (검지와 엄지를 동그랗게 만들어서 하는...), 그리고 문제가 있다고 대답을 할 땐 손가락을 쫙 펴고 흔들흔들, 밖으로 나가고 싶다는 표현은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위를 향해 가리키면 됩니다.(물 속에서는 이 사인이 "최고"가 아니라 "나가고 싶다"예요. 그러니 최고로 멋진 장면을 만났을 때에도 되도록 사용하지 마시길~)






이건 물 속에서 제가 찍은 사진이에요. 물 속을 따라 걸어가면 길 끝에 요런 것을 만들어 두셨어요. 산호도 담아 놓고 물고기가 먹을 먹이도 담아 놓으셔서 물고기들이 이 주위에 빙빙빙 헤험치며 놀고 있어요.




저~기 니모가 보이시나요? 작고 귀여운 니모를 눈 앞에서 보는 기쁨. 저도 모르게 만질 뻔... 안전 요원이 만지면 안 된다고 다시금 일깨워 주어서 눈에, 사진에 많이 담아 왔답니다. 정말 예쁘죠?




저를 전담해서 보호(?)해 주신 안전 요원이에요. 바다속에서 사진도 찍어주시고, 물고기들에게 밥을 주셔서 제게 볼거리도 제공해 주신 정말 고마우신 분~ 아, 아까 물 밖에서 주의할 사항을 알려 주시던 바로 그 분이랍니다.


씨워킹을 하는 곳의 거리가 조금 짧은 것이 아쉽긴 했지만 물 속에서 30분 정도 있었다는데, 제가 느낀 체감 시간은 3분?? 정말 재밌고 신기한 경험이었어요. 일단 물 속에 들어가는 것이 약간 무섭지, 들어가기만 하면 나오기 싫을 정도로 편안해 지거든요? 저는 생각보다 귀도 괜찮아서 아무런 문제 없이 재밌게 씨워킹을 잘 즐겼어요.


바닷속 예쁜 풍경들을 조금 더 보시죠~

 

 

 

 

 

 

 

 

 

 

 

물 속에서는 이 철봉을 잡고 앞으로 이동할 수 있어요. 물 속 깊이 내려갈 땐 계단으로 한 걸음 한 걸음씩 아래로 내려가는 것이고요. 

  

 

 



씨워킹을 무사히(?) 마치고 다시 물 밖으로 나왔어요. 카메라를 방수팩에 끼운 채 그대로 사진을 찍었더니 사진이 뭔가 좀 찌글찌글한 느낌이 드네요~


 



그리고 여긴 사진이 뿌옇게 보이긴 하지만 소개 해 드리고 싶어서요, 어린이 풀이에요. 바닷물이 깊으니까 아이들이 놀기에는 위험할 수도 있잖아요? 엄마, 아빠 따라 놀러 온 아이들은 어린이풀에서 안전하게 놀 수 있는데, 철망을 친 풀을 바다 속으로 넣어 풀장을 만들어 주는 기능인 것 같았어요. 다른 곳에서는 흔하게 할 수 없는 씨워킹~ 코타키나발루를 방문하신다면 꼭 한 번 해 보세요~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