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맛집] 자메이칸 그릴(JAMAICAN GRILL), 푸짐한 양에 한번, 자메이카 음식맛에 또 한번 반하다!

 

 

 

 

 

 

우리가 묵었던 퍼시픽스타호텔 바로 앞에 위치한 자메이칸 그릴.

(PIC 바로 앞이기도 하다. ㅋㅋ)

 

 

 

 

 

 

 

 

 

 

 

위치는 이 즈음이다.

 

 

 

 

 

 

 

 

 

 

 


 

 

들어가는 입구부터 자메이카스럽다. ㅋㅋ

갑자기 하하가 떠올랐다. ㅋㅋ

 

 

 

 

 

 

 

 

 

 


 

 

왠지 신선한 것들이 나올 것 같은 인테리어 ㅋㅋ

약간 애매한 시간에 가서 그런지 사람이 거의 없었다.

 

 

 

 

 

 

 

 

 

 

 


 

 

티슈걸이조차도 예쁘다.

Ya Mon!!!!!!!!!

 

 

 

 

 

 

 

 

 

 

 

 

우리가 시킨 메뉴는 콤보 세트하고 스테이크 세트.

샐러드하고 후식이 나온다길래 세트로 주문했다.

 

 

 

 

 

 

 

 

 

 

 




기본 샐러드.

새콤달콤해서 입맛을 돋구는 데 최고였다!!

 

 

 

 

 

 

 

 

 



 

 

여러가지를 섞은 과일주스와 진저비어를 시켰다.

진저비어가 여기서 그렇게 유명하다길래~~

 

맛은?

내 입맛은 아니었다. ㅋㅋ

생강차에 탄산수 섞은 느낌??

 

 

 

 

 

 

 

 

 

 

 


 

 

참치샐러드.

요거는 세트 양이 넘 많아서 거의 남겼다..;;

 

 

 

 

 

 

 

 

 

 


 

 

콤보 세트.

등갈비와 치킨 BBQ가 함께 나온다.

 

 

 

 

 

 

 

 

 

 


 

 

약간 붉은 기가 있는 밥은 괌 원주민인 차모르 인들이 먹는 밥인데

색깔과 다르게 매운 맛이 전혀 나지 않는다.

일반 흰밥과 거의 같은 맛이었다.

 

 

 

 

 

 

 

 

 

 

 


 

 

요건 남편이 시킨 스테이크 세트.

 

 

 

 

 

 

 

 

 


 

 
스테이크가 야들야들하게 입 안에서 녹았다.
 
정말 허겁지겁, 말 그대로 흡입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후식으로 나온 요게 짱!!

깍둑썰기한 과일에다 생크림이랑 아이스크림 넣어준 건데,

진짜 넘넘 맛있었다.

이것 때문에라도 여기는 다시 오고 싶은 마음 ㅋㅋ

 

cony_special-1

 

 

 

 

 

 

아,

저거 분명 2인분인데

왜 이렇게 배부르지...................

 

그렇다.

우리는 여기가 미국 땅이라는 걸 잠시 잊고 SET 메뉴를 시킨 것이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후 어딜가든 배터짐의 연속...

 

 

 

 

 

 

 

 

 

 

 

 


 요 세트 두 개에 음료 두 잔 해서 65.9 달러 나왔다.

 

 

양에 한번, 맛에 또 한번 반했다!!

만족만족 대만족!!

cony_special-13

 

 

 

 

 

 

 

 

 

 

 

 

 

0 comments