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먹거리 / 축제 /
2015-02-07
대만 자유여행 에필로그
중국 > 대만
2005-05-11~2005-05-14
자유여행
0 0 409
쿠카

대만 여행은 짧은 일정의 여행이었지만 많은 곳을 다니려고 했다.


중국이지만 중국같지 않은 곳. 오히려 일본과 더 비슷한 느낌을 받았던 곳.


아무거나 잘 먹는 편이지만 음식은 잘 맞지 않았던 곳. 그렇지만 다시 가고 싶은 곳.


이곳이 바로 대만에 대한 기억이다.


 

 

간단한 아침 식사를 마친 후 간곳은 사진찍는 놈 아니랄까봐 카메라 전문 상가에 들린다.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아직 연 곳이 없다. 조금 돌아보며 구경하고 싶었는데 그저 밖에서만 보고 돌아선다.

 

 

 




이곳은 타이페이에서 유명한 전자상가인데 정말 모든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 남대문 시장 카메라 상가와 비교하자면 참 깨끗하다는 인상이 들었다.




 

여러가지의 브랜드가 다 보인다. 아직 열지 않아서 더 구경하지 못한 것이 다소 아쉽다.




 


중간에서 만난 야자수를 파는 가게.


영화에서처럼 시원하게 달게 먹을 수 있는 과일이라 생각하면 오산. 야자수를 먹어 본 사람은 알겠지만 참 닝닝하고 맛이 없다.

 

뒤에 보이는 곳은 돌고래 쇼를 하고 있는 곳. 내가 가있는 중에도 돌고래 쇼를 게속 하고 있었으며 관중들의 탄성이 들렸다.

 


 

 

 

 

어느 곳을 가던 골목길을 다니는 것을 참 좋아한다. 볼 것도 많고 사진을 찍고 싶은 것도 많아지기 때문이다.


한번은 길을 따라 꽤 안쪽까지 들어가보았다. 관광객이 다니지 않는 한적한 뒷쪽 골목풍경은 시골의 어느 골목 처럼 정감이 갔다.

 

 

 

 

 

 

한참을 걸어올라가니 뒤에는 묘지가 있었다.

 

 

 

 

 

 

 

 

길에서 만난 고양이는 사람이 무섭지도 낯설지도 않은 모양이다. 그저 같이 놀자고 애교를 부린다.




 

 

 


아류 해상 공원 관광을 마치고 들린 어느 식당. 이곳에도 식당이 많다보니 호객행위를 많이 한다.

어느곳을 갈까 하다가 그냥 밖의 간판이 마음에 드는 곳에 무작정 들어갔다.

바닷가에 왔으니 해산물을 먹어야 하지 않겠는가. 맛나 보이는 것이 꽤 있었지만 대만의 물가도 만만치는 않다.

그중에서 조금 저렴한 메뉴를 선택해 기분만 내어 본다. 음식은 괜찮았다.



 

 

 

 

공항으로 가는 버스

 

좌석위 달려있던 모니터에 머리를 주의하라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작은 것 하나하나에도 그들의 친절이 느껴진다. 

 




이때만 해도 사진을 많이 찍던 시절이 아니라서 세세하게 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오히려 사진에 신경쓰기 보다 눈으로 즐기고 마음으로 누릴 수 있는 여행이었던 것 같아요.


사진을 보니까 다시 대만에 가고 싶어지네요.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