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08-25
(태국) 사랑보다 아름다운 유혹 5 - 내가 원하던 곳
동남아 > 태국
2009-01-02~2009-01-17
자유여행
0 0 323
태국공쥬 별

이런저런 사색에 잠겨있을 때 쯤 배 시간이 다 되었다.



100B를 내고 배에 오르니 나말고 4명이 서양아해들이 이미 타고 있다.

인사를 하고 자리를 잡고 앉았다.




아...

햇살이 너무 따뜻하다.

한국에서 6개월동안 이런 날씨가 너무 그리웠었다...




 배가 출발하니 다들 경치를 바라보느라 말이 없어진다.




넘넘 예쁜 롱비치도 지나고.(사실 이 때는 여기가 롱비치인줄도 몰랐다)

배는 피피섬을 살짝 돌아 섬의 동쪽으로 가는 듯 했다.


그리고 약 십여분을 타고 내린 오늘 나의 리조트,

드디어 Ao Toh Ko Resort에 도착했다.






▼아오 토 코 리조트 리셉션 겸 식당.




이곳에서는 과연 어떤 일들과 어떤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을까.

왠지 재미있는 하루가 될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




--------------------------------------------------------------------------------------



너무나 한적하고 조용한 리조트, Toh Ko Beach Resort.

도착하자마자 느낀 바로 내 첫 느낌이다.

그리고 그 첫 느낌을 받을 그 즈음에

나를 반갑게 맞이하며 다가오는 한 사람,

이 곳 주인으로 보이는 인자하게 생긴 아주머니이다.


아까 타운에서 미리 예약하고 받은 500B짜리 바우쳐를 내미니

방이 아직 정리되지 않았으니 내게 잠깐 앉아서 기다리라고 한다.


내가 선택한 방은 가장 낮은 사양의 500B짜리 방갈로.


사실 혼자이니 많은 것들이 힘들다... 특히 방문제.

혼자 500B라면 둘이면 1000B짜리 방이 가능할텐데

이번 여행에선 난 언제나 선택의 여지없이 가장 싼 방이다.

방이 어떨지 심히 걱정이 되지만

그래도 여기 이 작은 해변이 예쁘고 운치있으니

최악의 방만 아니라면 오늘 하루쯤은 용서해줄 수 있을 것 같다. ^^




아.... 진짜 아담하고 이쁜 해변이다... 완전 조용하구~



그렇게 시간가는 줄 모르게 방이 나길 기다리며

작은 레스토랑 앞 테이블에 앉아

해변을 바라보고 있는데

어느덧 내 바로 옆 테이블에 한 흑인 여자가 혼자 앉는다.

그리고 음식 주문을 하려 한다.

(어라... 이 여자도 혹시 혼자인가??


이런 리조트에 여자 혼자라니 설마... 나같은 사람이 또 있을려구~)

그런데 한참이 지나도 그 여자 앞엔 아무도 앉지 않는다.

(얼~ 혼자가 맞는 모양인데?


어차피 나도 피차일반 혼자인데 인사나 해볼까?)

[안녕?]

[어, 안녕?]

[여기 혼자 왔어요?]

[네 혼자 왔어요.]

[아, 나도 혼잔데. ^^ 여기 얼마나 있었어요?]

[여기에만 6일째에여. 근데 앞으로 얼마나 더 있을지 모르겠어요.]


그녀는 스코틀랜드 사람이고 이름은 줄리아라고 했다.

여기 Toh Ko Beach가 좋아서

6일을 머물고도 앞으로 얼마나 오래 더 머무를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왠지 기분이 좋아졌다.

먼저, 굳이 이곳으로 찾아 온 내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에 기뻤으며

나처럼 누군가가 이 작은 리조트에 혼자라는 사실이 기뻤다.


[난 오늘 하루만 묵으려고 하는데


만약 여기가 좋으면 더 묵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나도 모르게 내 입에선 이런 말이 나오고 있었다.

(왠지... 하루만 묵기엔 아까운 곳일지도 몰라.


일단 내일도 이곳이 좋다면 하루 더 있자. ㅎㅎ)

맞다, 난 아무런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냥 맘대로 하면 되는거야! 야호!!


그러는동안 오늘 나의 보금자리 정리가 다 되었다는 아주머니의 말씀.






▼부푼 가슴을 안고 도착한 나의 방갈로



바로 이 곳이다.

(얼~ 밖에서 본 느낌은 좋은데? 자연친화적인 느낌 조아.... ㅋㅋ


왠지 방 안도 맘에 들 것 같은... 후훗)





▼그리고 들어간 방.



아....

맘에 든다. ^^

전혀 고급스럽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완전 정감가는 real bangalow 느낌.

바로 내가 찾던 방이라규~~~ ^^

이거이거 성수기에 피피에서 500B로 이런 cozy한 방을 얻다니

피피가 급 좋아졌다. ㅎㅎ

그럼 이제 짐풀고 식사도 하고 슬슬 바다를 즐기러 가볼까?




그리고 간 레스토랑.

여기 해변같이 작고 아담하다.





자, 그럼 함께 해야지???

기분이 좋을 때, 기분이 나쁠 때 빠질 수 없는 나의 사랑... ㅋㅋ

뭔지... 이제 아시나요??

.

.

.

.

.

.

.



바로 Chang Beer~


line_characters_in_love-1



홍홍~~

팟타이와 함께 주문한 나의 사랑 Chang.

이상하게 피피에 온 후로 계속 술이 땡긴다.

원래도 술 무지 좋아라하지만. 하하... ;;;;;


아... 이곳은 정말 술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리조트구나.....

(이렇게 억지로라도 내 행동을 합리화..... ㅡㅡ;;)



그나저나 더운 날에 낮술하니 알딸딸 너무 기분 좋다~ ㅎㅎ


그럼 슬슬 해변을 즐기러 나가볼까?

해변에 혼자놀기 준비물들 일렬로 펼치고~








▼그림을 그리려고 조용히 엎드려본다...



그런데 마음이 이상하게 붕 떠있는 느낌이라

왠지 그림이 그려질 것 같지 않다.

이곳의 느낌은 그냥 음악이나 들으며

아무것도 하지않고 누워있어야 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다.



아...

내 어깨너머로

음악과 음악사이 파도소리가

간주처럼 들려온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