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카야마여행, 구라시키 미관지구의 맛집은 어디?




 

파르페 맛집을 물었더니 이 곳을 알려주셨다.

제철 과일을 이용해서 매번 파르페는 다르나, 특히 복숭아 파르페가 그리 맛있다고.

물론 복숭아 파르페를 맛보진 못했지만 -

 

 

현지분의 추천이었는데

알고 봤더니,

점심 시간에도 인기 많은 맛집이었다.

 

 







 

우리가 시킨 카레 :-)

세트를 시키면 커피 등이 같이 나오는데,

 

 

우린 단품으로

 





 

그리고 파르페 :-)

신차 파르페.....?

 

 

사진이 참 맛 없게 보여 조금 망설였지만

파르페 맛집도 맞는지,

많이들 시켜먹더라.

 

 

다만 차이다보니, 색이 푸르딩딩

 

 







 

좌식의 레스토랑이도

한쪽에서 MT도 판매하고 있다.

 






 

 

그리고 나온 카레-

카레가 추천할만한 것이라더니 완전 맛있었다.

물론 개취이지만

 

 

일반적으로 먹은 카레같은 느낌도 아니고

인도 커리 느낌도 아니고

조금 신기했는데 좋았다.

 

 










 

그리고 파르페

 

 

사진을 왜 이런걸 썼을까 했는데

녹빛이다보니 식감 좋게는 안 나오는 듯 싶다.

 









 

엄청 맛있는지는 사실 조금 의문

파르페 전문점들도 많으니 그런 곳으로 가는것도 괜찮을 것 같다.

많이들 파르페를 먹긴 하지만

밥집 같은 느낌이다보니









 

 

미관지구 자체에 맛있는 곳들이 많다고 하니,

역에 위치한 인포에 가서

 

지도를 받으면 맛집들이 표기되어 있으니 선택해서 가면 좋을 듯 싶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