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가 아낌없이 들어간 해물짬뽕 전문점 - 홍루원



판교에서 근무하는 사촌 동생의 강력한 추천으로 찾아간 "홍루원"

신랑이 근무하는 곳에서 겨우 1km 떨어진 곳이라 퇴근 후에 부담 없이 찾아가보았어요 :)





평일 늦은 저녁이라 그런가 사촌 동생의 말처럼 길게 줄을 서 있지는 않았지만,

대기만 하지 않았을 뿐 그 시간 그 위치임에도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고 있었습니다.

대체 얼마나 대단한 짬뽕이길래 이렇게도 인기가 많은 건가 호기심 증폭! +_+




드디어 주문한 해물얼큰이짬뽕이 등장했고,

그 호기심은 즉각 해결되었습니다.

세상에, 이것이 정녕 8,000원짜리 짬뽕의 비주얼이란 말인가! +_+





조개산(?)에 뒤덮여 면발은 물론 국물도 구경하기 어려운 데다가

큼직한 전복까지 그 꼭대기에 떡- 하니 올려져 있더라는 거~


심지어 조개는 또 어찌나 싱싱하던지요!

도무지 떨어질 생각을 안 하는 감기와 맞서 싸우고자

청양고추 듬뿍 든 칼칼하고 매운 해물얼큰이짬뽕을 주문했는데

입에서 불이 날 정도로 화끈거리고 매웠지만, 그 깔끔한 국물 맛이 예술이더란!




한참 뒤에야 그 모습을 드러낸 짬뽕 면발

당연히 퉁퉁 불었어야 마땅한데 여태 탱글탱글한 것이

혹시 뉴스에 나온 면이 불지 않는 화학 약품을 쓴 건 아닌가 의심스럽기도 했지만,

또 나름의 노하우로(면을 덜 익힌달지) 면을 불지 않게 한 것이겠거니

그냥 믿기로 했습니다. (그쪽이 더 맘 편하니깐요;)





조개 구이집에 가자고 신랑에게 노래를 불렀었는데

이날 조개 실컷 먹어서 당분간은 그 소리가 쏙 들어갈 것 같아요!




둘이서 짬뽕 하나는 모자랄 것 같고 (예의도 아니고)

짬뽕만 먹기는 뭔가 심심할 듯하여 함께 주문한 탕수육(小)


가격은 13,000원이고 따끈하게 나왔을 땐 튀김옷도 얇고 맛나지만,

금방 딱딱해져 버린다는 것이 함정 -_-


이 집은 해물짬뽕 전문점이니만큼

여기서는 짬뽕 혹은 자장면을 드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얼큰한 짬뽕이 생각나는 날엔

홍루원으로 고고씽하시길 (^^)/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