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7-17
광나루 한강 수영장, 더워서 집에 있기 싫을 때! 아이들과 함께 신나게 놀다 왔어요.
대한민국 > 서울
2013-07-08~2013-07-09
자유여행
0 0 885
일레드

 

 







아이들 데리고 한강 수영장 다녀왔어요.







너무 더운 요즘, 아이들이 어린이집에서 돌아 올 무렵이 되면 슬슬 걱정이 시작되는데요~
아이들에게 텔레비전과 스마트폰을 덜 보게 하면서
재미있게 놀 수 있는 것들을 많이 만들어 줘야 되는데 집에서 노는 건 한계가 있잖아요?
특히 어린이집이 쉬는 주말에는 온종일 뭘 하고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야 될지 너무너무 무서워요~




 작년이랑 시설도 똑같고 요금도 똑같고... 별로 달라진 것이 없었어요.
입장료19세 이상 어른 5천원, 13세~18세 청소년 4천원, 6세~12세 어린이 3천원이에요.
주차권에 확인 도장을 찍으면 주차비 50%를 할인 받을 수 있는 것도 좋아요.


 




작년에 한강 수영장에 왔던 글을 다시 읽어 보니
달라 진 것은 다솔이가 쑥쑥 자랐고, 다인이가 젖살이 좀 빠졌으며
남편(라식으로 광명을 찾았음)과 제가 1년 사이에 뒤룩뒤룩 살이 찌고 늙은 것 밖에는 없네요.
수영장은 그대로인데 사람들만 변했어요.





 








날씨는 살짝 흐린 것 같았으나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후텁지근,
가만히 앉아 있어도 후끈후끈 땀이 줄줄 흐르는 불쾌지수 최강의 날이었는데요~
수영장에 가길 정말 잘 한 것 같아요.






이번에는 돗자리와 모기장을 (텐트가 없어서 텐트 대용으로) 가져 갔는데~ 그런대로 유용하게 잘 사용했어요.
남들 시선 피해서 누워서 자고 싶을 때 모기장 속에 들어가서 쉴 수 있었거든요.









 






튜브 두 개를 입으로 후후후~~~ 불어 바람을 채우고
옷을 갈아 입고 물놀이 준비 완료.








 








토요일이라서 정말 사람들이 수두룩 빽빽, 물 반 사람 반이었는데요~
그런대로 놀만 했어요.
아이들은 정말 재미있어 했답니다~
6세 미만의 아이들에겐 비싸고 멀리 있는 캐리비안베이보다 가까운 한강 수영장이 더 좋아요.







 







다솔이는 모기장을 거대한 튜브 정도로 생각했는지
모기장을 가지고 수영장에 들어 가겠다고~ 정말 기발하네요~







 







집에서 탈출하는 마음으로 나왔기 때문에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고 수영복만 가지고 나왔는데요~
카메라도 챙기지 않아서 모든 사진이 다 휴대폰으로 찍은 것이에요.
사진도 몇 장만 찍고 그냥 신나게 놀았는데요~





한강 수영장은 45분 물놀이 후 15분 동안 휴식 시간을 갖거든요?
아이들은 그 15분도 못 견뎌서 물에 들어 가겠다고 도망가고, 잡으면 또 도망가고...
저희 아이들은 왜 이렇게 물놀이를 좋아하는 걸까요?







 

 








한강 수영장에는 파라솔이 설치 되어 있으므로 돗자리만 가져 가시면 되고요,
편하게 누워서 쉬고 싶으신 분들은 텐트도 많이들 가져 오셨더라고요.
매점도 있지만 도시락 싸 오신 분들도 많으셨어요.
음식을 배달 시킬 수는 없지만 미리 준비해서 가져 오면 어떠한 제재도 없기에
치킨, 피자, 김밥, 떡볶이, 라면.... 각양각색의 도시락들의 향연이~~







 

 

 







저희가 주로 놀았던 중간 깊이의 수영장과 유아 수영장이에요.
중간 깊이의 수영장에서 놀다가 15분의 휴식 시간에는 유아 수영장으로....
다솔이 다인이는 도무지 쉴 생각을 않거든요.
뽈뽈뽈 걸어가서 수영장에 뛰어 들려는 걸 잡으러 다니는 것 보다
아예 쉬는 시간엔 유아 수영장으로 가는 것이 더 쉬운...






 



매점에서 5천원 짜리 팥빙수 사 먹었어요.


 

 

 






살짝 비싼 감이 있지만
수영장에서 이 정도면 꽤 괜찮은 편인 것 같아요







 







팥빙수 한 번 사 먹고,
그 후로 3시간 이상을 물놀이에 전념한 저희 가족,
저는 모기장에서 잠시 쉬기도 했지만
아이들과 남편은 단 1분도 쉬지 않고(?? 못하고??) 내내 물놀이를 했답니다.
아이들의 불꽃 체력을 또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지요.









저녁 시간이 되어 슬슬 배가 고팠어요.
매점에서 먹는 것 보다는 집에 가서 제대로 밥을 먹는게 나을 것 같아서
차로 10분 거리인 집까지 수영복을 입은 채로 가기로 했어요.
샤워 시설이 되어 있지만 뜨거운 물은 안 나오니까 어린 아이들을 씻기는 데엔 조금 무리가 있었거든요.
아이들은 수건으로 몸을 대강 닦은 후 수영복을 입은 채로 집으로 가고
(날씨가 무더워서 주차장까지 가는 동안 수영복이 대부분 말랐어요.)
저와 남편은 수영복 위에 옷을 껴 입고 집으로 가기로 했지요.







 

 

 

 

 






오는 길에 차 안에서 깊이 잠든 다인 양.
집에 오기 싫다고,,, 물놀이 더 하고 싶다고 그렇게 울더니~
차에서부터 곯아 떨여져서 저, 남편, 다솔이가 샤워를 하는 동안 욕조에서 기절한 듯 잠을 잤는데요~






비누칠 해서 싹싹 씻기니 언제 그랬냐는 듯 되살아나서
밥 먹고, 놀고... 아이들은 금세 체력을 회복하더라고요. 일찍 자 주길 바랐건만...... .
그래도 가까운 곳에 한강 수영장이 있어서 정말 마음이 놓입니다.
주말이 되면 무조건 한강 수영장으로 도망가는 걸로~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프로필이미지

!!!!!! 욕조 사진!!! 빵 터졌어요 ㅎㅎㅎ 아가가 정말 열심히 놀았나봐요 ㅋㅋ 구도 최곤데요 ㅎ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