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페이 여행, 시먼에서 마신 대만 첫 밀크티






어디가서 밀크티를 마실까. 

고민고민하다가 들어간 곳 - 







바로 요기!

차차고 라고 읽어야하나? 



한켠에 TV가 있는데 우리나라 아이돌의 뮤직비디오가 쉼없이 흘러나온다. 

처음엔 무심결에 흘러 넘겼는데 듣다보니 한국 노래들







사람들도 제법 줄을 서서 있길래, 저기로 가볼까 하고 가 본







원래 타피오카를 좋아하진 않지만

요즘 들어 엄마가 펄밀크티를 즐겨마시는 것 같아 


펄이 듬뿍 들어간 

펄 밀크티를 주문했다.







가격은 40달러 

한화로 하면 1500원 정도(환율 35.5 = 1달러)



우리나라에선 상상 못할 가격으로 밀크티를 마신다!

심지어 펄이 들어가 있지 않으면 더 저렴하게 마실 수 있다. 








옆에 보이는 낯익은 얼굴들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한건가? 

그렇다고 하기에 줄 서 기다리는 이들 중 한국인은 우리 일행 뿐이었다.








그리고 받은 









맛은 나쁘지 않고 괜찮았다! 



대만서는 어디서 사 먹든 밀크티가 맛있다는 말을 들었지만 

꼭 그렇다고 동의하지 못하는 것이 



지우펀에서 만난 부산남정네들이 맛없다고 맛보라고 준 밀크티가 정말로 더럽게 맛이 없었다던가 

공항에서 동전 처리한다며 사 먹은 밀크티도 맛이 없었다던가 



그에 비해 여기 밀크티는 깔끔하고 괜찮았다 

무엇보다 타피오카가 탱탱하니 잘 관리된 듯




초점아 어디로....



지금까지 아쉬운 것이 있다면

대중교통 등에서 무엇을 마시고 먹는 것이 금지되다보니 

밀크티를 많이 사 먹지 않았던 것인데, 다음에 또 방문한다면 꼭 1일 1밀크티를 실천하리라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