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자유여행, 잠깐 쉬어가는 역사박물관 옆의 뮤지엄카페에서의 한끼 해결




 



▲ 네이버 이웃추가


 





뮤지엄을 본 이후에 다시 돌아온 뮤지엄카페 

이번엔 카페 다(아이스 블랙 커피)



진하기 그지 없다. 

에스프레소를 즐기지도 않는데 그래도 제법 맛이 좋았다. 

베트남은 왜 어딜 가도 커피가 맛있는 것이지?



사실 여행에서 만나는 인연들이 항상 유쾌하지만은 않다 - 

특히 한국인을 만나면 왜인지 같이 움직여야할 것 같은 그런... 

물론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조금 더 신경 쓰이는 건 있는 듯 싶다. 

저녁에 로컬 친구가 소개해 준 카페를 가기로 해서 조금만 쉬다 갈 예정이었는데 

조금 멋대로 저녁을 시키는 바람에 당황스러웠다.....

네? 친구 만나기로 했는데... 



물론 카페 약속이긴 했지만 - 저녁도 함께 하자는 뉘앙스였기에..







메뉴도 멋대로 시켜서 무엇인지도 모를..... 당황...







내 몫이라고 시켜 준 분차하노이 

난 왜 호치민까지 가서 후에나 하노이식을 열심히 먹었는지 모르겠지만 

맛 자체는 나쁘진 않았지만 취향이 아니었다. 



차라리 깔끔한 남부식이 나에게는 더 맞다고 해야 될까?









그리고 음식보다는 카페를 주로 하는 곳인지라 음식을 솔직히 추천하고 싶지 않다. 

그냥 베트남식이니 뭐든 맛나게 먹긴 하였지만

여행 중에 만나는 가게들에 비해 특별하진 않았다 




 

▲ 더 많은 이야기는 네이버 오픈캐스트로 구독하세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