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5-16
안면도 "꽃지 해수욕장"에서 있었던 세 가지 일들.
대한민국 > 충청도
2012-07-29~2012-07-29
자유여행
0 0 631
일레드



충남 태안 안면도에 있는 꽃지 해수욕장에 다녀왔어요. 저희 가족은 지난 6월 말에 일찌감치 1박 2일 가족 여행을 다녀왔는데요, 지금이 한창 해수욕하기 좋을 것 같네요. 요즘 정말 덥죠? 이럴 때 바다에서 시원하게 물놀이 해야 하는 건데... 저희가 갔을 땐 아직 바닷물이 차가웠고(마음 급한 여행객 중 아이들과 함께 바다로 풍덩풍덩 들어가는 분들도 계시긴 했어요.) 또 유독 흐렸던 날이라 바닷물에는 발만 담그고 돌아왔어요.




꽃지 해수욕장은 저희 숙소였던 리솜 오션 캐슬 바로 앞에 있는 바다여서 수영복 위에 가볍게 비치웨어 걸치고 (아이들은 수영복만 입혀도 괜찮을 듯) 바닷가에 나가 놀다가 샤워도 하지 않고 돌아 오기에도 좋아요. 정말 5분도 안 걸릴 정도로 가깝거든요. (생각할 수록 날씨가 여러모로 안타까웠네요.)


꽃지 해수욕장에서 무척 재미있게 놀고 왔는데,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보여 드릴게요~


1. 모래성 쌓기


 

 

 

 

 



다솔이는 2011년 2월에 처음으로 바다를 봤었는데, 사진을 찾아 봤더니, 정말 많이 자랐네요. 다솔 군.
(난생 처음 바다를 본 다솔이  http://hotsuda.com/693)



그 이후로 몇 번 더 바다를 보고, 듣고, 느낀 다솔이가
이번에는 서해 바다 꽃지 해수욕장을 맘껏 즐깁니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성큼성큼 걸어 들어가서는 모래성을 쌓기 시작했어요. 땅을 팔 수록 물이 나오는 것도 신기하고, 몰랑한 모래의 감촉도 싫지 않은 듯 했죠.

 

 

 

 

 

 



썰물일 때라 바닷물은 저~~기 멀리 보이고, 물이 빠져 나간 자리엔 조개와 작은 바다 생물들이 보였어요.


 

 

 



다솔이도 조개를 잡고,


 

 

 



새들도 조개를 잡고. 리솜 오션 캐슬에서 조개 캐기 체험도 신청을 받았었는데요(1인당 8천원), 장갑 등의 준비물도 없었고, 조개를 많이 잡아도 별로 쓸 데 없을 것 같아 저희 가족은 신청하지 않았어요.

 

 

 

 

 

 



대신 다솔이는 모래성 쌓기를 하고, 다른 가족들은 바다를 즐기며 재미있게 놀았답니다.


2. 모래 뿌리기 장난


 

 

 



모래성 쌓기를 하면서 재미있게 놀던 다솔이가 이번에는 해맑게 웃으며 달려 옵니다.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어찌나 해맑게, 순진하게 웃으며 오는지 슬쩍 겁이 났어요.


다솔이가 너무너무 귀여운 모습으로 애교를 부릴  땐 살짝 의심(?)을 해 볼 필요가 있는데요,


 

 

 



역시나 두 손 가득 모래를 안고 왔어요. 뿌리겠다는 것이지요!!!
눈치 빠른 엄마, 아빠는 얼른 숨어 버렸고,
다솔이의 목표는 할머니!


 

 

 

 

 



그러나 할머니도 맘처럼 잡혀 주지 않고, 다솔이는 슬슬 약이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모래에 넘어진 다솔 군,
잘못 넘어져서 입에 모래가 조금 들어갔었나 봐요.
엥? 이게 뭐야!!!
속상해 하다가, 아픈 척 하다가,
괜찮냐며 다가오는 가족들을 보자 돌변!!


 

 

 

 

 



그대로 일어서서 다가 오는 가족들을 향해 모래를 촥~~~~~ 뿌렸는데요,
럴쑤럴쑤 이럴쑤!!


 

 

 



오히려 자기의 눈에 모래가 잔뜩 들어가고 말았어요.
눈이 따가워서 울고, 따가운 눈을 비비다 모래는 점점 더 많이 들어가고, 손에도 모래가 잔뜩 묻어 있고!


 

 

 

 

 

 

 



결국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생수로 다솔이의 얼굴과 손을 씻어 주셨어요.
그 와중에 저는 비싸게 산 생수가 아깝고...... .


 

 

 

 

 

 

 

 

 

 

 



다솔이는 후회막심합니다.



3. 아빠와 함께 바다보기

 


 

 



꽃지 해수욕장까지 왔는데, 바닷물에 발 한 번 담가 봐야 되잖아요?
그런데 다솔이는 모래 장난을 잘못쳐서 눈에 모래가 들어간 이후로 컨디션이 급격히 나빠졌어요.바다에 가지 않겠다고 버티는 다솔이와, 그러면 후회할 것 같은 저희 부부.


 

 

 

 

 



가지 않겠다고 우는 다솔이를 남편이 안고 바다로 뛰어 가고,
다솔이는 싫다과 웁니다. 이런 경험 다들 한 번씩 있지 않으세요? 좋은 거 보여 주려고 부모는 데려가려 하고, 아이는 안 가겠다고 떼 쓰고, 부모도 속 타고, 아이도 속 타고......


 



결국 제가 안고 바다쪽으로 다솔이를 데려갔어요. 다솔이는 저에게 오면 안정을 되찾거든요. 저와 함께 파도 앞까지 갔고, 그 다음엔 아빠와 함께 바다를 보게 된 다솔이.


 

 

 



막상 가 보니 재미있었나봐요.
비록 발만 담그는 정도였지만 아빠와 함께 파도도 즐기고, 재미있게 놀았어요. 이번 여행에서 다솔이는 또 한 번 바다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겠지요? 아이와 함께 놀러를 자주 가는 까닭 중 하나가 여행을 통한 체험이 책을 통한 간접 체험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깨닫게 할 거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조금 번거롭고 힘들더라도 꼭 아이들을 데리고 여행을 하려고 한답니다.

 

 

 

 



아빠와 바닷물에 들어가 놀면서, 아빠와도 좋은 추억을 쌓았을 것 같아요.

 

 



바다에서 나올 때는 아빠가 다솔이를 내내 안아 주었답니다. 약간 쌀쌀했을 텐데, 모래가 묻어 생수로 세수를 하고, 바닷속에 들어가기까지 했던 다솔 군.


이럴 때 숙소가 가까우니 좋지요. 남편과 다솔이는 숙소로 올라가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고 옷을 갈아 입고 다시 나오기로 했고요, 그 동안 친정 부모님과 다인이와 저는 리솜 오션 캐슬을 둘러 보며 산책을 하기로 했어요. 리솜 오션 캐슬도 규모가 꽤 커서 (호텔동 빌라동으로 나뉘어져 있어요. 저희는 호텔동에 묵어서 빌라동 쪽을 구경해 보기로 했지요.) 둘러 볼 것이 많았거든요.


꽃지 해수욕장에서 모래성을 쌓으며, 모래 장난을 치며. 아빠와 함께 바다를 구경하며 놀았던 다솔 군. 이번 여행을 통해 훌쩍 자라 있길 기대해 봅니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