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4-07-31
코타키나발루, 바다 위의 낭만 카약 타기
동남아 > 말레이시아
2013-06-08~2013-06-15
자유여행
0 0 459
일레드

하야트 제티라는 선착장에서 배를 타고 십 분 정도 들어가면

툰구 압둘 라만 해양공원이 나와요.

코타키나발루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이 섬투어를 계획하시면서,

마누칸섬, 사피섬, 마무틱섬, 가야섬, 수럭섬을 공부하시잖아요?

이 5개의 섬은 서로 가까이 조르륵 붙어 있고

그 전체를 통틀어 툰구 압둘 라만 해양공원이라고 하는 것이지요.

제일 큰 섬이 가야섬, 그 옆에 작은 사피섬, 반달 같이 생긴 마누칸섬,

그리고 그 옆에 작은 마무틱섬과 수럭섬이 있어요.

해양 엑티비티를 즐기기 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이 곳을 찾는대요. 

   





   

신혼여행 아니더라도 카약 탈 수 있다!!!

   

   

구명조끼 갖춰 입고 카약 탈 마음의 준비를 마쳤는데,

카약이 보통 어려운게 아니라서 여자끼리는 절대 잘 못타고,

남자랑 커플로 탄다고 해도

팔에 힘이 없는 빈약한 남자라면 없느니만 못하답니다 ^^

평소에 운동 좀 했다 하는 남자 분들만 도전하시길~ 

   

   

   





   

   

팔을 수평으로 쫙 펴고

파트너와 호흡을 잘 맞춰서 오른쪽 왼쪽 번갈아 가면서 노를 저어 주는데,

노는 건 좋아하지만

운동신경 꽝에 방향치인 저에게 제대로 노를 젓기란 거의 불가능,

이 날 현지인 스텝분 많이 고생 하셨을 거예요~

   

   



   

창 넓은 모자 꾹꾹 눌러 쓰고 이제 정말 카약 타자!

백화점 좌판에서 만원주고 샀던, 정가 129,000원의 메트로씨티 모자~

코타키나발루를 여행하는 내내 정말 유용하게 잘 썼어요.

바다에서, 섬에서 함부로 막 썼던 탓에 여행 후에는 버려야 했지만 ^^

   

   







   

카약이 보통 무거운게 아니라

옮기는 데도 장정 여러명이 필요하고,

엉덩이부터 카약 속에 쏙 넣고 두 자리 쭉 펴 넣고,,,

자리를 잡으면

   



   

   

   

앞에서 쭉~ 밀어서

바다 위로 퐁당은 아니고 둥둥~

이 때 뒤집어 질까봐 좀 무서운데, 일단 바다로 나가면 정말 신나요!!!

   

   



   

   

안녕~

저랑 같이 탔던 힘 좋은 현지인 스테프가

외국인은 잘 모르는 툰구 압둘 라만 해양공원의 경치 좋은 포인트로 데려가 줬는데,

카메라를 가지고 타지 않아서

진짜 예쁜 그곳을 눈으로만 보고 사진으로 남기진 못했어요. 아쉽...

아마 한국인 신혼여행 커플들은 멀리까지 가지는 못했을 거예요.

   



   

   

   

   

   

흰색 튜브 위에 앉아 있는 분은 안전요원.

그 위에 앉아서 매의 눈으로 고객의 안전을 책임 지심.

   

   






   

   

   

저는 별로 힘을 쓰지도 않았는데,

카약을 탄지 10분 정도 만에 팔이 너무 아파서 그냥 노는 폼으로 들고 있었고 ^^

게다가 박자가 잘 안 맞아서 자꾸만 의도하지 않는 곳으로 배가 움직이려고, 혹은 움직이지 않았기에

나중에는 아예 노를 내려 놓고 그냥 즐기기로 ^^

코타키나발루 남자들 진짜 힘 좋던데요?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