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4-11-20
600년된 은행나무가 있는 맹씨행단
대한민국 > 충청도
2014-11-06~2014-11-06
자유여행
0 0 709
초롱둘

 

아산여행

맹씨행단

은행나무에 물이 들기 시작하면 생각나는 곳, 아산

사계절 아름다운 공세리성당을 비롯하여 곡교천은행나무길과 현충사 단풍, 외암민속마을 그리고 맹씨행단이다. (사진은 11월 6일담은것)

아산 맹씨행단은 조선초기 청백리로 유명한 맹사성(1360-1438)이 살던 고택으로 세덕사, 두괴정, 600년된 두그루 은행나무가 있다.

맹씨행단은 맹씨가 사는 은행나무 단이 있는 집이라는 뜻이다.



 

 

아산시내에서 39번 국도와 623번 지방도로를 가다보면 배방면 중리마을에 들어서 마을 안쪽으로 들어오면 맹씨행단의 주차장이 좌측에 있다.

잘 보존된 고택이 대부분 그렇겠지만 맹사성행단 역시 설화산을 진산으로 앞으로 배방산이 안산으로 나지막하게 감싸고 있는 아늑한 마을에 자리잡고 있다.

마을입구부터 비교적 잘 보존된 돌담과 은행나무가 많아 마을의 분위기를 읽을 수 있다.

 

 

 

 

개울에 걸쳐진 다리를 건너면 맹씨행단의 사고가 좌측에 있다.

굳게 닫힌 사고 앞에 단풍잎이 유난히 아름다워 한참을 머물게 한다.

그 앞에 우뚝 선 350 여 년된 회화나무는 계절을 가늠할 수 없는 초록으로 반겨준다.

 




 

▲청백리 맹씨행단 유물전시관


 

 





 언제나 열려있는 맹씨행단 대문이다.

문을 들어서면 낡은 관리사에 거주하고 계시는 21대 종손 맹건식, 성낙희부부를 뵐 수 있다.

할아버지께서 귀가 살짝 안들리시는 듯 할머니의 목소리가 크게 들린다.

깍듯이 인사를 드렸더니 이미 약속된 진사..들인줄 알고...

아. 그분들이 아닌것 같은데요... 하면서 얼른 마당을 지나 우측 계단을 올라가면 맹씨행단이 있다.

 

 

 


 


몇 계단만 올라왔는데 안채만 덩그러니 남아있는 마당에 은행잎이 노랗게 채워 설렁함을 덜어주고 있다.

들어오는 입구는 마치 원시림을 방불케하는 숲 속 같은 느낌이었다면 전혀 다른 분위기가 느껴진다.

 

 

 

 

 오늘의 주인공은 아무래도 은행나무이다.

발밑으로 물컹한 은행알이 밟히면서 독특한 냄새가 진동하지만 그래도 가감하게 은행나무 아래로 들어가 보게 된다.

 

 

 

 

 

 맹사성이 직접 심은 쌍행수는 600여년의 세월만큼 해마다 은행을 다섯가마정도 떨어진다고 한다.

맹사성은 이곳에서 축대와 단을 쌓은 다음 후학들에게 강학을 하였다 하여 맹씨행단이라 불리게 되었다 한다. 

 

 

 

 

 

은행나무 아래서 보니 고택의 단출한 모습이 더욱 느껴진다.

본래 고려 말의 최영(1316-1388)장군이 살던 집인데 맹사성이 손녀사위가 되면서 물려받은 것이다.

 

 

 

 

 

명재상의 청빈한 삶이 그대로 느껴지는 건물은 정면 4칸 측면 3칸으로 변형되어 H 자를 이루고 있다.

대청 위의 높은 용마루가 맞배지붕이며 옛 모습을 가장 잘 나타내주는 것은 기둥에서 솟을 합장이 있는 마루대공을 올린 수법으로 민가에 유일하게 남아있는 예이다.

또한 사면에 모두 넉살 문짝과 앞면에 네짝 중 한칸만이 사람이 드나드는 문짝이며 양쪽으로 작은 온돌방이 있으며 부엌채와 헛간채, 사랑채는 사라진 형태이다.

 

 

 

  

 

 

바로 옆에 있는 세덕사는 고려말 두문동 72현이 맹유, 맹희도, 맹사성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사당격인데 마루가 있어 마치 사랑채 같은 느낌을 받는다.

 

 

 

 

 

 

 

 맹씨행단 돌담을 너무 언덕으로 올라오면 소담스런 고택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 곳이 좋은 이유는 내려다보는 맹씨행단의 모습도 있지만 뒤로 병풍처럼 서 있는 송림이 제법 멋스럽다.

 

 

 

 

  

간격을 두고 서 있는 소나무는 울창한 멋은 없지만 돌담옆에 서 있으면 멀리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돌담 끝에 자그마한 쪽문이 보인다.

 

 



 

쪽문을 지나 들판을 가로질러 200미터 쯤 가면 구괴정이라는 정자가 있다.

정자는 과거 맹사성이 황희, 권진 등 두 재상과 우의를 다지며 회나무 아홉 그루를 심고 정사를 논하였다고 한다.

지금은 그루만 남아있다고 하는데 가보려다 그냥 멀리 들판만 바라보는 것으로 만족하였다.

 

 

 

 


  

 

맹씨행단은 한옥이 주는 공간의 향연, 창호틀이 만드는 풍경화, 한옥에 숨은 과학적인 설계 등 화려한 한옥의 멋을 느낄 수 는 없지만

그래도 텅 빈 공간 속에서 청빈하게 살았던 선비의 삶을 생각하고 느끼며 천천히 걷다보면 어느새 마음 속에는 꽉 찬 그 무언가를 느끼게 된다.

그래서 11월이면 슬며시 떠오르는 곳, 쌍행수가 그리워 다시 찾게 된다.
 

 

 

 

 

 

 
여행정보

아산 맹씨행단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읍 행단길 25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제주도 렌트카 9,500 원~
제주도 항공권 28,300 원~
프로필이미지

600년이라... 진짜 멋지네요.... 운치있고 좋은 장소네요.. 생각정리하기 딱 좋은 장소 같아요~

프로필이미지

찾는사람도 별로 없고 가을이면 꼭 찾는 여행지중에 한곳이지요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