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먹거리 / 축제 /
2015-02-19
여자혼자 칭다오여행 : 필수 관광지로 손꼽히는, 피차이위엔
중국 > 청도
2012-09-14~2012-09-16
자유여행
0 0 663
게으른감성여행자

 

 

 

 

 

 

 


 

 

 

 

 

 

 

 

 

 

 

 피차이위엔(劈柴院)

 

 

 

 

 

독일 점령기인 1902년에 시작된_ 11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미식거리

 


칭다오 여행자라면 꼭 한번쯤 찾는 관광 필수 1번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골목을 돌아다니는 재미도 쏠쏠하고, 한국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특별한 간식거리들도 접해 볼 수 있기 때문에 나 역시 이곳을 추천한다

 

 

 

 

 

 

 

 

 

 

 

 

 

 

중산로를 따라 걷던 중 보게 되었던 천주교당을 뒤로하고,

 

칭다오의 미식거리인 피차이위엔으로 !

 

 

 

 




 

 

 

 

 

 

 

 

 

 

 

천주교당에서 언덕을 따라 내려오면  바로 앞에 횡단보도가 있다

 

횡단보도를 건넌 후 오른쪽 방향으로 가면 된다

 

 

 

 

 

 

 

 

 



 

 

 

 

 

 

 

 

 

 

 

쭉 ~ 걷다보면 만나게 되는 춘허루(春和樓)

 

이 곳은 무.려. 121년사를 자랑하는 칭다오 대표 음식점이다

 

 

 

 

 

이 음식점이 보인다면 피차이위엔에 다 왔다는 이야기!

 

 

 

 

 

 

 



 

 

 

 

 

 

 

 

 

 

 

 

 

 

 

춘허루에서 조금만 더 걸으면, 1902라고 쓰여있는 피차이위엔의 입구가 보인다

 

 

 

 

 

 

 

 

 

 

 


 

 

 

 

 

 

 

 

 

 


들어서는 순간 중국에 왔음을 제대로 실감했다

 

내가 원하던 스타일의 칭다오가 여기에 있었다

 

 

 

 

 

 

 

잘 발전되어 있는 관광지와 도시적인 느낌의 여행지들 보다는 정감있고, 색다름을 볼 수 있는 곳들이 훨~씬 좋은 여자

 

한국이 아닌 다른곳에 왔음을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곳이 좋다

 

 

 

 

 

 

 

 

 



 

 

 

 

 

 

 

 

 

 

 

 

 

나는 그런 곳을 만났을 때 신난다-라는 감정을 느끼고, 여행을 하고 있음에 행복해진다 

 

그러한 마음은 여행을 하는 다른 이들과 비슷하겠지만, 여행 기준과 목적에 대한 생각의 차이는 큰 것 같다

 

 

 

 

 

뭐, 내 생각은 그렇다고 ~ 하하

 

 

 

 

 

 

 

 





 

 

 

 

 

 

 

 

 

 

 

 

 

오오~! 이게 뭔가~~~

 

 

 

 

 

 

 

 

 

 

 

 

 

 

 

 

 

 

 

 

 

 

성게찜 . 안에 계란을 풀어 넣은건가?

 

 고슴도치같이 생겨서 순간 멘붕을 시키다니

 

 

 

 

 

 

 

 

 

 

 

 

 

 

 

 

 

 

 

 

 

 

 

 

특이하게 묶여있는 이녀석들은 뭐지....?

 

 


 

 

 

 

 

 

천천히 둘러봤지만 꼼꼼하지는 않게, 스치듯 걸었지만 그것만으로도 좋았다

 

여기. 재밌다

 

 

 

별거 안하는데 그냥 재밌어 ~

 

 

 

 

 

 

 

 

 

 

 

 

 




 

 

 

 

 

 

 

 

 

 

 

 

 

뭔가 어설퍼 보이는 물건들도 좀 있고~ 하하

 

 

 

 

 

그렇게 돌아다니다가 진짜 밥을 먹어야할 때가 와서 식당을 고르고 있었는데,

 

한 식당아저씨의 감사한 오지랖 덕에 좋은 분들과 식사를 같이하게 되었다 

 

 

 

 

 

 

 



 

 

 

 

 

 

 

 

 

 

 

 

 

바로 여기 음식점 아저씨 !

 

피차이위엔 골목 입구로 들어가서 조금만 가다보면 오른쪽에 있는 가게

 

 

 

 

 

아저씨 덕에 한국 남자 어른분께서 말을 걸어주셨고, 식사도 같이 하겠느냐고 제안해 주셨다

 

너무너무 감사했더랬다

 

 

 

 

 

 

 

 

 

 

 

 

 

 

 

 

 

 

 

 

 

 

 

 

 

 

그리고 나중에 사진을 확인하면서 살짝 놀랬던 사실!

 

골목을 돌아다니며 찍었던 사진 중 한장에 그 분들이 찍혀있었다

 

 

 

정말 우연히도 . 절묘하게~

 

 

 

 

 

신기하기도 하고, 이런 작은 일에서도 인연이란게 진짜 있나싶다

 

(얼굴은 개인 프라이버시상 모자이크 처리했습니다 ^^)

 

 

 

 

 

 

 

 

 

 

 


 

 

 

 

 

 

 

 

 

 

 

 

 

세 남자 어른분들과 함께 식사를 하기로 하고, 어떤 종류가 있는지 구경 삼매경

 

 

 

 

 

 

 

 

 


 



 

 

 

 

 

 

 

 

 

 

 

 

 

 

 

뭐가 뭔지 하나도 모르는 나는 그냥 조용히 정말 조용히 구경만 했더랬다

 

 

 

 

 

 

 

 

 

 

 





 

 

 

 

 

 

 

 

 

 

 

 

 

만약, 나 혼자서 점심을 먹게되었다면 과연 주문은 할 수 있었을까 ..

 

중국어라고는 전혀 못하는 내가 어떤 음식을 먹을 수 있었을까

 

 

 

 

 

 

 

 

 

 

 



 

 

 

 

 

 

 

 

 

 

 

 

 

 

 

가게 안은 그리 크지 않다

 

 

 

레스토랑 처럼 완벽한 청결을 기대할 수도 없었

 

그렇지만 이대로 좋지 않은가~

 

 

 

 

 

 

 

 

 



 

 

 

 

 

 

 

 

 

 

 

 

 

접시 및 컵은 1인이 사용할 수 있게 투명비닐로 포장되어 있다

 

이걸 뜯는순간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거~

 

 

 

 

 

 

 

자리에 앉아서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데, 함께 다니던 세분이 친구가 아니셨다

 

 

 

두 남자 어른분들(삼촌? 아저씨?)이 칭다오로 같이 여행 오셨고, 한분은 가이드분이셨다

 

가이드분을 아는 분께 소개를 받았다고 들었는데, 교포 분이시라 폭풍 한국어 대화가 가능해서 정~말 편했었다는 .

 

 

 

 

 

 

 

 

 

 

 

 

 

 

 

 

 

 

 

칭다오 맥주와 노산 맥

 

칭다오 맥주보다 노산 맥주가 조금 더 저렴하다

 

 

 

 

 

 

 

 

 






 

 

 

 

 

 

 

 

 

 

 

 

 

 

 

살이 오동통하게오른 게찜

 

 

 

 

 

내가 여기! 칭다오에서 게를 먹게 될줄이야

 

한놈에 20위안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 .. 기억이 가물가물 하다

 

 

 

 

 

 

 

 

 

 

 



 

 

 

 

 

 

 

 

 

 

 

학꽁치 . 태어나서 처음먹어봤다

 

 

 

 

 

 

 

 

 

 

 



 

 

 

 

 

 

 

 

 

 

 

 

 

힘이 없어 슬퍼보이는 새우들

 

 

 

 

 

 

 

 

 

 

 

 

 

 

 

 

 

 

 

 

 

 

 

 

 

찹살로 되어 있는데 속 안에 약밥 같은게 들어있다

 

좀 맛있었던 것 같다

 

 

 

 

 

 

 

 

 

 

 


 

 

 

 

 

 

 

 

 

 

 

 

 

 

아저씨들 덕분에 여러가지 음식도 맛보고, 배도 든든히 채우고, 심심하지 않고 재미있었다

 

여자 혼자 여행한다는 것에 대해 걱정도 해주시고, 놀래기도 하시고 ~

 

 

 

 

 

 

 

 

 

 

 

 

 


 

 

 

 

 

 

 

 

 

 

 

 

 

 

 

어쩌다 보니 정말 행복한 점심식사가 되었다는 거~

 

 

 

 

 

나는 식사한 부분에 대해서 단 1원도 지불하지 않았다

 

감사하게도 맛있는 식사를 흔쾌히 사주셨다 _ 정말 기쁘게 잘 먹었습니다  

 

 

 

 

 

 

 

 

 

그리고 정해놓은 스케줄이 생각보다 일찍 끝나서 다음 일정이 없었었는데, 두 분께서 나에게 - 별다른 일정이 없으면 동행하자고 해주셨다

 

(가이드분이 개인 차량이 있어서 편하게동을  하고 계셨다는거~)

 

 

 

 

 

괜히 피해를 드리게 되는 건 아닌지, 당연히 괜찮다고 거절해야 되는건 아닌가 생각했는데_

 

정말 염치불구하고 아저씨들의 여행에 동행했다

 

 

 

갑작스레 만나게 된 사람들과 함께하게 되는 것 . 이것 또한 혼자 여행의 묘미 !

 

 

 

 

 

 

 

 

 

 

 


 

 

 

 

 

 

 

 

 

 

 

 

 

시간에 맞춰 경극을 볼 수 있는 식당

 

간혹 결혼식을 하기도 한다는데, 자세한 건 잘 모르겠다

 

 

 

 

 

 

 

 

 


 

 

 

 

 

 

 

 

 

 

 

 

 

 

이 곳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구경만 하고 돌아가는 모양이다

 

 

 

식사 하는 사람은 많지 않고(공연이 없는 시간이라서 그런가?),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의 모습만 보였다

 

구경만 하고 가는게 좋지는 않을 터, 직원분들의 표정은 좋지 않았다는 거~

 

 

 

 

 

 

 

 

 



 

 

 

 

 

 

 

 

 

 

화려하게 꾸며진 천장

 

 

 

 

 

 

 

 

 

 

 



 

 

 

 

 

 

 

 

 

 

 

 

 

 

 

심오한 표정으로 무엇인가를 열심히 만드는 분을 볼 수 있었다

 

표정은 무덤덤하지만 손의 움직임만은 정교했다

 

 

 

 

 

 

 

 

 

 

 



 

 

 

 

 

 

 

 

 

 

 

 

 

용을 만들고 계신 듯

 

 

 

 

 

 

 

 

 


 

 

 

 

 

 

 

알고 보니 이건 바로, 엿-을 만드는 과정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지만 달콤해 보이는 것이 귀엽기까지 하다

 

 

 

 

 

 

소소한 재미가 있던 피차이위엔

 

 

 

 

 

마음에 들었던 곳 그리고 자꾸 생각나는 곳

 

사람 냄새가 나던 이 곳

 

 

 

다음날, 전갈을 못 먹어 본 게 아쉬워 다시 찾아갔다

 

 

 

 

 

 

 

 

 

 

 

 

 

 

 

 

 

 

 

박쥐 박쥐

 

 

 

 

 

박쥐 먹는걸 생각하면, 예전에 한 연예인이 외국으로 촬영가서 박쥐는 먹을게 별로 없어요~ 라고 하던게 아직도 생각난다

 

 

 

맛은 궁굼했지만 .. 그렇지만 .. 난.. 그냥 궁굼할래

 

(혹시, 드셔보신분 계신가요 ? 하하)

 

 

 

 

 

 

 

 

 


 

 

 

 

 

 

 

 

큰 전갈도 있고, 작은 전갈도 있고

 

 

나는 작은 전갈꼬치에 도전!

특별히 맛있다~라고 생각할 맛은 아니지만, 바삭하고 고소하다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흥정에 따라 35~40위안에 구입할 수 있다
(전갈에 약간의 독은 남아있지만_ 먹어도 괜찮을 정도라고 합니다 ^^)

 

 

 

그리고 희한하게, 자주 자주 생각나는 전갈꼬치

 

 

 

 

 

 

 


 

 

 

 

 

 

 

 

 

 

지나가던 한국 관광객분이 먹고 있던 불가사리!

 

신기하게 쳐다보니, 친절하게도 나누어 주셨다

 

 

 

 

 

내가 정말 불가사리를 먹어볼 거라고 생각도 안해봤는데 ..

 

 

 

 

 

 

 

 

 




 

 

 

 

 

 

 

 

 

 

 

 

 

불가사리 겉은 먹지 않고, 속안에 있는 것만 먹으면 된다

 

 

 

 

 

 

 

 

 

 

 


 

 

 

 

 

 

 

 

 

 

 

 

 

 

아주 조금 먹어봤지만, 무슨 맛이라고 표현 할 수 없지만, 특별한 맛이 있는건 아니지만, 굉장히 이상하고 뭐 그런 맛도 아니지만!

 

그냥 나는 다시 먹고 싶지 않아요 ~ 하하

 

 

 

 

 

 

 

 

 

이 곳에서 만났던 분들, 그냥 스치며 인사했던 분들 덕에_

 

야금야금 재미 있었던 피차이위엔

 

 

 

 

 

 

 

전갈꼬치를 먹고자 두번째 방문했을 때 , 여기저기 일하는 사람들이 아는 척을 해 주었던 .

 

그 전날_ 내가 한국사람이라고 했던 것을 기억하고 한국말로 인사를 건네던 . 어제 나를 봤다며 밝게 웃어주던 정겨웠던 사람들

 

 

 

 

 

다시금, 만날 수 있을까

 

 

 

 

 

 

 

 

 

 ★ 꼭! 읽어보셔야 할 글

 

어딜 가든지 사람을 조심해야 하는 법입니다 .

절대로 아무나 따라가서도 안되고, 잘 모르는 사람과 동행하는 것도 위험합니다

해외 여행을 갔을 경우, 같은 한국사람을 더 조심해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냥 나온말이 아닙니다 정말 조심해야 합니다

 

 

운이 좋게도 저는.  좋은 분들을 만나서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처음 식사를 하기 전 몇 마디를 나눠봤을 때부터 위험한 분들 같지 않았고,

식사 자리에서 이런 저런 대화를 통해 좋은 분들이라고 생각되었기 때문에 동행했던 것입니다

 

정말 다행이었고, 너무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

자신의 안목과 판단이 틀릴 수도 있으니, 조심 또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프로필이미지

불가사리도 먹고 전갈도 먹은 언니...................................

프로필이미지

전갈은 바삭하니 괜찮더이다 ㅋㅋ

프로필이미지

찡따오는 가본적이 없는데 사진 보니까 한번 가보고 싶네요.

프로필이미지

시장구경은 재밌었어요 ㅋㅋ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