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독채펜션 / 제주 서부 숙소 돌뜨락

 

 

 

 

제주 독채펜션

 

?돌뜨락

 

 

 

 

 

이번 제주도 여행에서

가장 꽃이라고 말할 수 있는

제주 서쪽 숙소 독채펜션!

 

 

 

 

 

 

 

 

 

 

지금까지 제주도에서 숙박하면

대부분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했었는데

제대로 된 독채펜션은 처음

후기도 좋고 시설도 좋은 제주독채펜션 돌뜨락

 

 

 

 

 



 

 

 

 

 

우리 엄마도 그렇고

여자들이면 대부분 위생에 민감한 사람들이 많음

사장님이 깔끔하게 치우시고

방역업체까지 두번 관리

 

 

 

 

 



 

 

 

 

 

큰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이렇게 제주도 특유의 작은 문이 반겨줌

 

 

 

 

 

 

 

 

 

 

해리포터에 나올 법한 분위기

마치 호그와트의 문을 열고 들어가는 느낌적 느낌.!

 

 

 

 

 

 



 

 

 

 

 

내부공간은 정말 마치 집 같음

사장님의 아기자기한 센스와

섬세함이 엿보인달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화장실

물 한방울 없는, 물 때 하나 없는 깔끔함

 

 

 

 

 

 

 

 

 

 

그리고 사장님께서는

수건도 여분을 넉넉하게 놓아두셨다

 

 

 

 

 

 

 

 

 

 

 

돌뜨락에는 자는 방이 2곳이 있음

그 중 하나는 온돌방

 

 

 

 

 

 

 

 

 

 

화장솜부터 면봉,

그리고 휴지까지

진짜 배려심 넘치시는 사장님

 

 

 

 

 

 

 

 

 

 

스탠드 하나하나부터

아늑함이 느껴진다

정말 좋다는 말이 절로~

 

 

 

 

 



 

 

 

 

 

이 곳은 주방과 거실

함께 붙어있기 때문에

가족 또는 친구, 연인

함께 하기에 좋은 공간

 

 

 

 

 

 

 

 

 

 

간단하게 먹기 좋은 씨리얼과

녹차 및 커피 티백

 

 

 

 

 



 

 

 

 

 

세면대에는 요리 해먹기 좋은

각종 도구들과

커피머신이 있고

 

 

 

 

 

 

 

 

 

 

전기 주전자, 토스터기

밥솥, 전자레인지

없는 것이 없음

 

 

 

 

 

 

 

 

 

 

머그컵들도 일부러 다 꺼내서

나란히 줄 세워보았다

정말 내가 제주에 왔구나 싶은 시리즈

 

 

 

 



 

 

 

 

 

냉장고도 넓고

세탁기까지 있는

진짜 없는게 없는 제주도 독채펜션

 

 

 

 

 

 

 

 

 

 

안내책자가 있어서

사장님이 상주하지 않으셔도

어려움이 1도 없음

 

 

 

 

 



 

 

 

 

 

그리고 거실 옆으로 있는

놀라운 공간

영화관일수도 있고

반신욕장일수도 있고

 

 

 

 

 



 

 

 

 

 

피아노와 LP판이 있는

클래식한 공간

이런게 펜션 안에 있다니

 

 

 

 

 



 

 

 

 

 

그리고 엄청난 이 욕조는

정말 제주도가 아니라

마치 일본 온천욕을 하는 기분마저

들게 만드는 최고의 공간이었음

 

 

 

 

 





 

 

 

 

 

방도 두개

화장실도 두개인 제주도 독채펜션 돌뜨락

큰 방에 있는 화장실은

파우더룸까지 갖추고 있음

 

 

 

 

 





 

 

 

 

 

 

거의 이 큰 펜션을 혼자 쓰다시피 해서

방도 하나만 이용했음

침대가 있는 이 방은

따뜻함도 일품이었고

그래서 더더욱 내 집 같았다

 

 

 

 

 



 

 

 

 

 

그렇게 하룻밤을 보내고

맞이한 제주도의 아침

맑지 않은 날이었음에도

화사한 공간

 

 

 

 

 



 

 

 

 

 

펜션 뒤로 있는 작은 뒷마당까지-

날만 좋았더라면

맥주 한 잔 걸치기 좋은!

 

 

 

 


 

 

 

 

 

펜션에 머무는 시간이

조금 짧았던터라

더 아쉽고 소중했던 공간

다음에 가도 또 묵고싶어지는 제주독채펜션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