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여행스토리
축제 /
2015-04-27
이탈리아여행 : 유리공예로 유명한 베네치아 무라노섬
유럽 > 이탈리아
2015-01-15~2015-01-24
자유여행
0 0 474
최지혜

 

이탈리아 여행: 유리공예로 유명한 베네치아 무라노섬




눈뜨자마자 커텐을 젖히고 창 밖을 내다보았다. 운하가 보인다.


건너편 건물 너머 하늘 위로 붉그스름한 아침의 여명이 밝아오고,​


길게 늘어진 수로 가장자리로 가로등 불빛이 어둠을 비추고 있다.


지난 밤 이미 보았던 풍경임에도 이제야 실감이 난다.


맙소사! 진짜 베네치아구나! 새삼 감동이 밀려온다.


게다가 오늘은 이탈리아 여행을 꿈꾸게 했던 그곳, 부라노섬으로 가는 날.







운하가 보이는 레스토랑에서 조식을 챙겨먹고 호텔을 나섰다.


베네치아의 대운하를 가로지르고 있는 3개의 다리 중 하나 스칼치 다리 앞에 서본다.


현재 산타루치아역 자리에는 원래 산타루치아 성당이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그 안에 산타루치아의 유해가 안치되어 있었는데,

성당을 허물고 역을 세우며 인근 성당으로 옮겨졌다.


이에 대한 이야기는 후에 다시 여행기로 전하기로 하고.


 ​





설명이 끝나고 다리 위에 올라가 잠시 사진을 담는다.


평소 사진 찍히는 것을 꺼려하는 나도 누군가에게 부탁해 인증사진을 찍어본다.

역시 어색하다.​






길게 이어진 운하가 참 예쁘다. 물길은 너무도 고요하고 잔잔하게 흐르고,


세월을 담아 빛바랜 색의 건물들은 과거 속에서처럼 굳건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리고 물길을 오가는 배들만이 분주하게 하루를 시작한다.​





 


이제 스칼치 다리 바로 아래 Ferrovia(Railway Stn.)승선장에서 배를 탄다. 베네치아는 육로로 다니는 교통수단이 전무하다.


하여 수상버스(바포레토)와 수상택시, 곤돌라 등으로만 이동이 가능하다. 오늘의 목적지인 부라노섬 역시 수상버스를 타고 간다.






나는 베네치아에 머무는 동안 수상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패스권을 끊었다.


1회 이용요금이 무려 7~8유로인 점을 감안해, 이동이 잦을 경우 이러한 패스권을 끊는 것이 좋다.


승선권은 사진 속에서처럼 승선장 입장시 검표 기계에 찍으면 된다.


 


※바포레토 요금


1회권 7~8유로 (60분간 유효) / 12시간권 18유로 / 24시간권 20유로 / 36시간권 25유로 / 48시간권 30유로 / 72시간권 35유로


 






우리는 무라노섬을 거쳐 부라노섬으로 들어가게 된다.​


10여분을 기다렸을까? 드디어 바포레토가 도착했다.


3번선을 타고 무라노섬으로 향한다.​



※3번 노선도


​Ple Roma(Bus Stn.)→Ferrovia(Railway Stn.)→Murano Colonna→Murano Faro→Murano Navagero


→Murano Museo→Murano Da Mula→Murano Venier→Ferrovia(Railway Stn.)→​Ple Roma(Bus Stn.)

 






물길을 따라 가는 동안 객실 밖으로 나와 풍경을 바라본다.


바람이 무척 차갑지만 들어갈 생각따위 없다.​





▼PHOTO : 무라노섬으로 가는 길 선상에서 바라본 풍경 ​







엷은 안개 위에 햇살이 은은하게 비춰들어 멀리 있는 사물이 모두 검은 실루엣으로 보이는 순간이 있었다.


어딘가 모르게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기고 있었다.​


 





우리가 내린 선착장이 아마 Murano Colonna일 것이다. 여기까지 오는 데 20분 정도 걸렸다.​


​하선하자마자 유리공방으로 향한다.


공방 앞에서 Paul이 잠시 우리를 세워두고 오늘 작업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지를 물으러 다녀왔다.


다행히 가능하단다.​




 



안으로 들어서자 작업 공간에서 멀찌감치 떨어진 단상 위로 우리를 안내한다.


이곳에서 멀뚱멀뚱 서서 유리 공예가 진행되는 과정을 지켜본다.



 




세상에 땀 흘리지 않는 일이 어디 있겠냐만, 섬세한 유리를 제멋대로 조물딱거린다는 게 참으로 경이롭다.


700도가 넘는 뜨거운 용광로에서 유리를 굽고, 새빨간 불덩이를 꺼내 모양을 만든 후 다시 굽는다.


이어서 색을 입히고 또 모양을 담는 등의 작업을 반복적으로 역할을 분담해 해나가는데,


순식간에 화려한 문양의 화병 하나가 완성되었다.


자부심 가득한 표정으로 완성품을 들고 있는 장인을 향해 박수가 터져나온다.






무라노섬에서 만난 어느 집 테라스를 장식하고 있는 꽃들이 유리라는 것을 알고 감탄했다.


그만큼 ​이탈리아, 특히 베네치아의 무라노섬은 유리공예로 유명하다.


처음 유리공예가 들어온 것은 터키에서 콘스탄티누스를 통해서였고, 안경, 전신거울 등을 최초로 만들었다.


후에 기술력이 점차 발전하자 더 좋은 조건으로 스카웃을 하려는 사람들이 생겼고,


기술력 보존을 위해 이직자들을 암살하는 행위까지 서슴치 않았을 정도로 자부심이 대단하다.


​그러니 무라노섬까지 왔다면 유리공예품 하나 쯤은 챙겨야 하지 않을까 싶겠지만, 가격대가 만만치 않다.





 



유리공방을 둘러보고 나와 부라노섬으로 가기 위해 이동한다.


승선장을 찾아가는 동안 개별적으로 잠시 산책을 즐기며 섬 안의 풍경들을 스케치한다.


아래 무라노섬에서 담은 사진들 대방출.





















 


위와 같은 ​풍경들을 스쳐 지나며 Murano Faro 승선장까지 왔다.


배를 기다리는 동안 잠시 난간 위에 앉아 또 다른 사람 손에 카메라를 맡겼다.


바다를 배경으로 찰칵.​





 이제 여기서 12번선을 타고 꿈꾸던 그곳, 부라노섬으로 간다.



※12번 노선도&운영시간


Murano Faro→Mazzorbo→(Torcello)→Burano→Treporti→(Punta Sabbioni)


04:28 | 04:49 | 05:09 | 05:49 | 6시부터 20시까지는 매시간 19분, 49분 출발 | 21:29 | 22:34














 



 


이 글과 연관된 원투고 추천 여행상품
베니스 스냅촬영 (1~2인 기준) 430,000 원~


KEB하나은행
283-910007-33104
(주)에픽브레인


월~금:AM 09:00 ~ PM 06:00
점심시간 : PM 12:00 ~ PM 01: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1899-1209
(주)에픽브레인 대표 : 이종광 / 주소: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38길 센트럴타워 606호 / 대표전화 : 1899-1209
사업자등록번호:220-88-30896 / 통신판매번호 : 제2016-서울중구-1411호 / 관광사업등록번호 : 국내 제2016-28호, 국외 제2016-75호
공제영업보증서 : 국내 제01-13-0189호, 국외 제01-13-0190호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경현 / E-mail : master@12go.co.kr

COPYRIGHT 2013 12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