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5-02-06
Love in paris프랑스, 파리, 에펠탑, 야경, trocadero
유럽 > 프랑스
2013-07-25~2013-07-25
자유여행
0 0 788
김나은

잊지 못할 나의 파리

 

파리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거의 모든 여행자들의 로망이자 워너비 도시이다.

나역시 그 중 하나였다.

패셔너블한 사람들이 가득하고, 자유분방함이 후각까지 자극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역시나 잡지에서 보던 모델들이 거리를 활보하고, 차갑지만 자유롭고 바쁜 그들을 볼 수 있었다.

 

파리는 이외에도 나에게 많은 행복감과 사랑을 안겨준 도시이다.

숙소에서 우연히 만났던 친구들, 그리고 그와의 지속된 연락들! 

모두가 날 설레이기 만들었다.

 

1년이 훌쩍 더 지났지만 파리를 생각하니 지금도 설레인다 :)

 

지금부터 내가 여행했던 파리를 하나하나 소개해보겠다!

 

파리의 랜드마크, 에펠탑!

에펠탑에 대한 별로 기대는 없었고, 파리 왔으니깐 에펠탑은 보고가야지 했던 마음으로 우연히 들른 곳.

하지만 파리에 왔으면 꼭 에팔탑은 보고 가야한다!

낮보다는 밤에!

센강에서 와인이나 비어를 마시며 보랏빛 강물과 반짝이는 에팔탑을 바라보며 파리의 밤을 즐겨야 한다!

 

 

에팔탑 가는 방법은 모두 알 것이다.

파리는 지하철이 아주 잘 되어 있기 때문에 지하철 역 이름만 알면 가고 싶은 장소에 아주아주 쉽게 도착할 수 있다.

계획하나 안 세우고 갔지만 파리의 지하철 덕에 파리에서의 여행은 아주아주 수월했다.

 

 

 

 

 

Trocadero 역에서 하차를 하면 바로 에펠탑이 보인다.












지하철역을 나오자마자 마주친 스타일리쉬한 어머니와 아들, 라틴아메리카계열 사람인 듯 했다.

여행하면서 즐거웠던 점은 한국에서 보기힘든 라틴계 사람들을 자주자주 볼 수 있다는 점!

라틴계 문화에 관심이 아주 많기 때문에 여행내내 즐거웠다.

 

 

 

 

 

 

 

 

 


두둥! 바로 에펠탑이다.

역시나 사람이 많았다. 

하지만 내가 갔을때는 사람이 많은게 아니라고...

사이요궁을 거쳐서 에팔탑에 도착했다.

 

 

 

 

 

 

 

 

 

 

 


에펠탑에 왔으니 당연히 인증샷을 날렸다.

유랑에서 만나 동행한 오빠는 스페인에서 요리 유학겸 취업을 해서 둥지를 틀고 살다가 파리로 여름휴가를 왔다고 했다.

오빠덕에 좋은 사진 너무너무 많이 찍었다!

내년 스페인에 가서 오빠를 다시 만나야지 :)










에펠탑은 낮보다는 밤이 멋졌다.

아니, 파리는 낮보다 밤이 황홀했다.

사실 내가 가 본 유럽의 도시들은 낮보다는 야경이 훨씬 멋졌다.

낮에는 사람도 너무 많고, 너무 더워서 눈도 뜨고 다니기 어려웠지만

밤에는 바람도 선선하게 불고, 사람들도 낮보단 훨씬 적다.

슈퍼에서 맥주나 와인을 한 병 사서 유럽의 야경을 만끽 해보는 것!

정말 강추한다!














저녁의 에펠탑앞에는 사람들이 돗자리를 펴놓고 노래부르고 춤추고 자유를 만끽한다.

하루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려 버리는 듯하다.

나도 여기에 동참해서 동행과 한참을 즐겼다.

 

 

 

 

 

 

 

 

 

 




내가 갔을 때는 에펠탑이 파란색, 빨간색, 초록색으로 빛이 났다.

이렇게 다른 색을 점등하는 것은 매우 드문 행사라고 했다!

이렇게 아름다운 에펠탑을 볼 수 있는 것에 감사했다!

 

 

 

 

 

 

 

 

 

 

 



위의 사진은 유럽여행의 마지막 밤이었다.

아쉽고, 씁쓸하고, 정말 돌아가기 싫었다.

계획하나 안 세우고 떠난 여행이지만, 정말 잘 맞는 사람들과 정신줄 놓고 즐겁게 여행하고,

이상형도 만나서 행복한 시간도 보냈고, 

내 인생에서 손에 꼽을 행복한 순간들이었다

 

지금도 내가 여행, 여행 노래를 부르는 것도 그때의 좋은 기억들 때문일 것이다.

여행은 참 인생에 새로움과 활력을 불어넣는다.

갈 수 있는 한 최대한 많이 돌아다니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살고 싶다.

 

 

다음편에는 루브르 박물관 포스팅을 남기겠다. 

I love paris

 

 

 

 

 

 

 This is travel 

사진 불법도용 금지합니다.

발견시 경고 없이 고소하겠습니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파리 뮤지엄패스 58,000 원~
파리─베르사유 교통권 5,600 원~
파리 베르사유궁전&정원 입장료 + 왕복 교통권 33,000 원~
파리 베르사유 궁전 입장권 19,900 원~
프로필이미지

저렇게 잔디밭에서 여유로운 분위기가 너무 좋더라구요ㅋㅋㅋ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