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포차, 집 근처 갈만한 술집 라니포차





학교 가는 길에 위치한 라니포차 

이제보니 오후 5시에 영업을 시작해서 새벽 6시까지 


엄청난 영업시간을 자랑한다 -





내부는 넓직 넓직 

학교 근처라면 인원 많은 우리 과 데리고 가도 될 듯 







인테리어가 귀엽다

그리고 메뉴는 아래쪽 참조









우리의 선택은

치즈계란말이와 닭볶음탕 


하나만 시키고 밥 볶아 먹자고 했는데 

밥 볶아 먹자는 우리의 꿈은 저 멀리로 



매번 밥 못 먹는게 아쉽다






메뉴판과 동시에 가져다주는 기본 안주 오뎅탕 :-)

무엇 특별히 많이 들어간 것 같진 않지만 국물이 시원하다.

역시 포차에서 탕은 빠질 수 없지 



무엇보다 기본안주이니 탕류를 따로 시킬 이유가 없어 좋다.






기본안주인 파전 


막 구워 나오는 파전이 기본안주인 곳이라니! 






맛도 괜찮았고 친구와 냠냠 

맛있게 잘 먹었다 



이때만해도 이리 배 부를 줄이야






사이다와 맥주 한병 시키고






오랜만에 맥주 한잔






먼저 나온 것은 계란말이 






제법 양이 많아 2명이 먹기에는 벅찼다.

4~5명이서 와서 가볍게 안주로 먹기에 좋을 듯 하다 .





계란말이 덕후인 우리들 

특히 치즈계란말이인지라 주욱 늘어나는 치즈가 참 맛있다. 



계란만큼이나 치즈도 듬뿍 넣어준 모양 

게다가 바로 나온 따뜻한 계란말이에 몸이 녹는다.







그리고 메인 닭볶음탕 



이 곳 라니포차의 메인이라고 하는데 15,000원이 1인분인가 하고 시켰는데 

한마리일려나? 양이 엄청 많다! 



다리가 두개였으니깐 한마리일지도 

1인분 생각하고 밥 볶아 먹을려고 했다가 이마저도 남기게 된 ㅠㅠ

하 아쉬워







매콤하게 가능하다고 하는데 

적당히 중간 정도로 시켰다 - 



그럼에도 제법 매웠는데, 조금 식으니 매운 맛이 덜해서 맛있게 잘 먹은 

이상하게 포차를 찾으면 닭볶음탕을 찾는 우리 둘






닭이 참 많이 들어가 있고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감자도 듬뿍이다 

볶음밥 해 먹어도 참 맛있을 것 같은데 안타깝게 배가 너무 부른 관계로 다음 기회에....



근처 사시는 분들은 늦은 저녁 한잔 하고플 때 들려도 참 좋을 듯 싶다 - 

물론 바로 그 옆에 사는 내게도 해당되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