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5-31
베트남 메콩강 투어에서의 타조와 악어 체험
동남아 > 인도차이나반도
2013-04-25~2013-04-28
자유여행
0 0 1752
이종범


 


보트를 타면 두군데에서 내려준다. 그 중 첫번째 목적지인 공원이다. 꽤 오래된 공원 같은데 비수기에 와서 그런지 관광객이 거의 없었다. 

 

 



오래된 듯한 다리를 건너가면 공원이 시작된다. 경비원도 있고, 매표소도 있는 어엿한 공원이다.

 

 

 
우리가 다녀오는 동안 해먹에서 잠을 청하는 보트기사님. 해먹에 눕는다는 건 그만큼 시간이 좀 걸린다는 뜻일거다. 

 

 

 
매표소에서 티켓을 구매하면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료는 4명에 100,000 VND이었으니 1인당 25,000 VND, 한화로 1200원 정도이다. 

 

 

 
약간은 썰렁한 놀이공원이었다. 오리배가 있고, 베트남 사람들이 사용한다는 바구니배의 모습도 보인다. 

 

 


통로는 멋지게 대나무로 만들어졌으나 아직 비수기여서 그런지 보수작업이 한창이었다. 

 

 

 
헉!!! 나무에 달린 것은 바로 젝프룻이었다. 저 큼직한게 길가의 나무에 주렁주렁 달려 있다니. 보는 것만으로도 배가 불렀다. 10년 전 말레이시아에서 처음 맛본 젝프룻. 열대과일 중에 가장 먼저 맛 본 과일이라 그 맛을 잊을 수가 없다. 노란 과육이 쫄깃쫄깃 씹히는 달달한 그 맛은 입에 군침이 돌게 만든다. 

 

 

 
이 공원의 하이라이트이다. 타조타기와 악어 밥주기. 우선 타조를 타 보았다. 생각보다 거대한 몸집과 날렵함에 놀랐다. 타조를 타고 한바퀴 도는 것인데 스릴 만점이다. 말도 아니고 소도 아니고 새의 등을 타고 달리는 것이라 깃털의 느낌이나 두발로 걷는 그 느낌이 신기하다. 한번씩 모두 타 보았는데 계속 저 타조만 타게 되어서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 타조나 사람이나 먹고 살기 참 힘든 것 같다. 

 

 


타조타기 다음으로 유명한 악어 밥 주기. 낚시대에 고기를 묶어서 악어를 자극하는 좀 치사한 놀이다. 악어랑 놀다가 먹이를 준다고 생각하고 마음을 편하게 먹고 악어 낚시를 시작했다. 

 

 

 
헉... 악어다. 무서운 생각보다 악어가죽 백과 지갑이 생각가는 건 내가 세상에 너무 찌들어 살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먹이를 먹기 위해 경쟁이 일어난다. 서로 먹이를 먹으려고 점프를 시도하고 있다. 설마 기어올라올 수 있는 건 아니겠지?...

 

 

 


이곳에는 100여마라의 악어가 있다고 한다. 저 물에 들어가면 그냥 악어밥인 것이다. 

 

 


한번 물리면 팔 하나 잘려야 놓을 것만 같은 기세로 입을 쩍 벌린다. 동물원에서 보는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바로 발 밑에 있는 악어를 볼 수 있으니 말이다. 악어가 마음만 먹으면 사람을 공격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섬뜩했다. 

 

 


악어 탈출? 조형물이다. 약간은 조악한 모습들이 이 공원의 특징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타조 타기와 악어 낚시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울 것이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