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5-16
다인이 100일 기념 여행 다녀왔어요.
대한민국 > 충청도
2012-03-14~2012-03-14
자유여행
0 0 538
일레드



우리 다인이가 벌써 태어난지 120일이나 지났어요. 제가 임신 했을 무렵부터 여행의 참맛을 알아서, 얼른얼른 낳기만 해 봐라~! 얼른얼른 산후조리만 다 해 봐라~! 얼른얼른 백 일만 지나봐라!!! 어디든 다 떠나 주겠다! 아이들을 안고 업고 만날만날 돌아 다니며 실컷 놀아 주겠다...고 결심을 했었잖아요?


드디어,
다인이도 태어나고, 산후조리도 끝나고, 다인이 백 일도 지나고...해서 아이들 데리고 남편과 함께 첫 번째 가족 나들이를 떠나게 되었답니다. 다인이 백 일 기념 나들이인데, 겨울 여행의 백미인 온천 여행으로 리솜 스파캐슬에 다녀 오게 되었어요.


저희 아이들이 둘 다 물을 좋아하고요, 저는 수영도 못하는 주제에 워터파크를 좋아해서 온천물이라 따땃하고 놀고나면 매끈해진다는 리솜 스파캐슬로 떠나게 된 것이지요.




이번 나들이를 위해 특별히 다솔 군의 수영복을 새로 장만했어요. 푸우가 그려져 있는 꿀벌 무늬 수영복인데요, 수영복은 자주 입히는 옷이 아니기 때문에 넉넉하게 5~6세용(다솔이는 현재 29개월)으로 샀어요. 앞뒤 빵빵한 짱구인 다솔 군은 수영모자는 딱 맞았고요, 바지에 줄일 수 있는 끈이 있어서 편하게 잘 입을 수 있었답니다. 수영장 안에 무수한 아이들이 많았지만, 꿀벌 무늬 수영복을 입은 우리 다솔이가 가장 귀엽게 보였던 것은 제 아들이기 때문이었을까요?


??? 그런데 새로 태어난 다인이 수영복을 사지 않고 왜 다솔이 수영복을 샀을까요? 흑흑흑... 다인이는 다솔이의 수영복을 물려 입혔거든요. 다솔이의 수영복이 전신 수영복이었고, 색깔도 빨강과 보라색이 섞인 것이라 다인이가 입기에도 괜찮았기 때문에(어쩌면 원래 여자아이 것이었을지도...) 몸이 훌쩍 다란 다솔이 수영복을 사게 된 것이에요.




다인아, 물려 입혀서 미안해 ㅜㅜ
(다솔이가 입은 모습 보기 : http://hotsuda.com/561)



반 백수인 저희 부부는 무조건 평일에 떠나지요. 길도 안 막히고 사람도 적어서 아이들 데리고 떠나기에는 정말 좋은 조건인데요, 서울에서 두 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리솜 스파캐슬, 저희는 2박 3일 일정으로 놀다가 올 계획이었답니다.




첫날에 여유를 갖고 느긋하게 출발해서 드디어 덕산에 위치한 리솜 스파에 도착. 우선 체크인부터 했어요. 이번 나들이의 목적은 아무 생각 없이 푹 쉬다가 오자였기 때문에 사진도 별로 없고(특히나 스파 안의 사진은 하나도 없고, 2박 3일의 일정 중 세 번째 날의 사진도 없어요. 이해해 주시길 바라요.) 글도 두서가 없을 것 같아요.




리솜 스파캐슬에서 저희가 묵었던 곳은 테마동의 27평 콘도형이었어요. 4인 가족이 묵기엔 넉넉하게 큰 평수였고 취사도 할 수 있어요. 그러나 이번 나들이의 목적은 푹푹푹 쉬다가 오는 것 즉석밥에 김만 먹을 지언정 음식을 하지는 않을 생각이었죠.


리솜 스파캐슬에 머무르는 동안 먹을 빵, 과자, 컵라면, 캔참치, 즉석국, 즉석밥을 미리 준비해 갔고요, 리솜 스파캐슬 안에 있는 다빈 식당에서도 음식을 사 먹을 예정이에요. 팁을 하나 드리자면, 리솜 스파캐슬 주변에 음식점이 아주아주 많고, 닭튀김을 배달 시켜 먹을 수도 있다는 사실!


저희도 첫날 실컷 수영을 하고 와서는 BBQ에서 양념 통닭을 시켜(밤 10시에!!) 신나게 뜯어 먹었답니다. 리조트 안에서도 생맥주와 닭튀김을 팔지만 역시나 좀 비싸거든요.


저희가 묵었던 27평형 콘도식 숙소를 좀 보여드리면서 리솜 스파캐슬 포스팅의 전편을 마칠까 해요. 너무 길어지면 지루하실까봐요~


 

 



텔레비전과 소파가 있는 거실,


 



식탁이 있는 부엌,
유리컵, 머그컵, 조리를 할 수 있는 도구, 냄비와 프라이팬, 수저, 밥솥이 있는데 좀 낡았어요.
냉장고 속에는 물도, 아무 것도 없었답니다.


 



폭신한 이불이 가득들어 있는 이불장이 있는 온돌방,


 



욕실, 손세정제만 있었고 다른 세면도구는 하나도 없었답니다.


 

 

 

 

 



침대, 화장대, 옷장, 스탠드가 있는 침대방. 다인 양은 벌써 침대에 누워서 자고 있어요. 
숙소에 들어와서 아직 어린 다인이와 피곤한 다인 아빠는 우선 잠을 좀 자고, 다솔이와 저는 둘이서 좀 놀며 기다렸다가 저녁을 먹고 온천욕을 하러 갈 거예요. 그럼 다음 글에서 또 봬요.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