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2015-04-09
여자혼자쿠알라룸푸르 : 센트럴마켓
동남아 > 말레이시아
2013-04-08~2013-04-17
자유여행
0 0 444
게으른감성여행자

 

 

 

 

쿠라룸푸르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꼭 찾게 되는 여행지 센트럴 마켓(Central Market)

 

 

 

 

 

 

원래는 재래시장이었던 이 곳이, 1933년 도매시장으로 발돋움하며 현재의 규모를 갖추게 되었다

 

1985년 파스텔 톤의 아기자기하고 장난감 같은 색채로 재보수하였으며- 말레이시아 각 지역의 특산품, 민속 공예품, 의상 등을 진열·판매하고 있다

 

 

 

현재인 및 선물을 구입하려는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만큼 생동감이 넘쳐 흐르는 곳이며, 다양한 물건을 재미가 더해지는 곳

 

 

 

 

 

 

 

 

 

 

 

 

 

 

 

 

 

 

 

 

 

 

KL 센트럴(KL Sentral)역에서 센트럴 마켓 가는 방법 ! ▼

 

 

 

 

 

쿠알라룸푸르에서 한정거장인 Pasar Seni 역에서 가깝다고 했지만, 나는 Masjid Jamek 역에서 좀 걷기로 했다

 

KL 센트럴 역에서 LRT를 타고 이동 하면되고, Masjid Jamek 역까지는 두 정거장 . 요금은 1링깃(환전가 약 400원)

 

 

 

 

 

 

 

 

 


 

 

 

 

 

 

 

 

 

 

 

1번 플랫폼에서 LRT 탑승

 

 

 

 

 

 

 

 

 


 

 

 

 

 

 

 

 

 

 

 

얼마 지나지 않아서 도착한, Masjid Jamek

 

 

 

 

 

 

 

 

 


 

 

 

 

 

 

 

 

 

 

 

표지판을 따라, Sentul Timur 출구로 -

 

길고 긴 출구를 돌고 돌아 겨우 출구 밖으로 나왔더랬다

 

 

 

 

 

 

 

 

 


 

 

 

 

 

 

 

 

 

 

밖으로 나오면 정면에 보이는 건물 . 여기서 오른 쪽 방향으로 쭉쭉 ~  

 

 

 

 

 

 

 

 

 

 

 


 

 

 

 

 

 

 

 

 

 

사람들에게 물어 물어 길을 따라 걸었더랬다  

 

 

 

 

 

 

 

 

 

 

 

 

 

 

 

 

 

 

 

 

 

▲ 센트럴 마켓 지도  

 

 

 

 

 

 

 

 

 

 

 


 

 

 

 

 

 

 

 

 

 

역에서 센트럴 마켓까지는, 걸어서 5~7분 정도 

 

실외는 정면에 보이는 거리로 들어가면 되고, 실내는 오른쪽에 있는 하늘색 파스텔 톤의 건물로 들어가면 된다 

 

 

 

 

 

 

 

 

 


 

 

 

 

 

 

 

 

 

 

 

1, 2층으로 이루어진 건물 . 2층에는 식당 및 푸드코트도 입점해 있다

 

입구 및 출구는 여러 군데에 있으므로, 굳이 맨 앞으로 들어갈 필요는 없음

 

 

 

 

 

 

 

 

 


 

 

 

 

 

 

 

 

 

 

실내가 시원하게 운영되어 지고 있어서, 더운 쿠알라룸푸르의 날씨에서 잠시나마 해방 될 수 있었다

 

 

 

 

 

 

 

 

 

 

 

 

 

 

 

 

 

 

 

 

 

 

 

 

많이 작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생각보다 큰 규모로 이루어 지고 있던 실내

 

쿠알라룸푸르에서 있던 8박 10일 동안, 세 번 정도의 방문 !

 

 

 

가격이 대체적으로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다양한 물건들을 한번에 구경할 수 있어서 편한 곳  

 

 

 

 

 

 

 

  

 

 흥정은 필수 ! 아~주 필수 !   

 

 

 

 

 

 

 

 

 


 

 

 

 

 

 

 

 

 

 

 

 

아기자기한 소품들도 판매  

 

 

 

 

 

 

 

 

 

 

 


 

 

 

 

 

 

 

 

 

 

 

다양한 악세사리들이 즐비해 있어서, 신나게 구경하는 중 ~

 

원래 쇼핑을 잘 하는 편이 아닌데, 오랜 시간 쿠알라룸푸르에 머물고 있으니 - 이런 구경도 몇 번씩 하게 되더라 하하 

 

 

 

 

 

 

 

 

 

 

 


 

 

 

 

 

 

 

 

 

 

1층을 돌아다니다가 휴대폰 줄 파는 곳 발견 !!

 

 

 

 

 

 

 

 

 


 

 

 

 

 

 

 

 

 

 

 

 

다양한 종류의 휴대폰 줄이 매달려 있다 

 

 

 

 

 

 

 

 

 


 

 

 

 

 

 

 

 

 

 

그냥 휴대폰 줄을 판매하는 게 아니라, 휴대폰 유리관 안에 쌀 한톨을 넣어 만들어 파는 곳 !

 

그리고 쌀에는 자신이 원하는 단어를 새겨준다  

 

 

 

 

 

 

 

 

 

 

 


 

 

 

 

 

 

 

 

 

 

 

 

돋보기를 통해, 쌀에 적힌 글을 확인 해 볼 수 있게 해 두었다 

 

 

 

 나름대로 의미가 있을 것 같아서, 엄마양에서 휴대폰 고리를 하나 선물하기로 했다  

 

일단 유리관의 모양과 휴대폰 줄 색깔을 선택, 자신이 쓰고자 하는 단어를 주인 언니양에서 적어주고 기다리면 된다 

 

 

 

* 휴대폰 줄에 연결된 유리관의 모양에 따라 가격이 달라짐  

 

 

 

 

 

 

 

 

 

 

 


 
 

 

 

 

 

 

 

 

 

 

심혈을 기울여 이름을 새겨주는 중  

 

 

 

 

 

 

 

 

 

 

 

 

 

 

 

 

 

 

 

 

 

 

이쁜 글씨체로 , 잘 써주셨음  

 

 

 

 

 

 

 

 

 

 

 

 

 

 

 

 

 

 

 

 

 

 

 분명 Min이라고 적었는데, Mun 처럼 보인다는게 흠이긴 하지만 ...

 

 

 

엄마양에게 주는 선물이기에 내 이름을 적고, 뒤에는 뒷쪽에는 하트모양

 

내가 선물하는 것마다 , 엄마 친구들에게 다 주시는 바람에 - 이번엔 그냥 내 이름을 ~ !! 박아버렸다  

 

 

 

휴대폰을 초기화시키는 바람에,  

 

휴대폰에 있던 말레이시아 여행 자료가 다 사라져서 얼마였는지 기억은 잘 안나지만 ... 대충 6천원대였던 듯

 

 (열쇠 유리관 모양에 따라 금액이 달라져요 ~ ^^) 

 

 

 

 

 

열쇠 고리 가격만 생각한다면 비싼 듯 하지만, 내가 원하는 단어를 써 넣을 수 있으니 -

 

세상에 하나뿐인 휴대폰 고리가 되겠다 ~

 

 

 

 

 

 

 

 

 



 


 

 

 

 

 

 

 

 

 

 

중국 물건들을 판매하는 곳에서 발견한 슬리퍼

 

기념으로 하나 구입할까~했었는데,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패스!

 

 

 

 

 

 

 

 

 


 

 

 

 

 

 

 

 

 

 

내가 완전 완전 좋아하는 스타일의 열쇠고리 !!!!!!!!

 

 종류가 많아서 이것 저것 갖고 싶은 마음에 고르고 또 고르다가, 끝끝내 선택하지 못했다는 ......

 

 

 

 

 

 

 

    아 ... 울쁘다 (울고 싶고, 기쁘다)

 

 

 

 

 

 

 

마음에 드는 걸 발견해서 기쁘지만, 사지 못해 울고 싶다

 

왜 나는 이런 쇼핑에서 우유부단함이 돋아나는 겐지 ... 왜왜왜왜왜 ! ! 에효 ~

 

 

 

 

 

 

 

 

 


 
 

 

 

 

 

 

 

 

 

 

갖고 싶은게 너무 많으면 , 무엇을 사야할지 고민하다가 결국 못사게 된다는 것을 .

 

이 곳, Wood Zoo에서 알게 되었다는 거 .... 

 

 

 

 

 

나는 여행 중에 쇼핑을 잘 하지 않는다. 아니, 그랬었다 - 

 

아무리 여유롭게 여행을 한다고 하더라도, 잘 돌아다니지 않더라도 돈은 드는 법 !  

 

쇼핑에 돈을 쓰기보다는 다른 곳에 쓰는 걸 우선순위에 두었기 때문 . 물론 굳이 필요하지 않은 것들을 살 필요성도 느끼지 못했었다  

 

 

 

하지만 여행을 다니다보니, 그 나라의 시간들을 기억하기 위해 나를 위한 선물로 하나씩은 꼭 ! 구입하고자 하는 마음이 생겼더랬다 

 

그때부터 여행을 가면, 나를 위한 물건을 찾아 이리저리 어슬렁 거리곤 한다  (성격상 길~게 쇼핑은 도저히 못하겠더군요 ...   )

 

 

 

 

 

 

 

 

 

 

 

 

 

 

 

 

 

 

 

 

 

하지만 그 마음도 잠시 ... 이렇게 마음에 드는 물건이 많은 곳을 찾아내면 - 그 다음 부터는 멘붕이 온다 

 

갖고 싶은게 너~~~무 많으니까 !!  

 

 

 

 

 

그래서 결국, 사지 못한다는 ..

 

 

 

 

 

 

 

 

 

 

 




 

 

 

 

 

 

 

 

 

 

귀요미 인형들의 천국 ~!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 좋아 ~

 

 

 

 

 

 

 

 

 


 

 

 

 

 

 

 

 

 이런 이쁜 아가들을 눈 앞에 두고도 구입을 하지 않으니, 다른 사람들에 비해 저렴하게 여행을 할 수 있는 거겠지

 

 

 

 

 

 

 

 

 

 

 


 

 

 

 

 

 

 

 

 

 

 

 

1층 구경을 요리조리 다 하고, 2층으로 ~

 

 

 

 

 

 

 

 

 

 

 

 

 

 

 

 

 

 

 

 

 

2층에는 음식점들과 푸드코트가 있으니, 허기질 때 잠시 배를 채우기에도 좋다

 

 

 

 

 

 

 

 

 

 

 

 

 

 

 

 

 

 

 

 

 

2번째 센트럴 마켓을 방문했을 때, 2층 푸드코트에서 식사를 했더랬다

 

 

 

 

 

어느 곳에서 먹을까~ 둘러보다가 선택한 곳 !  Rasa Kelantan

 

작지만 뷔페처럼 되어 있으며, 원하는 음식을 접시에 담고 - 그 양에 따라 가격이 책정된다 

 

 

 

 

 

 

 

 

 

 

 



 

 

 

 

 

 

 

 

 

 

 

안으로 들어가면, 사진 오른 쪽으로 보이는 곳에 접시가 준비되어 있음  

 

 

 

 

 

 

 

 

 


 

 

 
 
 

 

 

 

 

 

 

 

 

 

다양한 고기와 채소들이 준비되어 있다

 

향신료가 가미된 음식들도 있으니, 냄새를 잘~ 맡아봐야 한다

 

 

 

 

 

 

 

 

 


 

 

 

 

 

 

 

 

 

 

밥과 고기, 두부, 계란 후라이 등을 챙겨- 자신이 원하는 자리에 앉으면 됨

 

손을 씻을 수 있는 세면대가 준비되어 있으니, 식전에 손을 청결히 하고 식사를 하면 된다 (당연히 필수는 아니죠~ ^^)

 

 

 

내가 퍼 온 음식들은 한국 돈으로 대략 3~4천원 정도 나왔었다

 

나름 저렴한 가격에 잘 먹은 듯

 

 

 

 

 

 

 

 

 



 

 

 

 

 

 

 

 

 

 

 

실외 역시 다양한 상점들이 자리를 잡고 있고, 저렴하게 식품을 판매하는 슈퍼마켓도 있다 

 

그 곳의 직원 오빠들이 자꾸 강남 스타일 ~ 그러면서 따라 다녔다는 ..... 

 

 

 

강남 스타일이란 노래가 뜨면서, 나는 한국 사람이 아니라 강남 사람이 되어 있더라 .... 하하  

 

 

 

 

 

 

 

 

 

 

 


 

 

 

 

 

 

 

 

 

 

더운 나라에서는 자고로, 생과일 주스 한번 마셔줘야 하는 법 !

 

 

 

 

 

 

 

 

 


 
  

 

 

 

 

 

 

 

 

 

실외에 있던 곳 중에 한 곳을 선택해서, 수박 주스를 주문 ~!

 

 

 

 

 

 

 

 

 


 

 

 

 

 

 

 

 

 

 

 

수박 주스 - 3.5 링깃 (환전가 약 1,400원)

 

 

 

 

 

시원하고 맛있게 자~알 마시긴 했지만, 수박 주스는 뭐니 뭐니 해도 방콕에서 마셨던게 최고 !!

 

그 습하고, 더운 방콕이란 나라에서 - 길거리를 돌아다니다가 달달~하 수박주스 한번 쫙!! 들이키는 맛은 ........... 최고 최고 !!

 

 

 

 

 

 

 

눈물 겹도록, 그리운 방콕의 땡모반이여 ~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