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힐튼 더 스파, 끝내주는 노천탕이 일품인 곳. 아이들과 구석구석 속속들이 즐기기.

 



 


남해 힐튼 더 스파예요.
저희가 선택했던 남해 힐튼 얼리 윈터 패키지에는 더 스파의 이용권도 포함이 되어 있어서
저녁을 배불리 먹고 쉬엄쉬엄 놀러 더 스파로 갔답니다.
 
 
더 스파에는 목욕탕, 찜질방, 에스테틱이 있는데요,
더 스파 목욕탕에는 끝내주는 경치를 자랑하는 노천탕이 있어서 인기가 참 좋아요.
추운 겨울에 노천탕만큼 매력적인 즐길 거리가 또 있을까요?
머리는 시원시원, 몸은 따뜻따뜻~ 그것도 바다를 보며 즐기는 노천탕이라니!
생각만 해도 눈이 호강 몸이 호사스러울 것 같은데,
저희는 저녁을 먹고 더 스파를 이용했기에 눈부신 경치는 사진으로 대신했고요,
아이들과 함께 갔기에 오히려 찜질방을 정말 신나게 잘~ 즐겼어요.
 
 
 
 
다인 양은 저녁을 먹다가 깊이 잠들었기에, 깨울까 말까 참 갈등도 많았는데,
옷을 갈아입으려는 찰나에 깨어나는 센스있는? 혹은 센스티브한 여자.
탈의실이 이렇게 넓은데, 여자 목욕탕 속 손님은 다인이와 저 밖에 없었어요.
다인아, 널 위해 준비했다. 맘껏 기어 다니렴!
목욕탕인데,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옳다구나~! 오예~ 사진을 찍자구나~!!
 
 
남해 힐튼은 골프장으로 유명해서 그런지 남자 손님들이 여자 손님들보다 더 많았어요.
목욕탕에 그날의 손님을 바를 정(正)자로 표시해 두었던 걸 봤거든요.
 
 



다인이는 아마 남해 힐튼 목욕탕에 놀러 온 손님 중 최연소가 아니었을까요?
목욕탕에서는 당연히 옷을 벗겠지만,
찜질방은 남녀가 함께 하는 공간이어서 정해진 찜질복을 입는데,
어린이용 찜질복도 다인이에겐 너무 커서
다인이는 상의만 빌리고 바지는 그냥 입혔던 걸 그대로 입기로 했어요.


리조트 목욕탕이어서 시설도 좋고 모든 것들을 다 갖추고 있었는데요,
칫솔만 하나 달랑달랑 들고 가시면,
클렌징 크림, 폼클렌징, 스킨, 로션, 바디로션, 스프레이...... 모든 것이 다 있답니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은 바로 자신의 얼굴.
셀카 모드로 되어 있는 카메라 속에서 제 얼굴을 발견한 다인이가 빙그레 웃습니다.
사진찍는 재미를 이제 알게 되었어요.




남해 힐튼 리조트의 목욕탕은 생각보다는 작은데요,
저는 반신욕을 좋아해서 얼른 물속으로 풍덩, 꼬르륵 들어가고 싶었는데
다인이가 뜨거운 물 속에 들어가기가 좀 힘들어서 먼저 찜질방으로 갔어요.
남편과 다솔이가 씻고 나오는 걸 기다렸다가,
남편에게 다인이를 맡기고 제가 씻고, 그 후 다시 모이기로 계획을 짰죠.




다인이와 함께 찜질방으로 내려 왔어요.
에스테틱도 있고, 찜질방도 세 가지 종류로 나누어져 있었는데,
다인이와 저는 곳곳을 구경하면서 다솔이와 남편을 기다렸어요.




진짜 넓죠? 따뜻하고 깨끗하고 넓직한 이 공간에서
마사지를 받으려고 상담을 하시는 부부와,
회사에서 연수를 온 것처럼 보이는 남자분들 서너명과 에스테틱 직원...다 합해서 열 명 남짓?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