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맛집 장릉 보리밥집

 


 

강원도는 그 이름만으로도 뭔가 깨끗하고 아름다운 느낌이 듭니다.


특히 영월은 산과 강이 아름다운 곳이죠.


하지만 제가 서울 사람이라 그런가 강원도 영월의 음식하면 선뜻 떠오르는 게 없는데요.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은 한우, 황태해장국 정도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오늘은 조금은 특별하게 보리밥 집에 찾아왔어요.


 


 
 
 


영월에 일이 있어서 갔다가 들린 곳이긴 한데요. 영월 맛집을 찾아보다가 나온 곳이라 기대를 하고 갔습니다.


네비 도움으로 찾아갈 수 있었지만 모르고 보면 쉽게 지나칠 수도 있는 소박한 입구입니다.

 

 

 


 


 입구에는 각종 약재가 전시되어 있는 것이 신기합니다.

 

 

 


 

흔히 볼 수 있는 시골집 풍경이 정겹습니다.


 

 


 

 

이곳의 메뉴는 보리밥이 가장 유명하고 전이나 찌개, 묵 등 몇 가지 메뉴가 있습니다.


하지만 메뉴에 상관없이 어차피 주문할 것은 뻔하죠. 보리밥집에 왔으니 보리밥을 주문합니다.


이윽고 밥과 반찬이 차려집니다. 1인 6,000원 보리밥을 주문했는데 꽤나 잘 차려집니다.

 


 
 
 

이렇게 감자가 들어 있는 보리밥인데요. 이대로 먹어도 되지만 여기에 각종 나물과 고추장을 넣고 비벼서 먹습니다.

 

 

 


 


다 비볐습니다. 정말 서울에서는 맛볼 수 없는 살아있는 맛입니다.

나물들이 향이 살아있고 간도 잘 맞아서 맛이 기가 막힙니다.

 

배가 고파서 더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여지껏 먹어본 비빔밥 중에서 가장 맛있었네요.

 

 

 


 
 

감자전도 맛있을 것 같아서 시켰는데요. 4,000원 밖에 안하는 감자전 또한 일품입니다.

 



강원도 영월에 위치한 장릉 보리밥집.


쉽게 지나칠 것 같은 모습이지만 저렴한 가격에도 음식이 훌륭하고 맛이 있습니다.


다시 가고 싶은 식당입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