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5-02
대둔산 청노루귀가 쫑긋
대한민국 > 충청도
2014-04-05~2014-04-05
자유여행
0 0 1211
초롱둘

 

 

 

충남 논산여행

대둔산 청노루귀가 쫑긋

 

남도에는 벌써 매화축제가 펼쳐지는데 아직도 주변은 삭막하기만 하다.

이맘때쯤 제일 먼저 올라오는 봄야생화는 메마른 땅을 뚫고 올라오는 경이로운 생명력이 있는 만큼 군락을 이루고 있다.

혹시나 꽃이 올라왔을까 기대를 하며 대둔산으로 향하였다.

  

 

 입구에는 대둔산에서 볼 수 있는 야생화를 설명으로 만날 수 있다.

이 맘때 만날 수 있는 야생화는 노루귀, 얼레지. 양지꽃, 제비꽃등이다.

오늘은 어떤 야생화를 만날 수 있을까? 노루귀 사진을 보니 설렘으로 발걸음이 더욱 빨라진다.

 

​▲대둔산산행코스

대둔산은 논산,금산, 완주군에 걸쳐있는 작은 금강산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기암괴석이 빼어난 산이다.

금남정맥의 주봉인 대둔산의 절경 중에서 석천암과 군지계곡, 수락폭포로 오르는 산길은 사계절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

이 곳에서 직진하면 수락폭포를 지나 대둔산 정상 마천대로 가는 길이다.

하지만 ​오늘의 목적은 산행과 더불어 야생화를 만나고 싶은 마음에 마천대가 아닌 좌측 월성봉으로 향하였다.

바랑산 월성봉 방향은 탐방지원센터 앞에 있는 승전교를 지나가기전 좌측 계단이 있는 산길로 접어들면 된다.


 

바랑산방향 산길이 좋은 건 산길로 들어서는 순간 부터  계곡 물소리를 들을 수 있어 좋다.

이 곳에서 월성봉 흔들바위 2.6km, 마천대5.32km 이정표를 만난다.

아직도 삭막한 분위기의 산길, 하지만 메마른 가슴을 채우는 봄볕만큼은 화사하다. ​

 

 


 
▲얼레지
그리고 아무것도 없을 것 같은 산길에 조금만 눈높이를 낮추면 특별한 봄꽃을 만난다.
얼레지 군락지에는 짙은 보랏빛 얼룩을 띄고 있는 얼레지잎이 무성하게 올라와 있다.
4월초면 군락을 이뤄 분홍빛 꽃물결을 이루는 곳, 성급한 녀석은 벌써 꽃대가 올라와 마음 설레게 한다. 
 
 


 
▲둥근털 제비꽃
그리고 수많은 제비꽃 중에서 가장 먼저 올라 오는 둥근털제비꽃도 간간이 피어 보인다.
둥근털제비꽃은 순진무구한 사랑"이라는 꽃말에 어울리게 연한 자주색꽃은 잔털까지 보일 정도로 여린데 땅을 뚫고 올라온게 기특하다.
 
 
 
 
 
꿩의 바람꽃
누가 일러주지 않아도 봄 땅은 은밀하게 향기로 채워진다.
가날프게 서 있는 꿩의 바람꽃은 낮밤을 아는 명석한 꽃이다.
밤이면 오그라 들어 새색시처럼 다소곳해는 순백의 아름다움을 가진 꽃, 역광으로 보니  뾰얀 살결이 그대로 느껴진다.
 ​
 
 
청노루귀
 

 

 
청노루귀
역시 청노루귀 군락지에는 하나 둘 꽃이 올라와 있다.
바람난 처녀처럼 가슴이 벌렁거린다.
봄꽃을 담으려면 일단 큰절부터 올려야 할 정도로 바닥에 바싹 엎드려야 고고한 자태를 제대로 담을 수 있다.​
 
 


 
청노루귀는 다른 분홍색이나 흰색 노루귀보다 늦게 핀다.
꽃잎같은 꽃받침이 6-8장, 수술과 암술이  꽃안에서  한번 더 꽃처럼 화사하게 피어난다.
정말 노루귀를 만지면 이런 느낌일까, 꽃받침을 살짝 만져보면 부드러운 털이 만져지면서 부드럽다.

 
 
 
 
 

 

 
 
 
 
 

실컷 노루귀를 담고 다시 수락재를 지나 바랑산 월성봉으로 산행을 시작하였다.
된비알로 이어지는 가파른 계단을 오르면 금방 능선을 타게 된다.
좌측으로 낭떠러지가 이어지는 직벽을 끼고 걷는 능선길을 아찔함과 거침없이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걸어 걷는 재미가 있다.
 
 
​▲능선에서 내려다 보이는 양촌방향
 
바람맞으며 자란 토종 소나무의 향기를 맡고 걷다보면 어느새 흔들바위에 다다른다.
흔들바위는 거북이 등처럼 널찍한 모양으로 올라가서 흔들면 정말 밑으로 떨어질 듯 흔들거린다.
흔들바위 위에 오르면 멀리 양촌 중산리와 멀리 논산 탑정저수지까지 들어온다. ​

 


 

흔들바위에서 조금만 더 가면 월성봉 철쭉단지가 있다.
논산시에서 2012년부터 특화사업으로  3.0ha에 해마다 산철쭉을 식재하여 중부권 최대 규모의 산철쭉단지가 조성되고 있었다. 
4월 중순이면 철쭉을 볼수 있으며 축제가 펼쳐진다고 한다.
 


 
월성봉 철쭉단지에서 계곡을 따라 직행코스로 내려오면 경사가 심하긴 하지만 최단코스로 호젓한 산길을 즐길 수 있다.
중간에 바람을 피할 수 있는 자연석굴도 있는데 그 앞에 잠시 앉아 있으면 봄바람에 새순냄새가 느껴진다.
 

 
아직은 생강나무의 꽃망울 터지는 소리만 들리지만
봄기운이 사방에 넘치는 계절, 꽃이 피는 벅찬 계절은 점점 환한 빛깔로 산길이 채워질 것이다.
문득, 우리의 삶도 꽃처럼 화사하고 새롭게 피어나는 시간이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을 해본다.
 

 


 

 

 

대둔산 (041-746-6156) 논산시 벌곡면 수락계곡길 산 14-1
-입장료 : 무료
-주차료 : 버스 3,000원 / 승용차 2,000원
-주변 관광지 : 논산 수락리 마애불(벌곡 수락리) / 김집선생묘 (벌곡 양산리) / 백파 선생영당 (벌곡 조령리)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프로필이미지

산행 하셨나봐요. 꽃도 예쁘고, 날씨도 좋네요. 초롱님은 언제 뵐수 있나요?????? 5월은 좀 쉬셨으면, 6월에 모임에서 뵐수있나요????

프로필이미지

제가...마음만은 주총으로~~

프로필이미지

와아 꽃이 정말 예쁘게 피었네요~
등산은 싫지만 뭔가 이런 예쁜 아이들을 보기 위해서는 감수하고서라도 한 번 도전해보고 싶네요.

프로필이미지

예쁜꽃보러 일부러 이맘때면 꼭 가는 꽃밭이지요.
군락지를 알고 있다는건 참 행복한 일이지요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