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동피랑마을]바닷가를 향해 있는 이쁜 벽화마을

 

 

 

 

동피랑마을은 벽화마을로 유명한데, 통영을 들리는 이들이라면 한번 쯤은 들리는 곳이 아닐까 싶다 -

반면 통영이라면 제법 자주 지나다녔지만, 난 개인적으로 이 곳이 처음이었다.

 

 

게다가 생에 처음으로 엄마와 둘이 떠난 여행이었기에 더 좋았다♥

 

 

 

 

 

 

 

이렇게 입구에 대한 안내가 나오면, 제법 가파른 언덕을 오르게 된다.

그리고나면 하나 둘 벽화가 보이기 시작한다.

 

 

 

 

 

 

 

제법 위쪽으로 올라가면 앞ㅇ에 바다도 보이는데

저 멀리 거북선도 보인다!!

 

 

물론 난 남해나 진해에 위치한 해군사관학교에서 거북선을 타 보았으니 패스 :)

 

 

 

 

 

 

 

벽화마을이라고 하면 서울에서 가까운 곳으로는 이화마을을 꼽을 수 있는데

이화마을도 매번 새로운 벽화가 생기기도 하여 갈 때마다 변화를 찾는 즐거움은 있으나 -

 

이 곳 통영의 동피랑 마을이 더 넓게 벽화가 분포해 있기도 하여 즐거웠던거 같다.

 

 

 

 

 

 

 

 

 

각종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서 유명해진 것도 있지 않나 싶다 -

 

 

 

 

 

 

3D 그림이라고 해야 하나?

트릭아트 같은 그림들도 몇 점 있어 거기서 사진 찍는 재미도 있었다.

 

 

물론 8월에 다녀온거긴 하나, 성수기는 피해갔고, 평일에 갔던지라 사람들이 그닥 많진 않았다.

대학생으로 보이는 배낭여행객들 몇 명 정도랄까?

 

 

 

 

 

 

 

 

 

 

 

그저 둘러만 보고 사진만 찍는데도 재미있었다

엄마와 제법 즐겁게 사진을 많이 찍었지만, 자체 필터... ^ ^

그 사진들은 우리 가족만 보는 걸로

 

 

 

 

 

 

 

그리고 돌아다니다 만난 이순신꿀빵 차

아마 매번 저 위치에 있지 않을까 싶은데

10% 할인?

이러면서 우선 찍고 보자며 사진을 찍었다 -

 

 

 

 

 

그림들을 마저 구경하고 내려가서는 수산물 시장은 따로 가지 않았다.

당장 무얼 사서 가져갈 수 있는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대신 이순신꿀빵집을 발견하고 10% 할인받고 사먹기!

고구마꿀빵 하나랑 유자꿀빵을 하나씩 사서는 집에 들고와 가족들과 먹었다!

 

 

난, 원래 유자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지라, 고구마꿀빵만

 

 

 

 

 

 ▲ 고구마꿀빵

 

 

 

▲ 유자꿀빵

 

 

 

사실 느끼는게 많았던 여행이었던지라, 다녀와서도 오래 기억에 남지 않나 싶다 -

엄마와 단둘이 떠나는 여행, 나중에 한번 더 가야지.

 

2 comments

  1. Posted by | 2015-05-12 14:30:41 |덧글달기

    벽화 퀄리티 완전 괜찮네요ㅋㅋㅋ 주말에 통영가는데 날씨 좋...겠죠?ㅋㅋ

    • Posted by 딸기향기| 2015-05-19 15:17:07 |

      잘 다녀오셨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