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여행, 호치민의 랜드마크 중앙우체국 방문




 



▲ 네이버 이웃추가


 





귤언니가 보여준 사진을 보면서 기대되었던 곳 중 하나는 다름 아닌 우체국이었다

고풍스러운 것이 마치 옛 서울역 같기도 하고, 

노란 색이 참 이쁜 곳 



굳이 가려고 찾아 간 것은 아닌었는데 노트르담성당 옆에 있어서인지

오히려 노트르담성당에 비해서 사람들이 더욱 많이 찾는 것 같기도 하다. 







정말 올드한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멋스런 곳이었다. 

엽서를 하나 사서 붙일껄 하는 후회가 되는 곳이기도 하다. 





한켠엔 공중전화박스가 있는데

지금은 ATM기로 이용되는 듯 싶은데 그게 또 참 멋스럽다. 






옆쪽엔 환전소가 있는데 가격을 잘 쳐주지는 않는다. 

차라리 여행자거리 쪽의 사설환전소를 이용하는 것이 더욱 좋은 환율로 환전할 수 있는 길 같다. 








서울의 시각이 문뜩 반가운






우체국서도 

이곳 중앙우체국이 관광지 역할을 하는 것을 잘 알고 있어 

이렇게 각종 기념품들을 팔기도 하고 그렇다 

심지어는 다양한 커피까지도 살 수 있다. 








꼭 우체국을 방문할 일이 없다고 하더라도 

잠깐 쉬어가기에 나쁘지 않는 듯 싶다. 



가운데 쪽엔 앉을 수 있는 곳도 있으니 더위를 피해가기에도 제적인 곳이 아닌가 싶다. 




 


 


▲ 더 많은 이야기는 네이버 오픈캐스트로 구독하세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